'300만 원 돈봉투'는 까고, '13억 돈상자'는 덮는 언론에 경고한다!
이회창 아들 병역에 대한 거짓선동은 집중적으로 보도하고, 박원순 아들 병역 의혹엔 침묵하면서 13억 돈상자 사건을 계속해서 묵살하는 언론기관에 대하여는 언론자유침해 사례로서 국제언론기구에 고발할 것임을 경고한다. 좌파의 거짓선동은 크게 써주고 좌파의 의혹은 묵살하는 한국언론 때문에 한국의 어린민주주의가 추행을 당하고 있다.

국민행동본부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국민행동본부는 1월26일 대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딸 노정연씨로부터 나왔다는 ‘13억원 돈상자’ 의혹의 수사를 촉구하는 한편 검찰에 수사의뢰서를 제출하였다. 수사 의뢰서엔 노정연씨에게 송금을 요구하였다는 경연희 씨가 미국 폭스우즈 카지노에서 880만 달러를 도박으로 잃었다는 전산자료가 첨부되었다. 대통령 부인 권양숙씨가 대통령 전용기에 100만 달러가 든 가방을 싣고 미국에 가서 가족에게 전달하였다는 의혹에 대한 수사 요청도 들어 있다. 13억 원을 받은 사람이 휴대전화로 찍어둔 돈상자 사진도 첨부하였다. 송금 관련자들은 實名으로 증언을 하고 있으며 수사에 협조하겠다고 한다. 그런데 참으로 희한한 일이 벌어지고 있다. 조선, 동아, 중앙일보, 4大 종편 TV, KBS, MBC, SBS, 연합뉴스 등 이른바 主流 언론이 이 사건을 묵살하고 있다. 기자들이 담합을 한 듯 기사 한 줄 쓰지 않는다.
  
  
  무소속 강용석 의원이 끈질기게 제기하는 박원순 서울시장 아들의 兵役 의혹은 인터넷 세상에선 가장 관심 있는 기사이다. 그런데 이른바 主流언론이 이를 묵살하거나 보도하더라도 형식적으로 스쳐간다. 한국 언론은 나중에 허위폭로로 밝혀졌던 2002년 이회창 후보 아들에 대한 김대업의 의혹제기에 대하여는 연일 크게 보도하였었다. 이런 폭풍 보도는 李 후보의 낙선에 크게 기여(?)하였다. 이회창씨는 공군 장교 출신이지만, 박원순 시장은 이상한 입양으로 현역복무를 면제 받았다고 하여 의혹에 휩싸인 적이 있다. 그런 사람의 아들까지 또 병역과 관련하여 의혹의 대상이 되었으니 당연히 뉴스가치가 크다. 그럼에도 言論은 사실상 의혹보도를 묵살, 박원순 시장에게 비굴한 서비스를 하고 있다.
  
   주류언론의 이런 '뉴스 지우기'는 언론에 대한 반역일 뿐 아니라 시청자와 독자에 대한 배신이다. 시청자(KBS의 경우)와 독자는 돈을 주고 뉴스를 사서 본다. 언론기관이 돈을 받고도 소비자에게 정당한 가치, 즉 뉴스를 제공하지 않는다면 이는 불공정 거래이고 背任(배임)행위이다. 13억 돈상자 사건을 제기한 국민행동본부와 한국시민단체협의회는 계속해서 13억 돈상자 사건을 묵살하는 언론기관에 대하여는 국제언론기구에 고발할 것임을 경고한다. 좌파에 겁을 먹고, 좌파의 선동은 크게 써주고, 우파의 의혹은 과장하고, 좌파의 잘못은 덮어주는 언론 때문에 從北이 득세, 한국의 어린민주주의가 추행을 당하고 있다. 뉴욕타임스는 '독재자 김정일 急死'라고 제목을 달았는데, 한국언론은 미이라가 된 그에게 지금도 '국방위원장'이라고 하지 않나? 부끄럼을 알라!
[ 2012-01-31, 11:02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