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안철수 BW 헐값인수’ 수사착수
특가법‧조세범처벌법 위반여부 조사

뉴스파인더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박남오 기자
  
  
  서울중앙지검은 강용석(43·무소속) 의원이 안철수연구소의 신주인수권부사채(BW)를 헐값에 인수했다며 안철수(50) 서울대 교수를 고발한 사건을 조사부(박규은 부장검사)에 배당했다고 17일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통상적인 고발사건 처리 절차에 따라 사안을 검토해 조사부에 배당했으며 고발장 내용의 사실여부를 확인하겠다”고 밝혔다.
  
  검찰은 강 의원에게 20일 출석해 고발인 조사를 받을 것을 통보했으나, 강 의원은 직접 출석하지 않고 대리인을 보낼 것으로 알려졌다.
  
  강 의원은 지난 13일 안철수연구소가 1999년 발행한 BW를 안 원장이 헐값에 인수해 거액의 이득을 취하면서 세금을 탈루했다는 내용을 담은 고발장을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한 바 있다.
  
  강 의원은 고발장에서 “2000년 10월 안 원장은 안철수연구소 BW 186만주를 주당 1천710원에 주식으로 전환했는데 당시 이 주식의 장외 거래가는 3만~5만원이었다”며 “결국 안 원장은 25분의 1 가격에 주식을 취득한 셈인데, 이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위반과 조세범처벌법 위반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실제 주식을 인수한 날로부터 1년 후인 2001년 10월 상장된 안철수연구소 주식은 상장 당일 4만6천원을 찍고 상한가를 거듭해 8만8천원까지 올랐다”며 “안 원장은 총 400억~700억원의 이득을 본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뉴스파인더 박남오 기자 (park@newsfinder.co.kr)
  
  
[ 2012-02-17, 14:11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