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공세, "권양숙, 대통령 전용기로 100만 달러 날랐나?"

뉴데일리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새누리당이 야당의 ‘정권 심판론’에 맞서 대대적인 역공에 나섰다.

새누리당 이종혁 의원은 2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자살로 봉인된 수사기록을 국민 앞에 공개하라”고 밝혔다.

최근 검찰이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딸 정연씨의 미국 고급 아파트 매입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것과 관련, 계획적으로 사건을 축소하지 말고 명확한 수사결과를 발표하라는 것이다.

이 의원은 이날 회견에서 “민주통합당의 19대 공천은 부패 친노 세력의 재등장”이라고 포문을 열었다.

이어 “나라를 망친 구시대 부패 정권이며 스스로 폐족이라 칭했던 친노 세력이 역사적 반성과 대국민 사과 없이 MB 정부의 실정(失政)을 반사이익으로 정치부활을 시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19대 총선은 선진국 진입을 앞두고 미래지향 국회가 구성 돼야 할 중차대한 선거인데 민주통합당은 낡고 썩은 부패비리 친노 세력들을 전면에 내세워 역사를 후퇴시키는 작태를 벌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친노 세력과 노무현 정권의 부패 목록을 차례로 국민 앞에 공개할 것을 검찰에 요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다음은 이종혁 의원이 검찰 측에 요구한 항목이다.

1. 검찰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수사기록을 즉각 국민 앞에 공개하라.

2. 노무현 전 대통령의 비자금 600만달러 차명계좌 수사내역을 밝히고 측근의 추가 비리가 없는지 공개한 뒤 관련자를 소환 조사하라.

3. 노정연씨의 미국 아파트 구입사실 여부와 아파트 구입자금 245만달러에 대한 불법송금이 사실인지 수사결과를 밝혀라.

4. 2009년 1월 노정연-경연희 13억 돈상자(100만달러) 환치기를 증언하고 있는 이균호(13억 돈상자 수령 전달자)와 이달호(이균호의 형, 경연희 지인), 경연희(노정연과 아파트 이면계약 소유자)를 소환 조사하고 상자에 담긴 13억원의 출처를 밝혀라.

5. 미국 금융범죄 처벌기구(Fin CEN)가 통보한 박연차가 노정연에게 마련해 줬다는 5만달러의 용처를 밝혀라.

6. 왕잉(홍콩계 미국인, 경연희 친구)의 홍콩개설 은행계좌로 박연차가 송금해 줬다는 40만달러의 용처를 밝혀라.

7. 2007년 6월 박연차가 마련해준 100만달러를 권양숙 여사가 대통령 전용기에 싣고 미국의 자녀에게 전달했다는 것이 사실인지 수사결과를 밝혀라.

8. 문재인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시인한(2009년 6월2일 한겨레 인터뷰) 노 전 대통령의 가족소유 미국 주택구입 사실, 아파트 구매자금 조성 내역과 송금 경로, 관련자 등의 사실관계 수사기록을 국민 앞에 공개하라.

9. 수사기록상 19대 총선 민주통합당 예비후보자 및 공천 확정자 가운데 문재인 당시 청와대 비서실장 등 친노 그룹과 청와대 근무 경력자의 관련 비리는 없는지 사실 관계를 국민 앞에 공개하라.

이 의원은 마지막으로 “이상의 실체적 진실에 대해 국민들은 알 권리가 있으며 법치국가의 실현을 위해 검찰은 노 전 대통령 비자금 판도라상자(수사기록)를 국민 앞에 공개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종혁 의원이 공개한 노정연-경연희씨의 미국 아파트 이면계약서 ⓒ뉴데일리
▲이종혁 의원이 공개한 노정연-경연희씨의 미국 아파트 이면계약서 ⓒ뉴데일리

검찰의 재수사 움직임에 민주통합당은 강하게 반발했다.

민주통합당 김진표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검찰이 이러한 사건 수사를 재개한 것에 대해 “정치적 중립의무를 위반한 불법 선거개입 행위로 용납하지 않겠다”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검찰은 보수단체가 수사를 의뢰해서 불가피한 사건이라고 하지만 이미 내사 종결된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노 전 대통령을 죽음으로 내몬 지 3년도 지나지 않은 상태에서 가족들을 상대로 기획수사를 하는 것은 인면수심이며 비열한 표적 기획수사를 중단하지 않으면 돌이킬 수 없는 국민 심판에 직면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검찰은 노씨에게 미국 아파트를 팔고 지난 2009년 13억원(100만달러)을 외화로 바꿔 받은 의혹을 받고 있는 경씨에게 소환을 통보했다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경씨가 검찰의 요청에 협조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지만 만약 귀국하지 않는다면 다각적으로 출석방안을 강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 2012-02-28, 21:30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