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명숙·박성준 연루 통혁당, 北과 연계된 로동당 地下조직
(公安사건 분석) 통혁당(1)

金成昱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이른바 통일혁명당(이하 통혁당) 사건은 1968년 8월 24일 중앙정보부(中央情報部)에 의해 검거된 대규모 간첩단 사건이었다. 통혁당은 김종태(金鍾泰)를 서울시당 위원장으로 하여 김질락(金瓆洛)·신영복(申榮福) 주도의 ‘민족해방애국전선’과 이문규(李文奎)·이재학(李在學) 주도의 ‘조국해방전선’아래 다양한 서클·조직·학사주점 등을 조직, 공산혁명을 획책해온 것으로 밝혀졌다.
  
  한명숙(韓明淑) 민주통합당 대표와 韓대표의 남편 박성준(朴聖焌)씨도 통혁당 사건에 연루됐었다. 통혁당 사건과 관련, 朴聖焌씨는 1심에서 징역 15년, 자격정지 15년을 선고받고 이듬해 대법원에서 刑(형)이 확정됐다. 韓대표 역시 징역 1년, 집행유예1년, 자격정지1년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당시 중앙정보부는 통혁당이 합법·非합법, 폭력·非폭력의 배합투쟁을 통해 1970년까지 소위 ‘결정적 시기’를 조성, 민중봉기함으로써 공산정권(共産政權) 수립을 획책해왔다고 발표했다.
  
  A4 용지 1000여 쪽에 달하는 통혁당 관련 판결문은 이 사건에 대해 이렇게 정의하고 있다.
  
  <통일혁명당이 북괴의 무력남침에 대비한 사전 공작으로 조직된 단체로서 유격전을 기도하여 무력행사를 준비하였으며, 과거의 남로당 조직을 부활시킨 조직체일 뿐만 아니라 지식층의 청년을 포섭하였으며, 잡지 반포, 당소조의 조직, 당원에의 적색사상 교양, 데모 조정, 해안선 답사, 유격전술요원 입북, 간부진의 빈번한 입북과 국가기밀 누설, 거액의 공작금 지원 등이 있은 사실을 감안하여…>
  
  <“北지령받는 지하당이 분명”주범 金瓆洛>
  
  통혁당의 기본성격은 중앙당(中央黨)인 조선로동당의 지시를 받는 지하당(地下黨)이었다. 김종태·김질락·이문규는 월북해 조선로동당에 입당했고, 당원(黨員) 이진영·오병헌은 68년 4월22일 월북해 교육을 받던 중 68년 6월 말 통혁당 사건이 발생하자 북한에 머물렀다.
  
  통혁당 서울시당 위원장 김종태는 4차례에 걸쳐 북한을 왕래하면서 김일성을 면담하고 미화(美貨) 7만 달러, 한화(韓貨) 3천만 원, 일화(日貨) 50만 엔의 공작금을 받고 A-3지령만 167회를 수신했다. 그는 민중봉기, 간첩의 무장집단 유격투쟁을 통한 수도권장악, 북한으로부터 무기수령을 위한 양륙 거점 정찰, 특수요원 포섭, 월북 등 14개 항목의 공작임무를 띄고 있었다.
  
  북한은 통혁당에 대한 검거망이 좁혀오자 김종태 등을 구출하기 위해 무장공비를 남파하기도 했다. 북한 753부대 소속 무장공작선은 68년 8월20일 제주도에 도착했으나, 우리 군경과의 교전 끝에 14명 중 12명이 사살되고 이승탁, 김일룡 등 2명은 체포됐다. 이들 무장공비들은 김종태를 구출하여 월북시킨 뒤, 북한정권수립 20주년 기념일인 9·9절에 남한대표로 김일성 앞에서 연설하게 할 예정이었다.
  
  주범 중 한 명인 김질락은 옥중 유고(遺稿) ‘주암산’에서 “통일혁명당이 북한의 지령을 받은 비밀지하당 조직이라는 데는 이의가 있을 리 없고 통혁당의 조직상황과 활동상황이 김일성에게 직접 보고 됐다는 것도 숨길 수 없는 사실이다”고 쓴 바 있다.
  
  그는 같은 책에서 월북 당시 중앙당인 조선로동당에게 “우리 통혁당은 남조선 혁명을 달성하기 위한 유일한 지하당(地下黨)임을 자처하고 ‘남조선 혁명은 남조선 인민의 힘으로’라는 슬로건 아래 각계각층에 대한 군중공작을 광범위하게 전개하고 있다”고 보고했다고 적고 있다.
  
  강인덕 前 통일부장관은 자신의 저서 ‘공산주의와 통일전선’에서 조선로동당과 통일혁명당은 지령을 내리고 받는 중앙당과 지하당 관계라며 이렇게 적고 있다.
  
  “통일혁명당은 출발부터 북한 중앙당의 하부조직으로 발생한 것이다. 통일혁명당 창건의 필요성, 그리고 조직적 사상적 준비는 모두 북한 조선로동당이 계획한 것이다...당원은 제각기 독립된 인자로서 핵심을 유지하며 평양에서 발신하는 지령에 따라 단독으로 활동하면서 그 경과를 중앙당 대남사업담당부서에 보고하는 형태이다. 따라서 남한 내 지하당은 ‘남조선혁명의 참모부’가 아니며 한낱 ‘말단초소’에 불과하다”
  
  <중정 “지하당 입당은 중앙당에 등록”>
  
  일반적으로 통혁당과 같은 지하당(地下黨)의 입당절차는 문건(文件)이 아닌 구두(口頭)로 이뤄진다. 지하당은 보안상 일체 문건을 작성하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하기 때문이다.
  
  중앙정보부가 1973년 펴 낸 ‘북한대남공작사’에 따르면, “지하당 입당은 혁명을 위해 끝까지 투쟁할 것을 맹세하는 형식으로 이뤄지며, 비준은 중앙당인 조선로동당으로부터 당원비준의 권한을 위임받은 공작원만이 할 수 있고, 최종결정은 역시 중앙당인 조선로동당에 보고했을 때 이뤄진다. 지하당은 보안상 당증을 발급하지 않지만 중앙당인 조선로동당에 등록돼 있는 일정한 번호를 수여하게 된다”고 설명하고 있다.
  
  이 같은 설명에 따르면 지하당인 통혁당에 입당했던 이들은 중앙당인 로동당의 관련 담당부서에 기록이 남겨져 있을 것이라는 추론이 가능하다.
  
  1974년 김정일이 후계자가 된 후 중앙당인 조선로동당은 로동당기·김일성·김정일 초상화를 걸고 충성맹세를 하는 형식으로 입당절차가 정립됐고, 단순한 충성맹세에 불과했던 남한 내 지하당 입당절차도 중앙당 입당절차를 모방하게 된다.
  
  2004년 말 파문을 일으켰던 이철우 前 열린우리당 의원의 1991년 ‘민족해방애국전선’이라는 지하당 입당도 이 같은 절차를 따랐었다. 2004년 이철우 의원 파문 당시 필자는 황장엽 前 조선로동당 비서와 함께 97년 탈북한 김덕홍 前 여광무역 대표와 장시간 인터뷰를 한 적이 있다.
  
  金씨는 “한번 입당(入黨)을 하면 영원한 고리가 된다”며 입당의 개념에 대해 이렇게 말했었다.
  
  “입당(入黨) 기록은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조직지도부 당원등록과에 등록이 됩니다. 특히 남한 내 지하당 입당은 대남공작활동에 해당하기 때문에 조선로동당 비밀문서과·해당 공안부서 담당과 등에도 기록돼 영구(永久)관리되죠. 아마도 金正日 정권이 무너지면 이 같은 기록들은 모두 공개될 것입니다”
  
  <계속>
[ 2012-02-28, 23:59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