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 폭침을 선거에 이용한 것은 민주당
한국도 유럽과 이스라엘의 '유태인 학살 부정자 처벌법'을 연구, 천안함 폭침 부정자 처벌법을 만들어 이런 자들의 공직 취임을 영구적으로 금지시키고 형사처벌하도록 해야 할 것이다.

趙甲濟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민주당은 2010년 6월 지방 자치 단체 선거 때 정부가 천안함 폭침 사건을 정치적으로 이용하였다고 주장한다. 민주당은 당시 폭침이 북한 소행임을 인정하지 않았다. 민주당이 바라는 정치적 중립이란 정부가 북한 소행임을 밝혀내고도 선거 전엔 국민들에게 발표하지 않았어야 한다는 뜻인 모양이다. 그런 利敵 정부라면 국민들이 들고 일어나 타도해야 한다. 敵의 공격을 받고 46명의 군인들이 죽었는데도 이처럼 敵을 이롭게 한 정당이 존속할 수 있다는 건 하나의 기적이다.
  
  당시 서울시장 선거 때 한명숙 후보는 '전쟁이냐, 평화냐'란 구호를 내걸었다. 민주당-민노당-從北-좌파세력은, 천안함 爆沈者(폭침자)에 제대로 응징조차 하지 못한 李明博 정부를 戰爭狂쯤으로 몰았다. 국가적 재난을 선거에 이용한 것이다. 당시 한나라당은 천안함 폭침을 선거 쟁점으로 삼지 않으려고 좌익 선동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였다. 그러니 좌익들은 '정치적 이용'을 기정사실화하여 천안함 폭침에 대한 善惡 판단을 흐린다.
  
  종북 좌파 세력을 합리적으로, 온정적으로, 타협적으로 대하는 데는 한계가 있음을 잘 보여준다. 노무현 정권 때 총리를 지낸 자가 아직도 '천안함 폭침이 어뢰에 의한 것이라면...'식의 가정법을 쓴다. 이런 자가 총리로 있을 때 천안함 폭침 사건이 났더라면 정부 조사의 결론은 '원인불명'으로 나왔을 것이다.
  
  한국도 유럽과 이스라엘의 '유태인 학살 부정자 처벌법'을 연구, 천안함 폭침 부정자 처벌법을 만들어 이런 자들의 공직 취임을 영구적으로 금지시키고 형사처벌하도록 해야 할 것이다.
[ 2012-03-02, 10:47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