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상속 재산은 마이너스 3억'
연합뉴스 2009년 11월30일자: 재산 13억, 부채 16억 원.

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2009년 11월30일자 연합뉴스는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상속 재산이 자산보다 부채가 많은 것으로 전해졌다>고 보도하였다. 국세청과 盧 전 대통령 측에 따르면 노 전 대통령 유족은 지난주 국세청에 제출한 상속세 신고서에서 재산을 13억여원으로, 부채를 16억여원으로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는 것이다. 노 전 대통령이 남긴 재산은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사저와 인근 임야가 대부분이고 부채는 사저 건축비 충당을 위한 은행 대출 등이었으며, 은행 빚과 막대한 이자부담을 더 많이 물려줬다는 것이다. 딸 정연(34)씨의 미국 뉴저지주 아파트 구매자금 40만 달러 등은 상속세 신고 내역에서 제외된 것으로 알려졌다고 연합뉴스는 덧붙였다.
[ 2012-03-03, 12:10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