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동아, '민주당 예비후보, 한명숙 측근에게 2억 주었다'
측근은 부인.

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동아일보에 따르면, 9일 발매된 ‘주간동아’는 “민주통합당 한명숙 대표의 핵심 측근 S씨가 ‘(한 대표의) 재판 결과가 잘 나오면 黨 대표에 나설 것이고, 대표가 되면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면서 먼저 돈을 요구해 어쩔 수 없이 다섯 차례에 걸쳐 총 2억원을 S씨에게 건넸다”는 민주당 총선 호남 예비 후보 A씨의 폭로 내용을 보도했다. A씨는 “지난해 10월 처음 돈을 전달하기 전 S씨와 함께 한 대표를 두 번 만났다”면서 “내가 실무자를 보고 돈을 줬겠느냐. 韓 대표에게 전달되는 것으로 알고 돈을 줬다”고 주장했다는 것이다.
  
   A씨는 한 건설업체 최고경영자 출신으로, 호남의 한 지역구에서 민주당 공천을 받으려고 표밭을 누볐으나 예선전인 경선 후보에도 끼지 못하고 공천 탈락했다고 한다. S씨는 한 대표가 노무현 정부에서 국무총리로 있던 시절 총리실에서 보좌진으로 근무했고, 한 대표 취임 이후엔 민주당 핵심 당직을 맡았다.
  
  A씨가 S씨에게 처음으로 5000만원을 건넨 지난해 10월 13일은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재판을 받던 韓 대표가 1심 판결을 앞둔 시점이었다. 한 대표는 10월 31일 무죄를 선고받았다. 이날 A씨의 지시를 받아 S씨에게 5000만원을 전달한 B씨는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본점 인근 도로 가에 차를 세우고 차 안에서 5만원권 100장 묶음 10개 들어간 노란색 봉투를 건넸다”고 증언했다. S씨는 그 이후 A씨에게 “감솨함다. 온몸털로 짚신삼아 올리겠슴다. 캬캬”라는 문자메시지를 보냈다는 것이다.
  
  A씨는 이어 지난해 11월 7일엔 서울 논현동 O음식점에서 3000만 원을, 일주일 후엔 서울 신사동 P커피숍에서 5000만 원을 S씨에게 직접 건넸다. 그는 또 지난해 12월 23일과 올 2월 27일 두 차례에 걸쳐 2000만원, 5000만원 등 7000만 원을 S씨에게 건넸다고 주장했다고 동아일보가 전했다.
  
  A씨는 12월 6일 호남의 한 도시에서 출판기념회를 열었는데 한명숙 대표는 이례적으로 이 자리에 참석해 축사를 했다고 한다. S씨는 3월 8일 ‘주간동아’와 한 통화에서 “전혀 돈을 받은 사실이 없다”며 “그런 문제는 더는 묻지 말라. (보도하면) 엄중하게 책임을 묻겠다. 알아서 하라”고 말한 뒤 전화를 끊었다고 한다.
  
  
[ 2012-03-10, 22:14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