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연희측 주장에 대한 이달호씨 반박
"노정연 것이 아니면 누구 것이라고 말해야 하는데 그렇게 하지 못했다. 검찰 수사로 많은 게 밝혀진 지금 경연희씨는 반박할 시간이 지났다. 설명을 해야 할 때이다. 아니면 새로 소설을 쓰든지."

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딸 정연(37)씨의 미국 아파트 잔금으로 의심되는 미화 100만 달러(13억원) 밀반출 의혹과 관련, 아파트를 팔고 돈을 받은 것으로 알려진 在美동포 경연희(43·여)씨의 대리인이, "돈을 요구하지도, 받지도 않았다"고 말하였다고 인터넷매체 오마이뉴스가 보도하였다. 이 매체는 지난 10일 미국 뉴저지의 한 사무실에서 경씨가 대리인격으로 내세운 친구 A씨, B씨와 인터뷰를 하고 경씨 측의 이 같은 주장을 13일 보도했다.
  
  검찰은 정연씨가 구입하였다는 뉴저지주 웨스트뉴욕 허든슨클럽 빌라 아파트의 원래 주인이자 13억원의 최종 수령자로 지목된 경씨를 조사하기 위해 入國을 여러 차례 요청했지만, 경씨는 이에 응하지 않고 있다.
  
  오마이뉴스 보도에 따르면 인터뷰를 한 A씨와 B씨는 "경씨가 2007년 박연차씨 등으로부터 45만 달러를 받은 이후 그 빌라와 관련해 노정연씨와 어떤 금전 거래도 없었다"고 말했다는 것이다.
  
  이번 사건의 제보자로 알려진 전직 카지노 매니저 이달호(45)씨는 "폭스우즈 카지노 호텔 특실에서 경씨가 정연씨에게 몇 차례 전화를 걸어 (아파트 잔금) 100만 달러를 보내라고 요청했다"고 주장해왔다. 오마이뉴스는 검찰이 최근 경씨에게 전화를 걸어 "13일까지 출석하지 않으면 미국에 수사 공조를 요청하겠다"고 통보했다고 보도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大檢 관계자는 "특정 날짜를 구체적으로 정해 소환하겠다는 계획을 갖고 있지 않다"며 "미국과의 수사 공조 등 다양한 압박 수단을 검토 중이다"고 말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하여 한국에 체류중인 이달호씨는 기자에게 이렇게 말하였다.
  
  "경씨는, 노정연으로부터 13억 원을 안 받았다고 이야기하지 말고, 누구한테 받았다고 이야기해야 한다. 13억 원이 경연희한테 전달되었다는 건 나의 증언 이외에도 검찰에 체포되었던 13억원 수령자 은00의 진술에 의하여서도 확인되었다. 13억원이 든 돈상자 일곱 개가 어디서 주운 것이 아니라면 출처가 있을 것 아닌가. 노정연 것이 아니면 누구 것이라고 말해야 하는데 그렇게 하지 못했다. 검찰 수사로 많은 게 밝혀진 지금 경연희씨는 반박할 시간이 지났다. 설명을 해야 할 때이다. 아니면 새로 소설을 쓰든지."
  
[ 2012-03-13, 21:54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