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를 얻으려고 아버지를 파는 딸: 박근혜 씨의 이상한 謝過(사과)
대부분의 국민들은 朴 대통령 시절의 산업화 과정에서 혜택을 보았는데 피해를 보았다니…

고성혁(견적필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산업화 과정에서 본의 아니게 피해 입은 분들께 저는 항상 마음으로부터 죄송한 마음을 가져 왔다. 그분들께 제가 사과를 드린다”


박근혜 씨가 지난 13일 부산에서 한 말이다. 인사치레일 수도 있지만 곱씹어 볼수록 이상하다. 우리나라는 지금도 산업화 과정에 있다. 산업화 과정이란 1차 산업에서 2차 산업, 3차 산업으로 산업이 고도화 되어가는 과정이다. 이것은 어느 한 시대를 지칭할 수 없다.

이 말을 들은 사람들은 어떻게 이해할 것인가? 대부분 박정희 前 대통령 시대를 떠올릴 것이다. 그렇다면 朴 씨의 말은 더더욱 이해할 수 없는 궤변이 된다. 대부분의 국민들은 朴 대통령 시절의 산업화 과정에서 피해를 입은 것이 아니라 혜택을 보았다. 그런데 피해를 보았다니?

그는 “과거 아버지와 정치적으로 달리했던 분들이 본의 아니게 피해를 입었다면 사과한다”고 했어야 한다. 그래야 피해를 본 범주가 한정되고 의미도 명확해진다.

이번 朴 씨의 사과를 들은 지지자들은 심기가 불편할 수도 있다. 朴 씨 지지층 대부분은 朴 대통령을 존경하고 흠모하는 사람들이다. 문제는 朴 씨를 지지하는 표의 상당수가 朴 대통령의 업적에서 나온다는 것이다. 朴 씨의 사과는 결국 부친의 업적을 폄훼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좌파는 박정희 대통령의 경제발전 시대를 ‘개발독재’라고 표현한다. ‘개발’이라는 단어는 좋은 의미다. 좌파는 여기에 독재’를 붙여 朴 대통령의 경제발전 업적을 폄하한다. 朴 씨의 사과에서 ‘산업화 과정’을 ‘개발독재’로 바꾸면 좌파의 주장과 다를 바 없게 된다. 그는 좌파들의 먹잇감이 될 만한 발언을 자주 해왔는데 이 발언도 크게 다르지 않아 보인다. 더 나아가 ‘박근혜 自滅(자멸)’로 이어질 수 있다는 생각도 든다.

물론 산업화 과정에서 본의 아니게 피해를 입은 사람들도 있을 것이다. 가령 고속도로 건설과정에서 희생된 근로자들이 있다. 朴 대통령은 그 분들을 무시하지 않았다. 위령탑을 세우고 그들의 희생을 追慕(추모)했다. 

朴 씨는 사과를 할 것이 아니라, 산업화 과정에서 국민들이 보여준 개척정신을 역설해야 했다. 대다수의 국민들은 산업화 과정에서 피해보다는 개개인이 몇 백 배 더 많은 혜택을 받았다. 이 사실을 그에게 분명히 말해주고 싶다. 

朴 씨는 유독 호남사람들과 좌파에는 굽히고, 보수애국세력에는 냉담하다. 그의 이해할 수 없는 행태에서 표를 얻기 위하여 아버지를 파는 딸이란 생각이 드는 사람은 나만이 아닐 것이다. 박근혜만큼 박정희와 다른 사람도 없을 것 같다. 어머니를 죽인 김정일과 사이 좋게 만난 이도 그였다. 표만 된다면 殺母의 원수와도 만나면서 애국투사들을 피하는 건 또 무슨 계산일까?

[ 2012-03-14, 13:48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