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준, "박근혜 총선 결과 책임 져야"
"공천과정은 대선후보 경선을 위해 자기(박근혜) 사람을 심기위한 것"

뉴데일리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정몽준 새누리당 전 대표는 18일 "공천과정은 대선후보 경선을 위해 자기(박근혜) 사람을 심기위한 것"이라고 박근혜 비상대책위원장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차기 대권 잠룡으로 꼽히는 정 전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금 공천과정은 총선이야 어떻게 되든 이같이 이뤄지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자신에게 유리하면 원칙을 들먹이고 불리하면 침묵하는 것은 위선이고 거짓이다. 지금이라도 사당화 차원의 잘못된 공천에 대해서는 박 위원장이 책임지고 시정해 줬으면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박 위원장이 쇄신과 국민 눈높이에 맞는 공천, 도덕성 공천, 친이(친이명박)ㆍ친박(친박근혜)을 초월한 당내화합을 약속했다. 그러나 비대위 활동이 3개월이 지나고 공천이 마무리되는 이 시점에 새누리당의 공천은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다. 왜 비대위를 만들었고 무엇을 위해 쇄신했는지 납득하기 어렵다"고 했다.
  
  그는 또 "새누리당은 많은 국민에게 희망을 주기보다 특정인을 위해 당의 권력을 사유화하는데 골몰하고 있다. '분열하면 모두 죽는다'는 식으로 압박을 가하며 당내 비판세력을 제거하고 입맛에 맞는 인물들로 그 자리를 채우고 있다"고 주장했다.
  
  정 전 대표는 "총선에서 질 경우 새누리당은 책임론의 후폭풍 속에 존폐의 기로에 놓이게 된다. 박 위원장이 비대위를 쇄신하고, 또 개인이 아니라 당을 위해 새롭게 출발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했다. "그렇지 않으면 당을 사유화하고 있는 박 비대위원장은 총선결과에 무한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무한책임에 대해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실질적으로 당을 이끌고 있는 비대위에 대한 비판도 쏟아냈다.
  
  정 전 대표는 "비대위는 적어도 당의 정체성에 부합하는 사람으로 구성돼야 한다. 최고위원회를 대체하는 기구라면 그 구성원은 외부에서 왔더라도 지금은 당원이 됐어야 한다. 만약 입당하지 않은 비대위원이 있다면 입당절차를 밟거나 사퇴하는 것이 정치도의적으로 최소한의 필요한 조치"라고 밝혔다.
  
  아울러 그는 비대위 독주 견제 및 당내 민주화를 위해 당 중진회의를 부활할 것을 촉구했다. 또 동시에 여야 중진의원들이 모여 국가정보원 및 국방부로부터 북한 미사일 발사 대책을 보고받고 대책을 논의할 것을 제안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 2012-03-18, 21:16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