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인순 “천안함 진상규명, 軍수뇌부 정보통제로 가로막혀”
[4·11총선 特輯] 민주당 비례대표 9번

金成昱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민주통합당 비례대표 9번인 남인순씨는 한국여성단체연합(女聯) 대표로 활동해 온 대표적인 좌파인사다. 南씨는 천안함 폭침·연평도 포격 등 북한의 도발에 대해 비판의 화살을 한국에 돌려온 인물이다.
  
  ■ 南씨는 북한의 연평도 도발(11/23) 이후인 2010년 12월29일에는 ‘한반도 전쟁 방지와 평화를 추구하는 한국 汎종교계, 시민사회 원로·지도자 일동 호소문’에 참여했다. 이 성명은 “지난 20일 국군의 연평도 사격훈련에 북한이 군사적 행동으로 응수하지 않은 것은 참으로 다행스런 일”이라고 북한을 두둔한 뒤 “서로를 자극하는 일체의 공격적 군사행동과 도발적 언동이 중지되어야 한다” “우리 정부도 민감한 서해의 남북 대치 수역에서 필요이상으로 북한을 자극할 수 있는 군사적 행동은 자제해야 한다”며 한국정부를 향해 소위 군사적 행동을 자제하라고 주장했다.
  
  南씨 등은 같은 해 12월9일 서울 광화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연평도 사태 이후 국방비를 증액하기로 하였고 연일 북한 규탄 집회가 열리면서 불안감이 고조되고 있다”며 “추가적인 무력 충돌 및 확전을 야기할 수 있는 행위를 일체 중단”하라며 비난의 화살을 한국에 돌렸다.
  
  또 “진정 국민의 안녕을 생각한다면 정치적 대화로 전쟁을 막는 것이 가장 최선이므로 대화로 풀어나가아 한다”며 “남북 당국은 서해안을 평화지대로 만들기 위한 구체적인 협의를 당장 시작하라”며 ‘북한의 요구를 들어야 평화가 온다’는 식의 선동논리를 반복했다.
  
  ■ 南씨 등은 북한의 천안함 폭침도 부정해 온 인물이다. 그녀는 북한의 도발이 사실로 밝혀진 이후인 2010년 5월26일 ‘한반도 평화를 위한 비상시국회의’에 참석, “진상규명을 위한 시민의 자발적 의지들은 기밀과 군사안보를 앞세운 몇몇 정부 관료와 군 수뇌부들의 배타적 정보통제에 가로막혔다”고 주장했다.
  
  또 “5월29일 3시, 청계광장에 모여 천안함 사건의 철저한 진상규명과 한반도에 진정한 평화를 실현하기 위한 우리의 의지를 보여주자” “정부는 천안함 침몰을 둘러싼 많은 의문점들을 해소하고 국민 누구나 납득할 수 있도록 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밝히기 위한 추가적 조치에 즉각 착수하라”고 덧붙였다.
  
  이어 북한에 대해 군사적 보복·응징은커녕 心理戰도 시작하지 못한 이명박 정부에 대해 “이명박 정부의 이러한 조급하고 독단적인 조치들이 문제해결의 돌파구를 마련하고 있느냐?” “6자회담도 북핵폐기도 이명박 정부가 강행하고 있는 조급한 군사경제 보복조치들에 의해 사실상 실종되어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 南씨는 국가보안법폐지와 6·15선언 실천 등에 주력해왔다. 그가 대표로 활동한 女聯은 국가보안법폐지국민연대 참가단체이다.
  
  南씨는 2008년 12월1일 국가보안법 제정 60년 각계 선언에 참여, “국가보안법의 폐지로 야만의 시대를 끝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성명은 “국가보안법이라는 악법으로 저질러진 악행은 이루 말로 다 형언할 수 없다”며 “국가보안법을 이대로 두고는 어떤 자유도 허상임을 우리는 다시 확인하다”고 주장했다.
  
  또 “악법은 어겨서 깨뜨려 왔던 전통 위에서 우리는 국가보안법을 어겨가면서 국가보안법을 끝내 끝장내고야 말 것”이라며 “민주주의와 인권이 꽃피는 세상을 한시라도 빨리 앞당기기 위해서 오늘 여기에 모인 우리는 국가보안법의 폐지를 위해 치열하게 싸워나갈 것을 엄숙히 선언한다”고 주장했다.
  
  ■ 南씨는 反美운동가이다. 미국산 쇠고기, 한미FTA, 이라크파병 등 미국과 관련된 이슈만 터지면 목소리를 높여왔다. 그녀가 이끌어 온 女聯은 2008년 광우병난동을 주동한 광우병대책회의, 韓美FTA반대국민연대, 이라크파병반대공동행동 등에도 참가했다.
  
  南씨는 2007년 7월27일 ‘정전협정 54주년 한국시민사회 평화선언’에 참가, 한미동맹 해체와 한미연합사 해체를 주장했다. 당시 성명은 “나라의 주권을 포기하고, 국민들의 평화적 생존권도 무시하면서 일방적으로 미국의 군사적 이익의 보장을 위해 체결된 韓美군사동맹과 관련된 각종 협정 등은 평화체제 논의와 함께 폐기되어야 한다” “군사동맹 해소에 기초한 새로운 한반도 동북아 평화유지 방안이 마련되어야 한다” “전시작전통제권 환수와 한미연합사 해체는 당연한 일이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군비경쟁을 중단하고, 남한의 주도적 군비축소에 기초한 군축논의가 시작되어야 한다” “대테러전쟁 협력을 중단하고 분쟁을 가중시키는 해외 파병은 중단해야 한다” 및 “반평화적이고 냉전적인 법과 제도는 개폐해야 한다”며 국보법 폐지를 주장했다.
  
  ■ 南씨가 이학영 민주당 경기 군포 후보 등과 함께 대표로 활동한 시민사회단체연석회의는 2002년 7월26일 소위 미선이·효순이 사건과 관련, 美대사관 앞에서 성명을 발표했다. 당시 성명은 “사건 현장의 선명한 장갑차 바퀴자국이 이날의 사고가 사실상 殺人행위라는 의혹을 증폭시키고 있다. 엄청난 장갑차의 굉음 속에서 어린 소녀들이 공포에 떨며 죽임을 당했던(···)” 운운하며 군사훈련 중 발생한 교통사고를 ‘어린 소녀들이 공포에 떨며 죽임을 당했던 殺人행위’로 선동했다.
  
[ 2012-04-03, 23:08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