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인간을 공천한 민통당(民痛黨)
“유영철을 풀어서 부시, 럼스펠트, 라이스는 아예 XX을 해서 죽이자.”

뉴데일리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이번 4.11 총선에서 국회의원에 도전한 민주통합당 김용민 후보의 발언이다. 김 후보는 2004년 12월 인터넷방송 라디오21의 ‘김구라·한이의 플러스18’ 코너에서 이같이 언급한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김 후보는 2004년부터 2005년까지 이 방송에 출연했다.
  
  
  지난 1일 유튜브에는 당시 김 후보의 문제성 발언을 모은 ‘시사돼지! 막말돼지! 김용민의 막말’이란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게시물에 따르면, 김 후보는 이날 방송에서 ‘테러 대책’이라며 “미국에 대해서 테러를 하는 거에요. 유영철을 풀어가지고 부시, 럼스펠드, 라이스(전 미국 국무장관)는 아예 XX(성폭행)을 해가지고 죽이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우리나라가 고마워서라도 (반미 테러단체에서) 테러를 저지르겠습니까. 이렇게 선수를 치는 방법이 있다”고 했다. 한국이 미국에게 선(先)테러를 가하면 반미(反美) 테러단체가 한국은 공격하지 않을 것이라는 주장이었다.
  
  ◆ 출산율 대책, 피임약→최음제로 바꿔 팔면 돼
  
  
  김 후보가 또 다른 출연분에서 내놓은 출산율 저하 대책도 가관이다.
  
  “매일 밤 10시부터 불을 키는 X새끼들 헬기로 위에서 다 갈겨. KBS, MBC, SBS 지상파TV는 밤 12시부터 무조건 X영화(성인영화)를 두세시간씩 내보내는 겁니다.
  
  
  또 김 후보는 피임약을 최음제로 바꿔 팔 것도 제안하고, “전국 쓰레기 매립지에 XXX(자위행위)로 쓴 휴지는 반입을 금지시켜야 한다”는 등, 입에 담기조차 힘든 다양한 음담패설을 쏟아냈다.
  
  이 게시물을 본 네티즌들은 “가혹한 충격을 위해 XX을 입에 담는 더러운 사람을 민주통합당은 무슨 생각으로 공천했는가”, “어떻게 이런 사람이 법안을 만드는 국회의원 후보란 말인지”, “이 사람 자체가 엽기적이다. 입에 걸레를 물고 막말하는 것도 정도가 있다 제정신이 맞는가”라는 등 비판 여론이 거세지고 있다.
  
  새누리 "'막말' 김용민 후보 사퇴하라"
  
  "국회 들어오면 저질스러운 꼴불견 연출할 것"
  김용민, "불쾌감 느끼신 분들께 죄송.." 사과
  
  서울 노원갑에 출마한 김용민 민주통합당 후보의 '막말 방송'에 대한 논란이 가열되면서 새누리당은 김 후보의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막말을 넘어 'XX(성폭행)' 등 성적 발언의 수위가 높아 도덕성에 큰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는 여론이 확산되고 있다.
  
  새누리당은 3일 장덕상 부대변인의 논평을 통해 "민주통합당과 통합진보당 지도부는 인터넷에 떠돌고 있는 방송을 실제로 들어보라. 이런 사람이 국회에 진출해 국민의 의사를 대변한다면 대한민국 국회는 얼마나 저질스러운 꼴불견을 연출하겠는가"라고 야당을 압박했다.
  
  김 후보는 지난 2004년부터 2005년까지 인터넷방송인 라디오21 '김구라·한이의 플러스18' 방송에 출연했다. 이 방송에서 테러위협에 대한 대처 방안으로 "유영철을 풀어서 부시, 럼스펠트, 라이스는 아예 XX(성폭행)을 해가지고 죽이는 거예요"라고 말했다.
  
  또 출산율 저하 대책으로는 피임약을 최음제로 바꿔 팔 것도 제안했다. 김 후보는 "최음제를 피임약이라고 팔아 OO을 촉진시킬 것"이라고 했다. 또 "전국 쓰레기 매립지에 XXX(자위행위)로 쓴 휴지는 반입을 금지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장 부대변인은 "두 당이 단일후보로 내세운 김용민 후보에게 도덕도, 인격도, 품위도 찾아볼 수 없다"고 맹비난 했다.
  
  이에 대해 김 후보는 자신의 트위터에 "과거에 했던, 개그고 연기라 해도 바르고 옳지 않은 발언을 한 것에 대해서는 무거운 책임감을 느낍니다. 정치에 입문한 이상, 앞으로 사려를 담은 말을 하겠습니다. 불쾌감을 느끼신 분들에게 용서를 구합니다"라고 적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 2012-04-04, 09:49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