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이 언급한 '세번째 민주정부'의 의미
종북좌파 세력이 주장하는 '민주' 또는 '민주화'의 정체

金泌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987년 6월26일 소위 '민주화'를 요구하며 가두시위를 벌이고 있는 천주교 부산교구 사제단의 모습.

▲“세 번째 민주정부를 꼭 수립해서 새 정치, 새 시대를 열어야 한다는 역사적 소명을 제대로 못한 것이 역사에 죄를 지은 것 같아 송구스럽다”(2012년 12월19일, 문재인 민주당 대선후보 발언)
▲“Democracy is the road to socialismKarl Marx
(민주주의는 사회주의로 가는 길이다, 칼 막스)
▲“Democracy is indispensable to socialism Vladimir Lenin
(민주주의는 사회주의와 불가분의 관계에 있다, 블라디미르 레닌)


'자유'가 삭제된 '민주주의'는 필연적으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北傀)과 같은 길로 가게 마련이다. 공산주의자들은 혁명과정에서 문화공작의 일환으로 특정 용어를 실제 의미와 다르게 사용하는 '용어혼란전술'로 대중을 기만한다. 

공산주의 전략-전술을 모르는 일반 국민들은 從北세력을 위시한 공산주의자들이 사용하는 용어에 담겨진 저의를 쉽게 알 수가 없다. 러시아 공산혁명 지도자 블라디미르 레닌은 공산주의 추종세력들을 향해 “혁명의 성공적 수행을 위해서는 용어를 혼란시켜야 한다”고 했다.

이 같은 레닌의 교시(敎示)에 따라 공산주의자들은 “공산혁명이 성공하는 마지막 순간까지 민주주의라는 표현을 꼭 써야 한다. 그리고 혁명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거짓말이 클수록 좋다”는 이론을 도입했다.

현재 從北세력 뿐만 아니라 일부 자유진영 인사들 조차 그 의미를 제대로 파악하지 않고 사용하는 대표적 용어가 바로 ‘민주화’이다. 그러나 從北-左派 진영이 사용하는 민주화는 ‘대화’와 ‘타협’으로 상징되는 ‘자유민주주의’가 아니라, 민중이 주도하는 혁명을 통한 ‘인민민주주의’를 의미한다.

인민민주주의'는 북한의 대남적화 노선으로 남한 내 종북-좌파세력은 이를 민중민주주의로 바꾸어 불렀다. 인민민주주의는 공산주의 前 단계인 사회주의 과도기 정권 형태로, 공산당이 주도권을 잡고 他(타) 정당들과 연합·실시하는 독재정치이다. 따라서 민중민주주의와 인민민주주의는 프롤레타리아 독재의 일종으로 공산 독재로 가는 예비적 단계라 할 수 있다.

1980년대 공산주의 이론가인 김명규氏는 북한이 주도하는 공산혁명의 前 단계인 인민민주주의 혁명 단계에서의 對南전략을 다음과 같이 설명하고 있다.

“지하당(地下黨)을 핵심으로 한 노동자, 농민이 진보적인 학생, 지식인, 애국적 군인(注: 親北성향 군인), 민족 자본가, 소자본 계급과 동맹하여 美帝와 일본 군국주의 세력을 고립시키고 反혁명 세력인 지주, 매판 자본가, 반동 관료배를 타도하여 남한에 민족해방 인민민주주의 정권을 수립한다”

1. 이렇게 볼 때 ‘북한 민주화’라는 용어도 自由統一을 지향하는 愛國세력이 사용해서는 안 되는 용어다. 북한 민주화라는 용어대신 ‘북한 自由化’라는 용어를 사용해야 한다. 

북한 민주화라는 용어를 사용하는 많은 사람들 가운데 문익환을 '민주화 인사'라고 칭하는 사람들이 우리 주변에 꽤나 많지 않은가? 한번 쯤 그들의 정체를 의심해볼 일이다.

2. 이번 대선에서 새누리당-민주당 등 좌우 할 것 없이 모두 '경제민주화'를 주장했는데, 결국은 '사회주의 경제모델'로 가자는 의미가 아닐까 의심이 생긴다.

김필재 spooner1@hanmail.net

[ 2012-12-20, 17:25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