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권(野圈)의 친일파(親日派) 후손들
左派의 자기 파괴적 선전·선동

김필재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기사본문 이미지

아래 기사를 외부 <뉴스 사이트>로 옮기지 마십시오.
[2011년 7월28일자 보도]

노무현 정부는 ‘치욕적인 일제강점기의 역사를 바로 세운다’는 미명하에 ‘일제강점하 반민족행위 진상규명에 관한 특별법’(이하 친일진상규명법)을 제정, 2004년 3월22일 공포했다.

당시 친일진상규명법의 제정을 주도했던 국회 내 단체는 ‘민족정기를 세우는 국회의원모임’(민족정기의원모임)으로 1~2대 회장을 김희선 전 열린우리당(민주당 前身) 의원이 맡았다.

문제는 김희선을 포함 당시 법 제정을 주도했던 열린우리당 소속의 신기남, 이미경 의원 등이 친일파의 후손이라는 점이다. 자신을 ‘독립군의 딸’이라고 주장했던 김희선은 부친인 김일련(金一鍊)씨가 만주국 유하경찰서에서 독립군을 때려잡는 特務(특무)였음이 밝혀졌다.

이와 관련,《警察戰史》의 저자인 金珖燮(김광섭)씨는 2004년 11월호 〈월간조선〉과의 인터뷰에서 “만주국 경찰의 特務라면 일제 강점기의 일본 비밀경찰인 특별고등경찰(特高)과 같다”면서 “비밀 정치경찰, 고등경찰 등을 약칭해서 特高(특고)라고 불렀고, 이들은 독립운동가와 사상범에 대한 ‘잔학한 고문’으로 ‘악명’이 높았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신기남 의원은 2004년 7월 14일 친일진상규명법 개정안을 국회에 제출했을 당시 “농사꾼이 논에서 잡초 뽑을 때 가리지 않는다”면서 “몇몇 친일 언론사 등에 대한 관심은 주가 아니며 우리 민족이 과거를 털고 미래로 나가자는 것이 법의 목적”이라고 주장했던 인물이다.

그러나 신 의원의 부친인 신상묵 씨는 1938년 3월 대구사범학교를 졸업한 뒤 전남 화순군 청풍초등학교 교사로 재직하다 1940년 일본군에 지원 총독부 국군병 지원자 훈련소에 입대 했던 사실이 2004년〈신동아〉보도로 밝혀졌다.  

일본식 이름인 重光國雄(시게미쓰 구니오)로 창씨 개명한 신 의원의 부친은 훈련소를 수료한 뒤, 반도호텔에서 일본군 지원병 수료생 자격으로 조선총독부 기관지〈매일신보〉좌담회에 참석했고,〈매일신보〉는 당시 좌담회를 8회에 걸쳐 장기 연재했었다.  

당시〈매일신보〉보도에 따르면 신상묵 씨는 좌담회에서 “나는 반다시(반드시) 성공할 수 있다는 자신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절대로 복종하야(해야) 되겟다는(되겠다는) 정신수양을 하게 되엇습니다(되었습니다)”라고 일본군 입대소감을 밝혔다고 한다.

실제로 신상묵 씨의 대구사범학교 5기 동기생인 송재천 씨는〈신동아〉와의 인터뷰에서 “1943년 6월 충북 옥천 죽향 초등학교 교사로 재직할 때 일본군 오장(伍長·지금의 하사) 군복을 입은 신 씨가 말을 타고 집으로 찾아와 ‘일본군 헌병으로 근무하고 있다. 일본군 징병 기피자들을 찾고 있는데 정보가 있으면 가르쳐 달라’고 해 ‘모른다’고 답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신기남 의원 자신도 이 같은〈신동아〉보도와 관련, “선친은 일제시대 대구사범을 졸업하고 교사생활 하다 군에 입대한 것으로 들었다”면서 부친의 일본군 복무사실을 시인했다.

한편, 이미경 의원은 2004년 8월 <주간동아>와의 인터뷰에서 부친이 일본군 헌병으로 복무했던 사실을 스스로 ‘커밍아웃’했다. 그는 부친의 일제 때 행적과 관련, “지난해 말 고향 어르신의 말을 듣고 올라와 어머니에게 물어보니 그렇게 얘기하더라”고 밝힌 뒤, “그러나 아버지가 언제 어디서 무슨 활동을 했는지는 구체적으로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처럼 자기 파괴적 선전·선동에 불과했던 친일진상규명법은 2010년 ‘對日(대일)항쟁기 강제동원 피해조사 및 국외강제동원 희생자 등 지원에 관한 특별법’이 시행되면서 폐지됐다.

[관련기사] 정동영 부친(父親), 일제시대 '금융조합' 서기
금융조합, 일제치하 朝鮮에서 생산되는 식량을 일본으로 공출했던 기관
金泌材   
 

鄭東泳(정동영) 민통당 상임고문은 지난 16대 대선 당시 한나라당 이회창 총재 부친의 친일의혹을 제기했다가 17대 대선에서 오히려 鄭 고문 부친의 친일행적으로 곤욕을 치렀다.

鄭 고문은 2002년 2월28일 ‘일제잔재 청산 등을 위한 민족정기를 세우는 의원모임’을 통해 “일제하에서 15년 간이나 총독부 검찰서기로 근무한 이회창 총재 부친의 친일행적에 대해 이총재는 솔직하게 고백하고 국민적 검증을 받아야 한다”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었다.

그는 특히 언론보도 내용을 인용해 다음과 같이 주장했다.

《언론보도에 따르면 이회창 총재 부친은 ‘마루야마’로 창씨를 개명하고 집에서도 오직 일본말만을 사용토록 했다고 한다. 창씨를 개명하고 조선총독부 검사보를 거쳐 검사임용시험에 합격한 것은 명백한 친일행위다. 조선총독부가 무수히 많은 독립투사를 구금하고 고문한 일제의 첨병이었음을 기억할 때 이회창 총재 부친이 어떤 일을 했는지 분명하다. 역사를 공부한 사람으로서 민족의 정기가 땅에 떨어져 있는 나라의 미래는 없다는 것을 너무도 잘 알고 있다. 일제 식민통치기구에서 온갖 영화를 누렸고 군사정권 하에서는 그릇된 판결을 했으며, 자식을 군대에 보내지 않은 이회창 총재가 대통령 후보로 나설 수 있는 현실이 부끄럽고 참담하다. 이회창 총재는 부친의 친일행적과 일제잔재 청산에 어떠한 입장을 갖고 있는지 분명하게 밝혀야 한다.》

이처럼 이회창 부친의 친일의혹을 제기했던 鄭 고문은 17대 대선에서 당시 대통합민주신당 대통령 선거 후보로 나선 뒤인 2007년 10월30일 국가보훈처 국정감사에서 차명진 한나라당 의원으로부터 역공을 받았다.

당시 차 의원은 “鄭 후보의 아버지 鄭鎭徹(정진철)씨는 일제 말기 금융조합에 들어가 해방될 때까지 근무했다”며 “일제통치하에서 막강한 힘을 가진 것으로 알려진 금융조합에 들어간 것은 일제하의 정책에 협조하지 않으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차 의원은 “鄭鎭徹씨가 금융조합서기로 근무하던 시기는 농민의 80%가 소작농으로 전락했으며, 한반도 産出米(산출미)의 60%이상이 공출로 수탈됐던 일본 제국주의의 가혹한 착취가 기승을 부렸던 때”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鄭 후보가 이회창 한나라당 총재 부친의 친일행각에 대해 ‘국가 지도자가 되겠다는 사람에 대해 도덕성보다 더 중요한 것이 역사에 대한 관점’이라고 말했다”며 “이제는 鄭 후보가 국민의 이 같은 검증을 받아야 할 때”라고 했다.

鄭 고문 부친의 친일의혹은 <월간조선>이 2004년 10월호에서 자세하게 다룬 적이 있다.

당시 月朝는 전라북도 전주시에 거주하는 鄭 고문의 숙부 鄭鎭燁(정진엽)씨와의 인터뷰를 통해 그의 부친 정진철씨가 고교를 졸업하기 전 실습차 구림면 금융조합에서 일했으며, 졸업과 동시에 정식 직원이 됐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鄭 고문의 부친은 금융조합 서기로 해방직전까지 4~5년 근무했고, 해방 이후에도 계속 일하다가 미군정 시절 관선 면장이 됐다.

6.25전쟁 당시에는 면장 출신임에도 불구하고 살아남았다는 이유로 (좌익)부역 혐의자로 국군 11사단 정보과의 조사를 받기도 했다.

이후 鄭 고문의 부친은 軍의 조사를 받은 후 풀려난 뒤, 대한청년단 순창군 구림면 단장을 맡으면서 국군에 적극 협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참고로 정고문의 堂叔(당숙)인 鄭鎭浩(정진호, 독립운동가)씨는 6.25전쟁 기간 중 좌익들에 의해 처형당했다.

일제시대 당시 금융조합은 조선에서 생산되는 식량을 일본으로 공출하는 농민착취 기관으로 알려져 있다. 鄭 고문이 과거 이회창 前 한나라당 총재 부친을 친일파로 몰아붙인 근거는 일제 강점기 독립군을 감금한 조선총독부 산하 검찰 서기라는 칙책 때문이었다.

단지 검찰 서기라는 직책에 있었다고 남의 아버지에 대해서는 “창씨를 개명하고 조선총독부 검사보를 거쳐 검사임용시험에 합격한 것은 명백한 친일행위”라고 주장했던 鄭 고문. 그는 복수의 언론이 부친의 친일 행적에 대해 사실관계를 밝히자 2007년 10월 민주당 대변인을 통해 “오죽 문제 제기할 게 없으면 그런 구차한 문제를 제기하느냐”면서 위기를 모면했다.(조갑제닷컴)

김필재(金泌材)/spooner1@hanmail.net

 


 

[ 2015-10-28, 12:00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