從北문제를 3페이지로 요약하면...
이런 亡國的 현상은 선동적 정치, 反국가적 교육, 게으른 기자들의 합작품이다.

趙甲濟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문명건설 세력과 파괴세력의 대결
  
   영국의 역사학자 A.J.P. 테일러는 이런 말을 하였다.
   "文明은 보통사람들의 文明化된 습관에 의하여 유지되어 왔다. 현실에 있어서는 보통사람들이 통치자보다도 더 교양 있고 침착했다."
  
   文明(civilization)은 생활을 행복하게, 인간을 교양 있게 만드는 물질적, 정신적 유산과 자산의 總合이다. 미풍양속, 법치주의(경찰, 검찰, 재판소 등 포함), 의료보험, 아름다운 언어, 議會민주제도, 3權 분립, 언론자유, 私有재산권, 선거의 자유, 예술, 학문, 종교, 건전한 교과서, 각종 복지제도는 文明을 구성하는 정신적-정치적 요소들이다. 도로, 항만, 위대한 건축물, 통신시설, 방송, 신문, 병원, 119, 한강 고수부지, 산책길, 오염방지 시설, 대기업과 공장 등은 文明을 구성하는 경제적, 물질적 요소들이다.
   文明은 代를 이은 축적의 産物이다. 정치인이나 통치자의 명령에 의하여 만들어진 것이 아니라 보통사람들의 성실한 생활과 천재들의 창조적 활동이 쌓여서 빚어낸 작품이다. 文明국가에 살면 예측가능한 안정된 생활을 할 수 있고 여유를 가지며 예술과 문화를 즐길 수 있다. 文明국가는 개인의 존엄성을 믿기에 罪를 짓지 않으면 그 누구로부터도 간섭을 받지 않고 불가침의 기본권과 私的 공간을 지킬 수 있다. 文明국가에선 개인들이 크든 작든 자신만의 王國을 가진다. 국민 개개인이 '나라의 주인은 나'라고 생각한다. 이것이 행복과 교양의 근본이다.
  
   文明의 반대말은 野蠻(야만)이다. 야만집단은, 인간에게 교양을 갖추고, 행복을 즐길 수 있는 자유와 수단을 주지 않고 오히려 그런 행복과 자유의 기반을 파괴한다. 文明의 기초는 생명, 자유, 私有재산의 존중이다. 지금 기준으론 자유민주주의 정신이다. 사회주의 독재 세력은 문명의 기초인 생명, 자유, 재산, 전통, 법치를 경멸하고 말살하므로 文明파괴 집단이다. 이들은 소수를 위하여 다수를 희생시킨다. 문명국가는 국민을 차별하지 않는다.
   대한민국은 文明국가이고 대한민국 主流세력은 文明건설자들이다. 북한정권은 文明파괴 집단, 즉 야만집단이다. 남한의 從北세력은 야만추종세력이고 惡靈숭배집단이다. 이들은 文明의 혜택을 누리면서도 악령을 추종하는 정신이 병든 자들이다. 남북한의 대결은 본질적으로 文明과 野蠻의 대결이다. 북한정권과 從北세력을 '문명파괴세력'이나 '야만집단'으로 규정한다.
  
   文明은 쌓이고, 이어져야 한다. 이는 건전한 역사 교육에 의하여 가능하다. 교육의 가장 중요한 수단인 역사 교과서는 건전하고 진실되고 긍정적으로 써야 한다. 정부가 국가의 이름으로 公證해준 反대한민국-親북한정권적 내용의 한국사 교과서는 文明파괴의 수단으로 활용될 것이다.
   文明파괴는 인간이 할 수 있는 가장 못된 짓이다. 인간의 행복과 교양, 그리고 생명, 자유, 재산을 파괴하는 행위이기 때문이다.
  
   *從北 감별-퇴치법 메모
  
   *한반도의 이념-무장대결의 본질: 민족사의 정통성과 삶의 양식을 놓고 다투는 타협이 절대로 불가능한 총체적 권력투쟁이다. 한반도는 武力-이념 戰場이다. 중립지대는 없다.
  
   1. 從北의 목적: 스스로 민주세력으로 위장, 민주주의를 한다면서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체제를 뒤엎고, 從北 독재체제를 수립, 북한정권과 연방제로 (赤化) 통일한다.
  
   2. 從北의 전술: 계급투쟁설에 입각, 인간의 증오심과 이기심을 자극, 공동체를 분열시킨다.
  
   3. 從北의 對北觀: 북한정권을 계급혁명의 사령부로 모시거나 대한민국 체제를 변혁시키는 데 협력자로 생각한다.
  
   4. 從北의 행태: 기성질서, 즉 法治-전통-예절-상식-진실을 파괴하는 것을 부끄럽게 생각하지 않는다. 의무로 여긴다. 대한민국을 불리하게, 敵(북한정권)을 유리하게 만들기 위하여 진실을 경멸하고 무시하며, 그리하여 도덕성의 근거를 부수고, 法治를 파괴하는 깽판을 통하여 국가체제를 흔들고, 낭비적 복지정책으로 국가財政을 무너뜨리고, 국가正體性을 파괴하여 安保의 기반인 애국심과 적개심을 허문다. 從北에 예의를 갖춰라, 법을 지키라고 하는 것은 사기꾼에게 거짓말하지 말라고 충고하는 격이다. 깽판, 오만, 저질, 반역, 거짓과 선동은 이들의 人格이고 전략이다. 從北은 절대로 자신의 반역적 정체를 인정하지 않는다. 항상 진보, 민주로 위장한다. 이 위장막이 없어지면 망한다는 것을 너무나 잘 안다.
  
   5. 從北감별법: 민주, 진보, 통일, 개혁, 민족, 자주, 인권, 평등을 내세우나 反민주-反통일-反개혁-反민족의 북한정권을 비판하지 못하므로 이 점을 폭로해야 한다. 북한정권이 1990년대 후반 아래 다섯 가지를 비판하지 못하도록 이들에게 지령했다. 세습-인권문제-주체사상-사회주의 체제-지도자. 북한이 가난하다는 정도의 지엽적 비판은 하되 이때도 남한을 함께 비판하는 兩非論을 쓴다.
  
   6. 從北의 구체적 활동 사례: 대한민국을 약화시키고 북한정권을 강화시키거나 유리하게 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주한미군 철수, 韓美동맹 해체, 일방적 減軍, 해외파병 금지, 양심적 병역 거부 인정, 從北성향 세력에 의한 軍 통제 제도화, 연합사 해체, 천안함 폭침 북한 소행 부정, 北의 핵개발 비호, 제주해군기지 건설 방해 등은 對北안보체제를 약화시키려는 것이다. 민주당과 진보당이 하고 있는 것들이다. 낭비적 복지공약, 富者 1% 공격, 대기업 규제, 對北퍼주기 등은 한국의 경제력을 약화시키려는 목적이다. 국가보안법 폐지, 간첩을 민주화운동가로 세탁해주는 민보상위 설치, 대통령의 사면권 남용으로 간첩 조기 석방 및 복권 등은 북한 공작원들의 파괴 활동을 돕기 위한 것이다. 이들은 민주국가에선 안보가 헌법에 의하여 보장된다는 점을 간파, 헌법의 체제수호장치에 구멍을 내어 종북반역자들이 멋대로 활동할 수 있는 조건을 만들려 한다.
  
   7. 從北의 역사관: 대한민국만이 한반도의 유일한 정통-합법국가임을 인정하지 않는다. 대한민국의 성공과 성취를 부정하고 북한정권의 실패를 변호한다. 대한민국의 성공을 주도한 이승만, 박정희, 기업인, 國軍, 그리고 대한민국의 성공을 도와준 미국을 표적으로 삼아 집중 공격한다.
  
   8. 종북판별법 實例: 천안함 폭침 北 소행 부정자, 韓美동맹 해체-주한美軍 철수론자, 제주해군기지 건설 반대론자, 국가보안법폐지론자, 대한민국 建國의 정당성 부정자, 태극기와 애국가를 조롱하는 자, 북한人權문제-김일성 3代 등을 비판하지 못하면서 이승만 박정희 대기업 미국 비방에 열을 올리는 자들이 從北이다. 송두율식 내재적 접근법 운운 하면서 억지를 합리화하려 한다.
  
   9. 從北퇴치법: 이들의 正體를 드러내 유권자들을 각성시키면 된다. 이들이 진보가 아니고 守舊반동, 민주가 아니라 독재, 민족이 아니라 事大, 평화가 아니라 戰犯편, 평등이 아니라 착취, 인권이 아니라 학살자편, 개혁세력이 아니라 부패분자들임을 폭로하면 국민들이 진실에 눈을 뜨고 투표로 응징할 것이다. 아울러 헌법의 칼을 뽑아 종북정당을 해산시키고, 犯法행위를 엄단한다. 궁극적으로는 종북좌파정권이 만든 從北구조(민보상위원회 등)를 해체한다. 국민적, 국가적, 헌법적 결단으로 지속적으로, 공격적으로, 합법적으로 추진한다. 결국 從北의 사령탑인 북한정권을 무너뜨려야 한다. 從北이 무너지면 北이, 北이 무너지면 從北이 끝난다. 終北해야 從北이 사라진다.
  
   10. 從北퇴치의 효과: 증오와 분열과 깽판과 선동집단이 사라지면 대한민국은 공동체의 단결을 강화, 경제, 법치, 안보, 국민교양 면에서 정상성을 되찾아 一流국가로 매진할 수 있게 된다. 노사분규, 범죄발생률, 부패사건, 안보위협이 줄어들고 경제성장률은 증대할 것이다. '종북癌(암)'을 치유하면 건강이 회복되는 것과 같다.
  
   *국회가 變故를 일으키지 않도록 국민들이 감시해야
  
   민통당 19代 국회의원 당선자의 약35%가 前科者(전과자), 從北(종북) 통진당은 62%가 전과자이고, 민통당 당선자들의 兵役미필률은 25%이다. 새누리당의 전과율은 4.7%로서 민통당의 7분의 1 정도이다. 이처럼 종북노선의 정당일수록 전과율인 높은 것은 우연이 아니다. 자유민주주의 체제를 전복시키려는 從北세력은 대한민국의 法治(법치)를 파괴하는 것을 부끄럽게 여기지 않는다. 오히려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군대에 가지 않고 보안법과 집시법을 어기는 것이 훈장처럼 여겨지는 집단에선 미필률과 前科率(전과율)이 높을 수밖에 없다. 從北좌파 정당 의원들(140명)의 18%(26명)가 국가보안법 및 반공법 위반자들이고, 反국가단체, 利敵단체 출신 국회의원이 與野 모두 19명이나 되는 19代 국회가 난장판이 되지 않는다면 이것도 하나의 기적일 것이다.
  
   아래 22명의 국회의원(19명)과 정당인들은 反국가단체 및 利敵단체(김일성추종세력) 등에 가담하였던 이들이다. 최기영, 강종헌은 간첩으로 복역한 인물이다. 이들을 연대별로 분류하면 반세기에 걸친다. 종북좌익 조직과 인맥의 끈질긴 흐름이다. 이들은 대한민국에 대한 충성을 행동으로 보여주지 않는 한 反국가적-反헌법적 성향을 갖고 있다고 의심할 수밖에 없다. 서독 같았으면 이런 이들은 출마는커녕 공직자가 될 수 없다. 이렇게 위험한 인물들을 이렇게 많이 당선시켜 국회에 들어가도록 허용한 유권자들은 민주주의를 누릴 자격이 있는가? 19代 국회가 난장판이 되는 것을 막는 방법은 국민들의 각성과 감시, 그리고 북한정권 무너뜨리기이다.
  
   ▲1960년대 사건: 북한지하당인 통일혁명당 사건 연루자 한명숙(민주당 의원)
   ▲1970년대 사건: 좌익혁명 조직인 남조선민족해방준비위원회(남민전) 사건 연루자 이학영(민주당 의원), 이재오(새누리당 의원). 재일교포 간첩 사건 主犯 강종헌(진보당 비례대표 대기 후보)
   ▲1980년대 사건: 利敵단체 三民鬪委(삼민투위) 연루자 오병윤(진보당 의원), 강기정·김경협(민주당 의원). 反국가단체 CA그룹 사건 연루 민병두(민주당 의원). 利敵단체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전대협) 출신: 김태년, 박홍근, 이인영, 임수경, 오영식, 우상호, 정청래, 최재성(민주당 의원). 김일성 추종 주사파 계열 利敵단체인 구국학생연맹(구학연) 출신 김기식(민주당 의원)
   ▲1990년대 사건: 反국가단체 민족민주혁명당(민혁당) 사건 연루자 이석기(진보당 의원). 反국가단체 남한사회주의자노동자동맹(사노맹) 사건 연루자 은수미(민주당 의원). 利敵단체 한총련 출신 황선(진보당 비례대표 후보)
   ▲2000년대 사건: 利敵단체 한국대학총학생회연합(한총련) 출신 김재연(진보당 의원). 일심회 사건 간첩 출신 최기영(진보당 정책기획실장), 일심회 사건 핵심 포섭대상자 김제남(4.11총선 진보당 비례대표 당선)
  
   천안함 爆沈이 북한소행이 아니라고 믿는 이들이 유권자들중 약30%이다. 이들이 투표장에 나가서 뽑으려는 국회의원이나 대통령은 사기꾼, 반역자, 깽판분자일 가능성이 있다. 高學歷者일수록 천안함 폭침 부정자들이 많다. 이런 亡國的 현상은 선동적 정치, 反국가적 교육, 게으른 기자들의 합작품이다.
[ 2012-08-31, 11:20 ] 조회수 : 6456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