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변(民辯) 출신 송호창, 文-安 '단일화' 본격 시동
文-安 단일화 문제 "반드시 언젠가 하나가 돼야 한다"

정리/金泌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안철수 무소속 대선후보 캠프 공동선대본부장을 맡게 된 송호창 의원이 문재인-안철수 두 후보의 단일화 문제에 대해 “반드시 언젠가 하나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宋 의원은 10일 MBC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출연, “민주당 없이 安 후보는 불안할 수밖에 없고 安 후보가 주저앉게 되면 민주당과 文 후보에게 가장 치명적”이라며 이 같이 주장했다.

宋 의원은 “어느 한 쪽이라도 없으면 양쪽이 다 죽는 관계이기 때문에 절박하게 이제 서로 공조해야 하고 힘을 합쳐야 된다”면서 “아름다운 경쟁을 통해서 강력한 통합을 하는 것이, 하나로 되는 것이 가장 필요하다”고 말했다.

단일화 시점과 관련해서는 “각자 지지율을 끌어올리고 활동하는 데 상당한 제약을 줄 수가 있다”고 밝힌 뒤, “정책이나 철학적 원칙에 대해서 동의할 수 있는 부분에 대해선 필요하다면 공조하는 것도 필요하고 그런 가운데 구체적인 시기가 결정되지 않을까”라고 했다.

자신의 탈당 소식에 대해 문재인 후보의 “아프다”는 반응에 대해 宋 의원은 “그 말을 듣고 저도 눈물이 났다”면서 “이 길만이 문 후보와 민주당을 지키는 것이고 안 후보와 함께 힘을 합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우상호 민주당 최고위원은 이날 평화방송 ‘열린세상 오늘, 서종빈입니다’에 출연해 宋 의원의 탈당문제에 대해 “제가 볼 때는 아마 송호창 의원이 마지막일 것”이라며 “앞으로 추가 탈당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정리/김필재 spooner1@hanmaill.net 

기사본문 이미지
[ 2012-10-10, 14:24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