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당은 제2의 남노당인가?

洪官憙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민노당은 국가보안법의 전면 폐지를 주장하고 있다.
  (9월 10일, “국가보안법 형법에 이식하지 말라”는 題下의 민노당대변인 논평)
  그들은 국가보안법의 토씨 하나도 刑法으로 이전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한다.
  따라서, 형법을 통한 補完 조치도 반대한다.
  무조건 완전히 폐지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 이유는 국가보안법이 북한을 적(敵)으로 간주하기 때문이라고 한다.
  
  민노당은 또 지금까지 「자주·反美」, 「反戰·평화」의 슬로건하에 주한미군 철수를 공공연히 주장해왔다.
  
  현 상황에서, 국가보안법과 주한미군은 한국의 국가안보를 지키는 兩大 기둥이다. 그만큼, 북한은 이 둘을 제거하는 목표를 관철하기 위해 혈안이 되어있다.
  
  민노당이 이 두가지 곧 국보법 폐지와 주한미군 철수를 공공연하고 명백하게 주장하고 있다는 점에서, 민노당 정책목표는 金正日정권의 對南전략목표와 정확하게 일치하고 있다.
  
  이 상황에서, 민노당(民勞黨)의 제반 강령과 목표가 해방직후 남노당(南勞黨)에 비견되는 이유는 무엇인가? 남노당은 해방직후 남한에서 대한민국의 건국을 교란하고, 공산혁명을 획책하다가, 6·25전란을 맞아 그들의 정신적 고향인 北으로 넘어갔으나, 金日成에 의해 숙청당한 비운(悲運)의 정치세력이다.
  그들은 남한내 自生的 공산·좌파세력이었다.
  
  시대가 혼란할 수록, 수많은 슬로건과 미사여구, 용어가 난무한다.
  최근 가장 대표적인 것은 “민족공조”“화해·협력” '냉전수구' 등이 아닐까 한다. 親北세력들은 국제사회가 그토록 일치하여 규탄해 마지 않는 김정일정권과의 유착을 이러한 미사여구로 포장하여 정당화하고 확산시키고 있다. 어제는 또 여권 핵심에서 북한에 노동당규약 개정 같은 상응조치를 요구하기 위해서라도 국보법을 폐지하자는 주장이 나왔다. 김정일정권이 그런 설득을 들을 수 있을 만큼 신사적이고 신뢰가 가는 상대인가?
  
  親김정일·용공(容共)세력과 자유·애국·우파 세력간 대결이 점차 첨예화되고 있는 이 시점에서, 정체파악의 효과적인 기준은 김정일정권을 과연 적(敵)으로 보고 있는지? 파트너로 보고 있는지? 여부일 것이다. 反인륜집단인 김정일정권을 적으로 보는 세력이 진정한 자유·애국세력이며, 그 어떤 명분과 미사여구를 동원하더라도 김정일정권을 파트너로 보고 있는 세력은 親김정일 용공세력이다.
  
  
[ 2004-09-11, 07:09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