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와 석가모니의 재판 [우화]

한국인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열린 우리당이 국회에서 국가보안법폐지를 통과시키려 하였으나
  원로들의 시국성명과 결의문으로 저지되었다. 화가 난 노무현 대통령
  과 열린 우리당은 예수와 석가모니가 근무하는 재판부에 국가보안법
  을 통과시켜달라는 소송을 제기하였다.
  
  예수와 석가모니는 사태의 중요성을 감안하여 베드로, 원효, 공자,
  손문, 조지 워싱톤등을 보강하여 재판부를 구성하여 재판을 시작했
  다. 재판부는 국가보안법이 악법이라고 소송을 제기한 노무현 대통령
  과 열린우리당과 민주노동당에게 국가보안법이 악법이라는 증거를 대
  라고 요구했다.
  
  법정은 긴장감이 돌았다. 왜냐하면 법정에는 독재자 김정일, 북한노
  동당, 한총련, 민주노총, 전교조, 열린우리당, 민주노동당 등이 동원
  한 방청객들이 악법으로 인권을 유린한 국가보안법을 폐지하라는 현
  수막과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는 등 살벌한 분위기를 조성했기 때
  문이다.
  
  원고들이 신청한 김정일, 북한에 간 비전향장기수, 김대중, 송두율
  등을 재판부가 증인으로 채택하여 증인을 조사했다. 먼저 증언대에
  오른 김정일은 민족의 위대한 지도자인 자신이 남북통일에 걸림돌이
  되는 국가보안법을 폐지하여 자신이 남북통일의 위업을 이룩해야 하
  며 남한의 노무현 대통령도 국가보안법을 악법으로 박물관에 보관해
  야 한다고 하지 않았느냐며 국가보안법 폐지를 역설했다. 국가보안
  법 폐지세력들이 남한의 국회를 장악했으나 보수단체들이 국회를 점
  거하여 국가보안법 통과를 실력으로 저지한 것은 의회민주주의를 위
  협한 폭거라며 국가보안번을 폐지하여 당장 남북한 선거를 실시하면
  자신이 위대한 대통령으로 당선될 것이라며 기염을 토했다.
  
  비전향장기수는 국가보안법 때문에 남한 교도소에서 장기간 구속 수
  감되어 자유를 박탈당했다며 국가보안법을 하루빨리 폐지해야 한다
  고 외쳤다. 김대중은 국가보안법을 폐지해야 한다는 자신의 탁월한
  인권의식 때문에 남한에서 최초로 노벨상을 받았다며 재판부가 원고
  에게 승소판결을 하지 않는다면 재판부의 존재의의를 상실할 것이라
  고 재판부를 협박했다.
  
  송두율은 자신은 남한국적인데도 북한에는 30여차례나 방문을 했지
  만 남한에는 방문이 허용되지 않았는데 노무현 대통령이 당선되자 귀
  국이 허용되어 귀국하자 말자 국가보안법위반으로 구속되었다며 국가
  보안법을 맹비난하였다.
  
  그런데 정말 이상한 광경일 벌어졌다. 법정이 점점 커졌고, 그러자
  남한의 국립묘지에 묻힌 호국영령들이 부활하여 그들과 탈북자들이
  법정을 꽉 채웠다. 그들은 모두가 울고 있었다. 국가보안법 폐지나
  개정을 주장하는 세력들 때문에 대한민국과 민주주의가 망하고 인류
  평화가 위협된다며 눈물로 재판부에 호소하였다.
  
  사악한 김정일정권과 결탁하여 우방인 미국을 적국으로 독재자 김정
  일을 미화하는 친북반미세력들이 대한민국을 위해 피와 땀과 눈물을
  흘린 세력을 조폭과 별놈의 보수와 반통일역적으로 매도하여 탄압하
  기 위한 방법으로 국가보안법을 폐지하고 역사를왜곡하려한다며 재판
  부에 증언했다.
  
  재판부는 호국영령들과 탈북자들의 증언에 감동하여 눈물을 흘렸다.
  잠시 휴정을 한 뒤 재판부는 법정을 모독한 김정일, 김대중, 비전향
  장기수, 송두율과 현수막과 피켓으로 법정을 모독한 사람들을 모두
  구속하였다. 그 이후 선고기일에 국가보안법은 과거 남용된 사례가
  있었지만 극소수에 불과했고, 간악한 김정일, 김일성 정권으로부터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한 법으로 이를 폐지하거나 개정하
  는 것은 허용되지 않으며 이미 남한의 대법원과 헌법재판소가 현명하
  게 국가보안법이 안보와 민주주의를 위해 불가피한 법이라고 한 판결
  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재판부는 국가보안법 폐지나 개정을 주장한 모든 단체와 개인
  의 공민권을 제한하고 북한의 노동당은 해산하고 북한인권을 탄압한
  모든 인사들과 북한정권에 동조한 모든 세력들은 모두 체포한다는 판
  결을 선고하였다. 재판부는 특히 예수나 석가모니의 이름으로 국가보
  안법 폐지나 개정을 주장한 성직자들을 모두 구속하고 성직을 박탈하
  였다.김대중에게 노벨상을 수여한 노벨상 심사위원들의 자격이 박탈
  되었다.
  
  재판부의 판결이 선고가 알려지자 미국을 비롯한 모든 민주국가들이
  대환영을 하였고 이러한 판결로 모든 독재국가들이 멸망하고 민주국
  가로 변하기 시작했다.
  
  
  
  
[ 2004-09-12, 19:41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