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영 "꼰대들 늙은 투표에 인생 맡기지 말고"... 또 다시 노인폄하!
“한겨레 직설 대담을 인용했더니 십자군알바 총출동”

金泌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선거 때마다 ‘노인폄하’ 발언으로 구설수에 올랐던 민주당 정동영 상임고문이 자신의 트위터에 또 다시 해당 시비를 일으킬만한 ‘망언’을 올렸다. 

정씨는 지난 15일 “한홍구서해성직설-선거란 우는 아이 젖 주는 건데, 젊은이들이 안 울어. 침만 뱉어. 이번에 하는 청춘투표가 인생투표야. 인생이 통째로 걸렸어. ‘너 자신에게 투표하라!’ 꼰대들 ‘늙은 투표’에 인생 맡기지 말고 ‘나에게 표를 ’던지는 거야”라고 했다.

위 내용은 ‘한겨레’에 실린 한홍구 성공회대 교수와 서해성 소설가의 대담 기사를 발췌해 올린 것이다. 여기서 정씨는 “꼰대들 ‘늙은 투표’에 인생 맡기지 말고 ‘나에게 표를’ 던지는 거야”라는 부분이 문제가 되자 몇 십분 뒤에 이 대목을 빼고 앞부분만 수정해 올렸다. 이후 그는 한 트위터리안으로부터 내용이 ‘부적절하다’는 지적을 받은 뒤 앞의 글도 삭제했다.
 
그러면서 그는 재차 트위터를 통해 “이런 게 ‘십알단’이란 거군요^^ 지우겠습니다”, “‘젊은이들이여 미래를 위해 너자신에게 투표하라’는 내용의 한겨레 직설 대담을 인용했더니 십자군알바 총출동이다”라는 글을 올렸다.

아울러 “‘젊은이들이여 미래를 위해 너자신에게 투표하라’는 내용의 한겨레 직설 대담을 인용했더니 십자군알바 총출동이네요^^. 불필요한 잡음을 원치 않으니 관련트윗 삭제합니다. 혹 불편하신 분이 계셨다면 미안합니다”라며 급히 사과하는 제스처를 취했다.

이와 관련, 이상일 새누리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어르신들의 신성한 주권행사를 ‘꼰대들의 늙은 투표’로 비하하는 주장에 동의한다는 뜻을 드러낸 것”이라며, 2004년 총선직전 열린우리당 의장 시절의 “60대 이상 70대는 투표 안 해도 괜찮아요. 그분들은 무대에서 퇴장하실 분들이니까. 집에서 쉬셔도 되고”라는 발언을 상기시켰다.

그는 이어 “정 위원장의 노인 폄하관은 그의 잠재의식 속에 들어 있나 보다. 또 다시 ‘꼰대들의 늙은 투표’ 운운하고 있으니 말이다. 정 위원장은 트윗을 한 다음 맹비난을 받게 되자 ‘꼰대들의 늙은 투표’ 대목을 급히 삭제했다. 하지만 진실로 뉘우치지는 못한 모양이다. 문제된 대목을 삭제하면서 ‘이런 게 십알단이란 거군요. 지우겠습니다’라는 트윗을 쓴 것은 그가 마지못해서 노인을 폄하하는 트윗을 지우는 것이라고 실토한 셈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 대변인은 “정 위원장의 트윗으로 어르신들은 또 다시 큰 상처를 받았을 걸로 생각한다. 정 위원장은 어르신들께 정중하게 사죄해야 할 것”이라며 “문재인 후보는 정 위원장의 발언을 어떻게 생각하는지 입장을 밝혀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정리/김필재 spooner1@hanmail.net

 

 

 

 

 

[ 2012-12-17, 09:56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