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再錄] 박원순의 서울시, 利敵-親北단체 참가행사 후원
朴시장, 국가보훈처 추진 ‘호국보훈의 불꽃’ 광화문광장 설치사업 반대

김필재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기사본문 이미지


박원순 시장, 6.15남측위 '공동대표'

국보법 폐지론자인 박원순(2012년 2월23일 민주당 입당)씨가 서울시장이 된 이후 서울시는 愛國단체는 외면하고, 左派 단체에 대해서는 우호적인 태도를 보여 왔다.

서울시는 지난해 18대 대선을 코앞에 앞두고 10월4일~12월18일 기간 동안 대표적 極左단체인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서울본부’(6.15남측위) 가 주관한 ‘2012 평화통일 사진전 그날’ 행사를 후원했다. 22일 ‘조갑제닷컴’ 확인결과 朴시장은 남민전 사건 연루자인 이학영 민주당 의원과 함께 6.15남측위 ‘공동대표’ 127명 가운데 한 사람인 것으로 확인됐다.

6.15남측위는 2000년 6월, 제1차 평양회담(남북정상회담)에서 김대중 前 대통령과 김정일이 합의한 6·15선언의 이행을 촉구하기 위해 2005년 설립한 단체로 줄곧 국보법 폐지 및 利敵단체 활동의 합법화 운동을 벌여왔다.

6.15남측위 “국보법은 反통일-反민족 악법”

일례로 6.15남측위는 2007년 10월1일 산하 언론본부 성명을 통해 “국가보안법은 세기의 악법이다. 지구상 유일한 분단국가인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북한)과 대한민국의 화해와 협력, 교류를 저해하는 反통일, 反민족 악법”이라며 “냉전 수구 반통일 세력을 위한 국가보안법은 국제사회에서도 폐지를 촉구하는 악법”이라고 했다.

6.15남측위는 또 2008년 7월11일 북한이 금강산 관광객 살해하자, 8월18일 성명에서 “이명박 정부는 6자 외무장관 회동 등에서 금강산 피격사태를 대북 압박용으로 사용하려 하는가 하면, 8월 중 방북 교류를 신청한 민간단체의 방북을 불허함으로써 남북관계를 과거의 대결과 반목의 시대로 되돌리고 있다”면서 북한정권이 아닌 대한민국 정부를 비판했다.

6.15남측위 상임대표인 김상근은 지난 10.26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박원순 선거캠프의 고문으로 활동했던 인물이다. 목사 출신의 金씨가 거쳐 온 행적은 ▲利敵단체 한총련의 합법적 활동보장을 위한 종교인 1천인선언(2002년 7월18일) ▲국보법 폐지를 촉구하는 각계인사 공동선언(2004년 9월16일) ▲국보법 폐지 기독교 원로 선언 및 기자회견(2004년 10월6일) ▲서울시 무상급식 주민투표 관련 ‘각계원로, 나쁜 투표 거부운동 지지 선언’ 기자회견(2011년 8월3일) 등에 참여하며, 대한민국 國體를 뒤흔드는 것이었다.

서울시 후원 ‘2012 평화통일 사진전 그날’ 행사에 利敵단체 ‘범남본’ 참가

인터넷 매체 ‘블루투데이’ 보도에 따르면 당시 행사에는 利敵단체 ‘조국통일범민족연합남측본부’(이하 범남본)를 비롯, 통합진보당, 한국진보연대, 민주화실천가족운동협의회, 민족자주평화통일 중앙회의, 사월혁명회, 서울통일연대, 양심수후원회, 예수살기,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 평화통일시민행동 등 左派단체들이 참가단체로 이름을 올렸다.

이들 단체 가운데 ‘범남본’의 경우 국보법 철폐, 주한미군 철수, 연방제 통일 등 북한정권을 노골적으로 추종해온 단체이다. 범남본은 결성 단계인 1991년 11월16일 서울고등법원에서 ‘利敵단체’로 판시됐고, 1997년 5월16일 대법원에서 다시금 ‘利敵단체’로 판시됐다.

범남본의 명예의장인 이종린은 2005년 5월27일 경기도 파주 보광사에서 열린 간첩·빨치산 묘역인 소위 ‘통일애국열사묘역’ 조성식에서 “경기도 보광사 이 땅은 美제국주의가 점령하고 있는 점령지인데, 우리가 동지들을 이곳에 모셔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반드시 진정한 우리 조국 땅에 모실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李씨의 이러한 역사관은 북한이 ‘진정한 우리 조국 땅’이고, 남한은 ‘미제(美帝)가 지배하고 있는 점령지’라는 인식이라 할 수 있다.

범남본, 김정일 사망하자 “슬픈 마음 금할 수 없어”

기사본문 이미지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박원순-이정희.
범남본은 2011년 12월19일 북한 독재자 김정일 사망하자 “서거하셨다는 비보를 접하고 슬픈 마음을 금할 수 없습니다”라며 북한 동포 3백만을 굶겨 죽인 독재자에게 극도의 예우를 갖춰 애도를 표명했다.

단체는 “오매불망 통일을 갈망하며 품어 온 동포애를 모두 모아 조선로동당 중앙군사위원회 김정은 부위원장을 위시한 조국통일범민족연합 북측본부, 북녘조국의 인민들에게 삼가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라고 말했다.

범남본은 김정일에 대해 “김일성 주석께서 민족자주정신과 민족애로 마련해 주신 조국통일3대헌장을 크게 빛내어주시고 우리 민족끼리 기치로 6.15통일시대를 활짝 열어 7천만 겨레의 전도에 크나 큰 업적을 남기셨습니다”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그 통일의 희망으로 사는 우리들로서는 이렇게 갑작스럽게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서거소식을 접하게 되었으니 참으로 망연자실할 수밖에 없습니다”라고 덧붙였다. 단체는 이어 “조국통일범민족연합 남측본부는 6ㆍ15공동선언, 10ㆍ4선언에 진감했던 남녘 우리 통일애국 민중의 이름으로 재차 큰 슬픔 담아 삼가 애도를 표합니다”라고 했었다.

이정희, ‘2012 평화통일 사진전 그날’ 개막식에서 ‘국보법 폐지’ 주장

이정희 前 통진당 대표는 지난해 10월4일 ‘2012 평화통일 사진전 그날’ 행사의 개막식 인사말을 통해 “통일이냐? 분단이냐? 대답해야 할 때라고 생각한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10.4선언 가운데서도 가장 우리에게 실질적 변화를 가져다 줄 수 있는 내용은 장밋빛 꿈이 아니라 분단체제를 지탱시켜왔던 법과 제도의 철폐였다고 생각합니다. 국가보안법의 철폐가 우리 내부에서 힘을 가지고 다시 전개되어야만 10.4선언이 만들어 낸 장밋빛 꿈도 우리 것이 될 수 있다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중략) 국가보안법 폐지할 것이냐? 아니면 존치할 것이냐? 이 질문을 다시 한 번 우리에게 던집니다. 평화와 통일로 가는 길에 많은 어려움이 있을 수 있겠지만 뚫어나가면서 12월19일을 맞고 싶습니다.”

李 전 대표의 위와 같은 주장은 당시 6.15남측위가 주관하고 범남본 등이 참여한 행사의 목적이 6.15와 10.4선언 실천, 그리고 국보법 폐지에 있었음을 단적으로 보여준다.

당시 행사와 관련해 새누리당의 심재철 의원은 지난 해 10월18일 서울시 국정감사를 통해 “利敵단체가 포함된 행사에 서울시가 정무부 시장 면담 후 암묵적으로 후원 명칭을 사용케 하고 논란이 되자 테이프로 후원 명칭만 가리는 등 미온적인 대응에 그쳤다”고 지적했다.

심 의원은 이어 “利敵단체 참여행사를 후원한 서울시가 국가보훈처가 추진 중인 ‘호국보훈의 불꽃’ 광화문 광장 설치사업을 반대해 논란이 되고 있다. 이적단체 행사는 후원해주고 국가 호국사업은 추진과정상 문제를 들어 반대하는 것은 국가 자치단체로서 적절한 행정으로 보기 어렵다”면서 서울시의 행태를 비판했다.(2013년 1월22일자 보도)

조갑제닷컴 김필재 spooner1@hanmail.net

기사본문 이미지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4기 임원 추천 명단/출처: 6.15남측위 홈페이지
[ 2014-10-20, 13:00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