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민전 "유우성과 민변을 고발한다"
“변호사라는 직책을 가지고 법을 교묘하게 이용하려 드는 민변을 향해 우리 탈북자들도 법적 대응을 해야 할 때”

자유북한방송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전 북한군 군인들로 조직된 ‘북한인민해방전선’은 탈북자로 위장한 중국화교 ‘유우성간첩사건’과 관련, 때를 기다렸다는 듯이 여론을 호도하며 간첩혐의자를 두둔하고 있는 민변에 대해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26일 낮 12시경, 유우성(중국이름 유가장)과 장경욱 등 유우성 담당 변호인 전원을 피 고발인으로 한 고발장을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낸 북한인민해방전선 최정훈 사령관은 “문서작성과 복잡해 보이는 법적 절차 때문에 피해왔던 일이지만 정의를 사랑하고 대한민국을 지키려는 애국인사들과 변호인들의 도움을 받아 이번 고발장을 작성했다”며 “변호사라는 직책을 가지고 법을 교묘하게 이용하려 드는 민변을 향해 우리 탈북자들도 법적 대응을 해야 할 때”임을 강조했다.

아래는 북한인민해방전선이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제출한 고발장.






김성주 기자
[ 2014-03-28, 11:52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