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으로 하는 避暑: 이탈리아 돌로미테의 바위 山群
3000m급 돌산과 1000m급 절벽으로 둘러싸인 코르티나 담페초는 고급 관광지이다. 영화 '클립행어'가 여기서 촬영되었다.

趙甲濟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독일의 뮨헨~오스트리아 인스부르크를 거쳐 브렌너 고개를 지나 북이탈리아로 넘어가면 곧 엄청난 중량감을 지닌 돌산 속으로 들어간다. 햐얀 색을 띠는 돌로미테 山群 속 코르티나 담페초는 독일풍의 山中 마을이다. 오스트리아와 베니스의 지배를 번갈아 받았다. 주민들은 독일 사람에 더 가깝다.
기사본문 이미지

▲북이탈리아 돌로미테(Dolomite) 바위산 지대의 마을 코르티나 담페조(Cortina d'Ampezzo)는 3000m급 바위산들로 둘러싸여 있다. 코르티나는 1956년 동계 올림픽 개최지이고 고급 관광 도시이다. 인구는 약6000명인데 절정기엔 5만 명이 체류한다. 해발 1400m에 위치.

기사본문 이미지

▲코르티나 담페조에는 유럽의 부자들이 많이 온다. 돌산이 병풍처럼 에워싸 카메라에 항상 이런 모습이 잡힌다.

기사본문 이미지
기사본문 이미지

▲토파네(Tofane) 산의 암벽. 꼭대기(3244m)까지 캐이블 카가 올라 간다. 돌출부 낙차는 1360m. 영화 <클리프행어(Cliffhanger, 1993)>의 촬영지는 이 산의 옆에 있는 크리스탈로(3221m) 돌산이다.  

기사본문 이미지

▲돌로미테의 가장 유명한 트레 치메 디 라바레도(Tre cime di lavaredo). 삼봉산(三峰山)이란 뜻인데 실제는 네 봉우리이다. 높이는 3000m, 직벽은 600m.

기사본문 이미지
기사본문 이미지
기사본문 이미지
기사본문 이미지
기사본문 이미지
기사본문 이미지
기사본문 이미지
기사본문 이미지
기사본문 이미지
기사본문 이미지

▲돌로미테의 여러 모습들.

기사본문 이미지


▲돌로미테 돌산은 눈 녹은 물이 급류(急流)를 이룬다.

돌로미테 돌산은 1차 대전 때 오스트리아와 이탈리아 군의 격전지였다. 수만 명은 눈사태로 죽었다. 당시 이 지역은 오스트리아 령이었다.

[ 2016-08-19, 10:00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naidn     2016-08-20 오후 1:35
避暑도 좋지만 빨갱이 소탕부터 하고 난 후에 피서해야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