趙甲濟 식 글쓰기(5)/박정희의 語彙力과 문장력
밑에서 써올린 연설문을 잘 고쳐 자기 것으로 만든 사람.

趙甲濟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語彙力이 부족한 사람들의 공통점이 있다.

1. 理念, 즉 '이론화된 신념'으로 무장 되어 있지 않다. 이념이 없으면 철학과 개념도 없다. 개념이 없으면 정확한 용어를 쓸 수가 없다.
2. 인문학적 소양이 부족하다. 특히 讀書의 축적량이 적다.
3. 남의 말을 傾聽하지 않는다. 독서를 많이 하지 않아도 남의 말을 귀담아 들으면 어휘력이 풍부해진다.
4. 깊은 생각을 하지 않는다. 전략적 思考가 부족하다.
5. 善과 惡, 敵과 동지의 문제를 놓고 고민해본 적이 없다.
6. 말과 글의 중요성과 힘을 잘 모른다.

1964년 8월3일 국방대학원 졸업식 諭示(유시)에서 朴正熙 대통령은 “무엇보다도 국가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서는 ‘社會的 安全’이 先行되어야 하겠다는 것을 절실히 느꼈으리라고 확신해 마지 않습니다”라고 말했다. 연설문 草稿(초고)엔 ‘社會的 安全’이 ‘國內的 安全’으로 되어 있었다. 朴 대통령은 ‘國內的 安全’이란 말이 앞의 ‘국가의 안전’과 중복된다고 판단하여 ‘社會的 安全’으로 바꿈으로써 문장의 의미를 명료하게 한 것이다.

초안: <국방과 시정전반에 걸쳐 일선에 나선 여러분들은 좀더 새로운 決意와 노력으로써 국민의 각성과 분발을 촉구하며...>
박정희의 교정: <국방과 시정 전반에 결쳐 일선에 나선 여러분들은 좀더 새로운 視覺과 노력으로써 국민의 각성과 분발을 촉구하며...>
'결의와 노력'에서 '결의'를 '視覺'으로 바꾸니 의미가 확실해지고 중복이 없어진다. '새로운 결의와 노력'은 상투적이지만 '새로운 시각과 노력'은 연설자가 무엇을 주문하는지가 명확하다.

朴 대통령의 정확한 언어감각을 보여주는 사례이다. 이 정도의 언어감각은 편집기자 정도의 직업적 수준이다. 언어감각이 뛰어나다는 것은 知的 수준이 높다는 의미이다. 대통령의 어휘력과 문장력은 國政운영에 중대한 영향을 준다.  

2010년의 한 연설에서 이명박 대통령은 이렇게 말하였다.

'분단 60주년이 되니 軍에 매너리즘이 생겼다. 兩國間[남북한]에 평화를 유지하고 오순도순 그렇게 되는 게 더 중요하다. 그렇게 되면 (통일은) 따라올 것이다.'

간단한 말 몇 마디에 중대한 失言이 세 개나 있다. 2010년은 '分斷 65년'이 되는 해였다. 남북한 관계는 合法국가 대한민국과 不法단체 북한의 관계로서 이를 '兩國間'이라 표현하는 것은 憲法위반이다. 16세기 서양미술사에서 나온 '매너리즘'이란 단어도 여기에선 적합하지 않다.

어휘력과 문장력이 부족하면 대통령과 참모들은, 복잡하고 유동적인 상황을 정확하게 정리, 요약하여 국민들에게 전달할 수가 없고, 국민들을 설득하거나 감동시킬 수 없으며, 따라서 상황의 주도권을 쥘 수가 없다. 어휘력과 문장력은 思考를 지배한다. 어휘력과 문장력이 약하면 사건의 핵심을 파악하기 어렵다. 복잡하고 유동적인 상황을 간단명료하게 파악한 뒤 확고하게 장악하지 못하면 상황에 끌려간다. 상황파악은 말과 생각으로 하는 것이다.

朴正熙 대통령은 밑에서 써올리는 연설문을 수정하여 완전히 자기것으로 소화한 뒤 말하는 사람이었다. 국방대학원 유시에서 그가 손을 본 부분을 더 살펴 보자.

초안: '여러분들이 (중략) 진지한 연구를 하게 된 것은, 국가의 건전한 발전을 위해서 매우 뜻깊은 일이라 하겠습니다.'
朴 대통령은 '뜻깊은'이란 애매한 표현을 '유익한'으로 바꾼다. 이 역시 의미가 구체화된 것이다. '뜻깊은'은 하나마나한 표현이다.
그는 또 초안의 '모든 국민이 뚜렷한 목표와 보람 속에'를 '모든 국민이 뚜렷한 목표와 희망 속에'로 교정한다. '보람'은 문맥상 어색하지만 '희망'은 '목표'를 보강하는 適所의 낱말이다. 나 같은 전문 편집자도 감탄할 만한 언어감각이다.

朴대통령은 연설문 초안을 다 읽고는 석장을 추가했다. 그가 직접 쓴 추가분은 이러했다.
<오늘날 우리의 현실은 어둡고 절망적인 면이 많이 있는 반면에는, 밝고 희망적이고도 고무적인 면도 많이 있다는 사실을 확실히 알고 용기와 의욕을 가지고 분투해야 할 시기라는 것을 명심해주기 바랍니다.

친애하는 졸업생 여러분!
오늘 이 자리에서 꼭 여러분들에게 하고싶은 말이 있습니다. 여러분과 같은 세대에 이 나라 국민으로 태어나서 우리 다 같이 평생에 소원이 있다면, 우리들 세대에 우리의 조국을 근대화해서 先進열강과 같이 잘 사는 나라를 한 번 만들어보자는 것입니다.

서구라파인들이 그들의 조국을 근대화하기 위해서(문예부흥이고 산업혁명이요 하고: 산업혁명으로부터 20세기 초엽에 이르는 동안) 피 땀 흘려 노력할 때에 우리 조상들은 케케묵은 당파싸움이나 하고 兩班 자랑 하느라고 세월 다 보내고 말았습니다. 또 2차대전 후 20년 동안 패전의 苦盃를 마신 패전국가들이 잿더미속에서 피눈물을 흘려가며 그들의 조국을 재건해서 오늘날 그들은 전쟁 전보다 더 부강한 나라를 만들었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해방 후 20년 동안 아직도 정신 차리지 못하고 與野정치싸움만 하다가 또 다시 기회를 놓치고 말았습니다. 앞으로는 어떻게 할 작정인가.

앞으로 5년 내지 10년은 우리 민족에게 주어진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해야 합니다. 이 기회를 또 다시 놓친다면 우리에게는 다시는 기회가 없다고 생각해야 합니다. 이번 기회를 또 다시 놓친다면 우리는 영원히 후진국가란 낙인을 벗지 못할 것입니다. 모든 것이 생산과 건설에 집중되어야 하겠습니다. 이 기간동안은 우리는 모든것을 참고 이겨나갈 수 있는 용기와 결심이 필요한 것입니다. 앞으로 여러분들이 맡은 모든 분야에서 이러한 용기와 결심을 가지고 분투해주실 것을 간곡히 당부합니다>

'남과 북은 생존투쟁중'

朴대통령은 이 짧은 글에서 국가의 목표를 '근대화'라고 규정한 다음 5-10년의 기한내에 생산과 건설에 모든 자원과 인력을 집중하지 않으면 영원히 후진국 신세를 면치 못할 것이라고 경고하고 있다. 朴대통령은 우리 민족에게 주어진 역사의 기회는 그 시간대가 무한하지 않고 제한적이므로 국력을 집중하여야 타이밍을 놓치지 않는다고 생각했다.

그런 朴대통령이 혼신의 기력을 쏟아 한 연설이 1974년10월1일 國軍의 날 유시이다. 아내를 북한정권이 보낸 암살자에게 잃은 그로서는 정예국군의 대오를 앞에 둔 이 자리의 의미가 남달랐을 것이다. 그는 한국이 처한 상황을 생존투쟁으로 규정했다.

<우리 국군의 역사는 建軍 초창기부터 공산침략자들과의 투쟁의 기록으로 시작됩니다. 우리는 지금 이 순간에도 그들과 싸우고 있습니다. 우리는 내일도 그들과 투쟁을 계속해야 할 것입니다. 이것은 우리가 살기 위해서, 우리의 생존을 위해서, 또 우리의 후손들을 위해서 목숨을 걸고 싸워야 하며, 일보도 양보할 수 없는 생존투쟁입니다.>

그는 '유신체제는 공산침략자들로부터 우리의 자유를 지키자는 체제'라고 단정했다. '큰 자유를 지키기 위해서는 작은 자유는 일시적으로 이를 희생할 줄도 알고, 또는 절제할 줄도 아는 슬기를 가져야만 우리는 큰 자유를 빼앗기지 않을 것이다'고 말했다.

<우리도 남과 같이 주어진 자유라고 해서 이를 다 누리고싶고, 또 남이 하는 것은 다 하고싶고, 그러고도 자유는 자유대로 지키겠다고 한다면, 또 지킬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이는 세상이 어떻게 돌아가는지를 전혀 알지 못하는 환상적인 낭만주의자라고 하지 않을 수 없을 것입니다.>

朴대통령은 다른 자리에선 '민주주의를 발전시키기 위해서는 국가의 기강이 확립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나는 자유민주주의를 신봉하지만 북괴가 노리는 國論분열을 막아 더 큰 자유를 누리기 위해서는 우리 실정에 맞는 민주주의를 발전시켜야 한다'고도 했다.

朴대통령은 또 '민주주의는 어떻게 보면 공자가 말씀하신 中庸사상과 상통하는 것이며 전제군주식 억압정치도 나쁘지만 무절제한 자유방임도 옳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中庸의 핵심은 온건한 균형감각일 것이다. 朴대통령은 유교적 교양위에서 균형감각이 있는 인격을 쌓아올린 사람이란 생각이 든다.

文武를 통합한 균형미를 바탕으로 하여 엄격하면서도 多感하고 이론과 실천을 겸비하여 사물을 항상 주체적으로, 균형적으로 보려고 한 그는 중간선을 택하는 기회주의자의 균형이 아니라 심사숙고 끝에 대담한 결단을 내린 뒤 우직하게 밀고 가는 隱忍自重型의 균형감각 소유자였다.

朴대통령은 한산도의 戍樓(수루)를 둘러보다가 '금연'이라고 쓴 패말을 보고는 이렇게 말한 적이 있다.
'수루에 올라 바다를 내려다 보고 이순신 장군의 한산대첩을 회상하며 담배 한 대쯤 피우고싶지 않겠소? 금연보다 오히려 재떨이를 비치해두도록 하시오.'



[ 2015-06-03, 07:54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