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교육청, 서울 모든 중·고교에 <친일인명사전> 보급 추진
지난해 2015년도 서울시 교육비특별회계에 <친일인명사전> 구입 예산 1억 7천여만 원을 배정

김필재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주> 아래 글을 외부 인터넷 뉴스 사이트로 옮기지 마십시오.

서울시교육청이 늦어도 내년 새 학기까지 서울 시내 모든 중학교와 고등학교 도서관에 '친일인명사전' 보급할 계획이라고 KBS뉴스가 9일 보도했다. 

서울시교육청은 민족문제연구소가 2009년 펴낸 <친일인명사전>을 다음 달 중에 이미 친일인명사전을 보유한 학교와 자율형사립고를 제외한 중학교 3백33곳과 고등학교 2백18곳에 배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서울시, 585개 中·高校에 '親日인명사전' 보급예정
2015년 1월14일자 보도 

기사본문 이미지

박원순(역사문제연구소 초대 이사장)의 서울시가 올해 市 예산 1억7550만원을 들여 민족문제연구소가 발간한 <親日인명사전>을 구입, 이를 서울 시내 585개 중고교에 보급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의회와 예산결산특별위원회는 지난 달 19일 본 회의를 열고 이러한 내용이 담긴 서울시교육비특별회계 세입·세출 예산안을 가결했다.

문제의 사전은 민족문제연구소가 2008년에 펴낸 것으로 박정희 前 대통령, 김성수 ‘동아일보’ 설립자, 장지연 ‘황성신문’ 주필 등을 親日 인사로 분류해 사회적으로 문제가 되었던 책이다.

<親日인명사전>을 발간한 민족문제연구소는 설립목표를 ▲한국 근현대 민족문제 연구와 해명 ▲한일 과거사 청산을 통한 역사바로세우기 ▲《친일인명사전(親日人名辭典)》 편찬 등으로 내세우고 있다. 그러나 민족문제연구소가 그동안 진행해온 활동은 ▲박정희기념관 건립저지 ▲친일파기념사업 저지 ▲한일협정 개정 ▲<조선일보> 반대 운동 등이다.

민족문제연구소의 초대 소장은 前 양심수사면추진협의회 의장 출신의 김봉우(金奉雨)씨가, 2대 소장에는 前 의문사진상규명위원회 위원장 출신의 한상범 씨를 거쳐 2003년 10월부터 현재까지 3대 소장으로 임헌영(본명: 任俊烈, 역사문제연구소 자문위원) 씨가 맡고 있다.

임헌영 씨는 1979년 적발된 공안사건 ‘남조선민족해방전선’(남민전)사건에 연루됐던 인물이다. 남민전은 안용웅(安龍雄) 등이 越北, 김일성에게 사업보고서를 제출하는 등 북한으로부터 구체적인 對南사업과 활동을 지시·통제를 받아 온 공산혁명조직이었다.

남민전은 검거 당시 남한에서 사회주의혁명이 성공할 경우 남한 내에 게양할 붉은 별이 그려진 대형 ‘전선기(戰線旗)’까지 만들어 놓았고, 공작금을 마련키 위해 혜성대(彗星隊)라는 조직을 만들어 재벌집(동아건설 최원석 前 회장 자택) 강도 행위를 자행하기도 했다.

여운형 등 左派인사의 親日행적은 덮어준《친일인명사전》

민족문제연구소가 2008년 4월29일 편찬한 친일인명사전(이하 사전)은 左派의 親日은 덮어주고, 그렇지 않은 이들의 親日은 오히려 부각시켰다. 일례로 사전은 일제 말기 징병을 권유한 글까지 썼던 여운형(1886~1946)은 친일파 명단에서 빼버렸다. 반면, 1905년 11월20일 ‘시일야방성대곡’이라는 명문을 남겼고 이후 애국계몽운동을 벌여온 장지연(1864~1921)은 1916년 일본총독 부임을 환영하는 넉 줄짜리 漢詩를 썼다는 이유로 親日派에 포함시켰다.

두 사람의 결정적 차이는 여운형은 左翼계열, 장지연은 民族계열이라는 점이다. 여운형의 親日행적은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1943년 일제가 출간한 ‘반도학도출진보’라는 책에는 여운형의 ‘반도 2500만 동포에게 고하는 글’이 수록돼 있다.

이는 학생들에게 일제징병에 자진참여하라는 내용이다. 같은 책에는 안재홍(安在鴻)의 글도 수록돼 있는데 안재홍의 글에는 ‘담(談)’, 여운형의 글에는 ‘수기(手記)’라고 표시돼 있다. 안재홍은 마지못해 말로 했지만 여운형은 직접 손으로 썼다는 뜻이다.

광복 후인 1947년 <대동신문>은 “일제 때 여운형의 충성… 친일의 활증(活證)을 보라”는 제하(題下)의 기사에서 여운형의 親日행적을 규탄했다. 당시 조선공산당 자료집을 보면 “여운형은 학도지원권고문 발표하고, 총독부와 밀접하여 김태준 등을 전향하게 했다”며 “친일분자라는 것은 변명의 여지가 없다”는 내용이 나온다.

사전은 박정희 前 대통령을 만주 육군훈련학교를 나와 만주군 보병중위로 복무했다는 이유로 親日派에 포함시켰다. 반면, 일본 고위 장교 출신인 고종(高宗)의 손자 이우(李鍝)는 親日派에서 배제시켰다. 이우는 일본 육사를 나와 육군 중좌(중령)까지 지낸 인물로 33세 때 히로시마에서 원자폭탄에 사망했다.

2011년 7월, 일부 左派 시민단체는 경남 거제에 건립된 김백일 장군 동상에 검은 휘장이 씌우고 철거를 시도했다. 민족문제연구소가 펴낸《친일인명사전》에 김백일 장군의 이름(본명 김찬수)이 등재되어 있었기 때문이다.

김백일 장군은 1951년 ‘흥남철수작전’ 당시 북한동포 10만 여명을 피란시킨 인물이다. 김 장군은 美10군단장 아몬드(Edward M. Almond) 장군에게 “나의 어깨에 달린 이 별은 지금 흥남부두에 있는 30만 명이 달아준 것이다. 난 저 사람들을 도외시 할 수 없다”면서 수많은 인명을 살렸다.

참고로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1952년 거제도 피란민 수용소에서 태어났다. 文의원의 父親은 함경남도 흥남출신으로 흥남시청 농업계장으로 근무하다가 1950년 12월 ‘흥남철수’ 당시 美軍의 군용함정을 타고 남쪽으로 피란을 내려와 목숨을 건졌다.

노무현 정부, 南民戰 연루자 '민주화 인사'로 인정

노무현 정권 들어 발족한 ‘민주화운동 관련자 명예회복 및 보상심의위원회’(위원장 하경철, 이하 민보상위)는 2006년 3월 남민전 관련자 29명을 민주화 운동 관련자로 인정했다.

민보상위는 신청자 33명 가운데 임헌영 민족문제연구소장을 비롯, 이학영(現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김남주(詩人, 1994년 사망)와 그의 부인 박광숙, 이수일(前 전교조 위원장), 권오헌(민주화실천가족운동협의회 양심수 후원회 회장) 등의 행위를 維新체제에 항거한 것으로 판단하고, 민주화운동 관련자 인정 결정을 내렸다.

민보상위는 이들이 고위 공직자 집에 침입해 금도끼와 패물을 훔친 ‘봉화산 작전’과 최원식 前동아건설 회장 집을 털려다 붙잡힌 ‘땅벌사건(작전)’, 중앙정보부의 자금줄로 생각한 금은방 보금장을 털려고 했던 ‘GS작전’, 그리고 예비군 훈련장에서 카빈소총 1정을 화장실 창을 통해 軍부대 밖으로 빼돌린 총기밀반출사건도 모두 민주화운동으로 인정했다.

남민전 사건 관련자 중 홍세화(前 진보신당 대표)씨와 이재오 의원 등은 신청을 하지 않아 심의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민보상위는 2006년 추가로 남민전 관련자 42명을 민주화운동 관련자로 인정하고, 박XX, 윤XX, 임XX 등에 대해서는 각각 5천만 원씩을, 최XX에 대해서는 상이보상금을 지급키로 했다.

김필재(조갑제닷컴) spooner1@hanmail.net

 

[ 2015-11-09, 10:00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유신     2015-11-10 오전 3:04
진짜 문제는
친일파가 아니라
좌파찌질ㅇ들인데
무슨 친일인명사전 어쩌고 하면서
세금 낭비 대한민국이 망하고 있습니다 ㅉㅉㅉ
   유신     2015-11-10 오전 2:45
나라 망가뜨리는데
허투르게 돈을 낭비하고 자빠졌으니
이놈의 나라가 안 망하고 배기겄냐?
   유신     2015-11-10 오전 2:28
좌파찌질이들 사전이 먼저 아닌가?
좌파찌질이덜 세상이 되다보니
별 거지 같은 것들이 설치고 다닌다
   기본정석     2015-11-09 오후 12:00
무슨 기준으로 친일을 들이 대는지.그럴거면 청나라에 빌붙은 과거 수구 사대당도 동학혁명 일원이지만 일진회 조직한 회원들도 친러파도 신사참배한 종교인도 창씨개명한 국민들도,일본 유학간 유학생들도,일본신사에 절한 조선인들도,선생님들도 다 공개해라.그래야 어디까지가 망국을 일으킨 놈들인지 규명될거다.물론 조선왕족들도 기모노 입고찍은 사진이나 일본군복입고 찍은사진이나,애들 일본옷입고 찍은사진 다 공개해라.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