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부, 사실상 북한의 核미사일 '實戰 배치' 시인
美NYT, 정부관료 인용해 “北, 노동미사일에 핵탄두 탑재 가능” 보도

김필재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북한이 핵탄두를 소형화해 중거리 미사일에 탑재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춘 것으로 한국 정부가 판단하고 있다고 미국의 <뉴욕타임스(NYT)>가 어제 보도했다.
  
  NYT에 따르면 한국 정부 고위 관계자는 5일 일부 외신 기자들에 대한 브리핑에서 “북한이 노동 미사일에 핵탄두를 탑재할 능력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발사여부에 대한 결정은 정치적인 것”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제프 데이비스 美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북한이 (핵탄두 소형화) 능력을 갖췄다고 말한 것을 알고 있고, 그 말을 믿어야 하는 상황”이라면서도 “아직 확인한 바는 없기 때문에 그런 평가를 굳이 공유하지는 않고 있다”고 말했다.
  
  통일부는 <뉴욕타임즈>의 보도와 관련해 6일 정부 입장 발표를 통해 “정부는 북한의 핵무기 소형화 기술은 상당 수준에 이른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이 소형화된 핵탄두를 실제 미사일에 탑재할 수 있는 능력을 확보했는지에 대해서는 추가 확인이 필요하나, 우리 軍은 북한이 계속적인 핵·미사일 실험을 하면서 핵 능력을 고도화시키고 있기 때문에 핵위협이 현실화될 가능성에 대비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舊소련의 R-21 미사일(잠수함발사 탄도미사일)을 개조한 북한의 노동미사일(러시아名 스커드-E , 파키스탄名 가우리-1, 이란名 샤하브-3)은 북한이 이미 실전 배치한 미사일이다. 노동미사일은 700kg의 탄두를 탑재하고 1300km를 날아갈 수 있다.
  
  탄두 중량을 최대치인 1.5톤으로 늘리면 650km 비행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700kg의 탄두를 탑재했을 경우 남한 전역 및 동경을 비롯한 일본 중심부 타격이 가능하다.
  
  중국은 1966년 핵미사일 DF-2에 핵탄두 'CHIC-4(폭발력 10~12kt, 직경 90cm)'를 장착했었다. 북한이 파키스탄을 통해 들여온 CHIC-4 탄두 설계도를 근거로 제작했다면 이를 노동미사일(미사일 직경 1.32m)에 장착해 한반도 전역을 공격할 수 있다.
  
  참고로 파키스탄은 1998년 인도가 일련의 지하핵실험을 실시하자 17일 뒤 대응 핵실험을 실시해 핵보유국이 됐다. 파키스탄의 핵개발 책임자였던 칸(Abdul Qadeer Khan )박사는 1998년 5월28일 파키스탄이 핵실험에 성공하자 ‘국민적 영웅’이 됐다. 당시 파키스탄이 핵실험에 사용한 핵장치(nuclear device)가 바로 중국형 CHIC-4였다.
  
  칸 박사는 핵개발 과정에서 중국, 북한, 리비아, 사우디 등의 국가를 여러 차례에 걸쳐 드나들었다. 북한에는 13차례 방문했으며, 이 과정에서 핵무기 설계도를 北에 넘긴 것으로 알려져 있다.
  
  김필재(조갑제닷컴) spooner1@hanmail.net
  
  원문/South Korea Says North Has Capacity to Put Nuclear Warhead on a Missile(APRIL 5, 2016)
  
  Sentry posts belonging to North Korea, in the background, and the South on opposite sides of the Demilitarized Zone. Credit Jeon Heon-Kyun/European Pressphoto Agency
  
  SEOUL, South Korea — South Korea has determined that North Korea is capable of mounting a nuclear warhead on its medium-range Rodong ballistic missile, which could reach all of South Korea and most of Japan, a senior government official said on Tuesday.
  
  The government’s assessment, shared in a background briefing with foreign news media representatives in Seoul, followed a recent claim by North Korea that it had “standardized” nuclear warheads small enough to be carried by ballistic missiles. South Korean officials, like their American counterparts, have said that the North has made progress in miniaturizing nuclear warheads, but have been reluctant to elaborate.
  
  But after four recent nuclear tests by the North, the latest on Jan. 6, some nongovernmental analysts in South Korea have said that they believe the North has learned how to fit its medium-range Rodong missile with nuclear warheads. The senior government official echoed that assessment, but did not provide any evidence of how the government has made its determination.
  
  He did not say if the North had actually built such a warhead or simply had the technology to do so, but said the government did not have any evidence that the North had actually fitted miniaturized warheads onto a missile.
  
  Even if such advances have been made for medium-range missiles, most analysts in the United States and South Korea say the North may still be years away from building a nuclear-tipped intercontinental ballistic missile that could target the continental United States.
  
  The Rodong missile, first deployed in the 1990s, can fly about 800 miles, which would put some United States military bases in South Korea and Japan within its range. It could carry a warhead weighing about 1,500 to 2,200 pounds, South Korea says.
  
  North Korea test-launched two Rodong missiles last month, flouting United Nations resolutions that ban the country from developing or testing ballistic missile technology.
  
  The tests took place days after the North’s leader, Kim Jong-un, ordered more tests of ballistic missiles capable of delivering a nuclear warhead. Mr. Kim also recently visited a factory where he inspected what looked like a model nuclear warhead and long-range missile, according to photographs released in the country’s official news media.
  
  North Korea also said that Mr. Kim had overseen a successful test of “re-entry” technology, which is needed for a warhead on an intercontinental ballistic missile to survive the heat and vibrations while plunging through the atmosphere toward its target.
  
  There has been a continuing debate about how close North Korea has come to acquiring nuclear-tipped missiles. The country has never flight-tested a long-range missile.
  
  After the North’s recent claims, the South Korean Defense Ministry said on March 9 that it did not believe the North had achieved the miniaturization of a nuclear warhead, but it did not clarify whether it meant long-or short-range missiles.
  
  The Pentagon has also voiced skepticism.
  
  But one senior United States military commander, Adm. William E. Gortney, said at a Senate hearing last month that it was a “prudent decision” to assume that the North “has the capability to miniaturize a nuclear weapon and put it on an ICBM.”
  
[ 2016-04-07, 11:29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정중히     2016-04-08 오후 5:51
1993년 인가 핵파동이 있은 후 참 오랜만에 정부에서 인정???
참 오래 참아내었네요..인내심에 박수를 ..

그 중간에 북한은 핵을 만들 능력도 용의도 없다고 자신있게 말한 대통령..
인도도 누구도 핵을 갖는 데 왜 북한은 안되냐면 북핵을 적극 옹호한 대통령..
이 분들의 눈물겨운(?) 노력이 결실이 되어
이제 우리를 공격할 무기로써 핵미사일을 공식 인정하게 되었다니.. 참 반가운(?) 소식이 아닐 수 없다...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