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아시아 최고의 성공 스토리, 카자흐스탄 나자르바예프 대통령 인터뷰
몽골 草原 역사 기행(3) 20년 전 인터뷰에서 나자르바예프 대통령이 다짐하였던 정치안정 속의 개방정책이 놀라운 실적을 남긴 셈이다.

趙甲濟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5. 카자흐스탄-신생 자원大國
  
   天山 산맥을 넘어서
  
  5월29일 오전 울란바토르 공항을 이륙한 몽골항공 여객기는 그 옛날 투르크系 종족이 西進했던 방향과 나란히 알타이 산맥과 天山 산맥을 넘었다. 알타이 산맥은 비교적 낮았지만 天山 산맥을 횡단하는 데는 거의  두 시간이 걸렸다. 100만 도시 알마타는 天山산맥을 넘자마자 나타났다. 공중에서 보니 天山산맥을 병풍처럼 동쪽에 두고 숲 속에 싸여 있었다. 잘 계획된 도시라는 느낌을 가질 수 있었다. 카자흐스탄은 한반도의 12배나 되는 272만㎢의 국토를 가졌다. 대부분이 초원이다. 국토면적으로는 세계에서 아홉 번째이다. 자원도 원소기호표에 적힌 것은 다 나온다고 할 정도이다. 우라늄에서 석유까지. 특히 최근 미국 석유회사에 의해 개발되기 시작한 원유 매장량은 [中東급]이라 한다.
  
  인구는 1670만 명. 카자흐人이 41%, 러시아人이 38%, 독일인 6%, 우크라이나人 5.8%, 기타 타타르人·우즈벡人·위구르人·벨라루시아人, 그리고 1937년에 블라디보스토크 근방에서 강제이주 당해 온 11만 명의 고려인들이 살고 있다. 몽골人의 관점에서 보면 카자흐스탄은 동양인의 얼굴을 가진 몽골人이 국민의 다수를 차지하는 네 나라 중 하나이다. 즉 한국, 일본, 몽골, 카자흐스탄.
  
   투르크人+몽골人=카자흐人
  
  지금의 카자흐스탄 지역에는 8세기부터 서돌궐(西突厥)의 투르크人들이 이동하여 살기 시작했다. 13세기에는 징기스칸을 따라 몽골인들이 들어와 先住 카자흐 민족과 혼혈하여 15세기경부터 민족의식을 갖게 되었다. 이들은 회교를 믿고 투르크語에 속하는 카자흐語를 써 투르크系 민족으로 분류된다. 몽골반점을 갖고 태어난다. 19세기에 러시아의 식민지가 된 카자흐스탄 지역은 1917년의 공산혁명 이후에는 카자흐스탄 소비에트 사회주의 공화국이 되었다. 1930∼40년대에 카자흐스탄으로 소련의 소수민족들이 강제이주 당함으로써 이곳은 巨大한 수용소로 변했다. 스탈린이 러시아 원동지역(블라디보스토크 부근)에 살던 한인들을 강제 이주시킨 것은 1937년 9∼12월 사이였다. 화물 및 가축 열차에 태워져 시베리아 철도를 따라 한 달 여에 걸친 여행을 하는 도중에 많이 죽었다.
  
  소련 정부는 한인들을 카자흐스탄에서부터 우즈베키스탄까지 기차역에서 짐 부리듯이 흩어 놓았다. 식량공급 등 별다른 대책이 없었다. 이때 고려인들은 카자흐人과 우즈벡人들의 도움을 받았다. 외래인에게 친절한 유목민의 전통 그대로, 또 같은 몽골系라는 친근감도 작용했는지 그들은 식량을 주고 집을 내주었다. 우즈베키스탄에서는 여러 고려인들이 '우즈벡 사람들이 자신의 집을 비워서 우리를 들여 살게 하고 옆집으로 이사갔다'고 기자에게 믿기 어려운 증언을 했다. 고려人들은 벼농사 등 농업기술을 이곳에 도입하여 살길을 마련했고, 곧 가장 부지런한 민족이라는 평가를 받기에 이른다.
  
   물가상승률 95년에 1백76%
  
  카자흐스탄에서는 1986년에 카자흐人으로서 대중적 인기가 높던 구나예프 당서기장을 모스크바 정부가 러시아人으로 교체하자 3일간 소요가 발생, 군대가 투입되어 무력진압을 했다. 이런 민족주의 기운을 바탕으로 하여 [양치기]의 아들인 누르술탄 나자르바예프 대통령은 1990년 10월에 주권국가 선언을 했고, 1991년 12월16일에 독립을 선포했다. 나자르바예프 대통령은 1995년 3월에 국회와 내각을 해산시키고 서기 2000년까지 자신의 임기를 연장하는 국민투표를 실시, 통과시킴으로써 정권의 기반을 한층 강화하였다. 소련붕괴 후 졸지에 핵 보유국이 된 카자흐스탄은 미국으로부터 4억 달러가 넘는 경제원조를 받고서 핵무기를 해체하고 핵폭탄에서 빼낸 농축 우라늄을 미국에 인도하였다. 카자흐스탄엔 구(舊) 소련시대의 인공위성발사기지, 핵무기 실험기지가 있었다.
  
  1995년 카자흐스탄의 경제 성적표는 좋지 않다. 1인당 국민 소득 1100 달러, 경제 성장률 마이너스 8.9%, 물가 상승률 176%, 무역수지적자 9억5000만 달러. 그래도 94년도의 GDP 성장률 마이너스 34%에 비하면 호전된 것이다. 카자흐 경제는 舊 소련시대에 에너지, 중공업, 광업 중심으로 편성돼 있었다. 대규모 중공업 공장과 광업소가 잇따라 문을 닫고 있으며 러시아 기술자들은 철수하고 있다. 나자르바예프 대통령은 對外개방정책으로써 외국 자본을 유치하려고 애쓰고 있다. 외채 상환액이 GDP의 16%에 달해 추가적인 도입이 어려워지고 있고, 일단 진출한 기업도 사회주의 체제의 구습(舊習)과 새로운 체제의 미비로 해서 곤욕을 치르고 있다.
  
   혼란을 기회로 여기는 한국기업인
  
  이런 혼란을 오히려 기회라고 생각하고 진출한 한국기업은 대우, 삼성, 현대, 한화, LG, 털보네식품, 대영모방 등 10여 개에 이른다. 약 60명의 상사원이 주재하고 있다. 회교도가 90% 이상인 이곳에 약 300 명의 선교사가 파견돼 있다. 지금은 고려인 중심으로 포교활동을 하고 있는데 언젠가는 회교인 상대로 파고 들어가 마찰을 일으킬 가능성도 있다. 대우는 1994년 1월 대우 알렘이라는 자동차 판매회사를 합작투자(대우지분 51%, 100만 달러 투자)로 설립했고, 4월엔 500만 달러를 투자(지분 80%)하여 대코(DAECO)라는 年産 10만대의 컬러 TV공장을 가동하고 있다. 별도의 대우지사도 있다. 在알마타 대우그룹 직원은 8명. 대우 알렘 자동차 판매회사는 김도근(金道根)이사(52)가 사장으로 있다. 한국인 직원은 金이사와 과장이고 현지인은 40명.
  
  대우는 신차 시장에서는 현재 점유율이 30%로서 1위. 일본차(10%)를 누르고 있다. 중고차 시장은 신차 시장의 열 배나 되는 年판매 5만대 수준이다. 金이사는 지난 2년 반 동안 이곳을 근거지로 삼아 내전중인 타지키스탄, 키르기스스탄 등 중앙아시아 지역을 수도 없이 돌아다녔다고 한다. 그 동안 4200 대(약 5000만 달러어치)를 팔았는데 '2만 대만 깔아 놓으면 판매사업이 저절로 굴러갈 수 있다'고 했다. 金이사는 '카자흐스탄이 최근 러시아 동쪽 관세동맹을 맺어 무관세로 러시아 자동차를 수입하고 우리는 최고 60%까지 물어야 하니 경쟁이 어렵게 되었다'고 말했다.
  
  대코 TV 공장(사장은 鄭卓相 이사·50)은 국내 시장점유율 1위이다. 지난해 매출액 2000만 달러, 올해는 年産 20만대 체제로 증설, 5000만 달러의 매출을 올릴 계획이다. 현지서 부품 생산이 거의 안돼 부품을 한국에서 가져오는 데 따른 物流비용이 많이 들고 있어 채산성은 좋지 않다고 한다. 블라디보스토크-시베리아 횡단철도-카자흐스탄의 TSR(Trans Siberia Railroad) 대신에 중국 동해안의 연훈항-우루무치-알마타의 TCR(Trans China Railroad)을 이용하는 방법을 검토중이라고 한다. 
  
   사상이란 아편
  
  알마타에서 고생하는 大宇사람들은 '사상은 무섭다'는 말을 많이 하고 있었다. 공산주의의 가장 무서운 힘은 인간에게서 주인의식을 뿌리 뽑아버리는 것이라는 의미이다. '내 운명의 주인공은 나'라는 주체성은 사라지고 당(黨)이나 정부나 상사에게 판단과 결정기능을 맡겨버리고 거기에 따라가기만 하는 수동적 인간형이 돼버렸다는 것이다. 공산주의의 이런 중독성 앞에는 세계에서 가장 부지런한 독일인들도 별 수 없었다는 것이 동독(東獨)에서 증명되었다. 카자흐스탄에 살고 있는 독일系 사람들도 마찬가지다. 기자는 1994년 리비아에서 東亞건설이 맡아서 하고 있는 大水路 공사현장을 찾아가 한국인 관리자들에게 고용된 건설 노동자들의 질을 평가해 보라고 했었다.
  
  ① 타일랜드 ② 필리핀 ③ 방글라데시 ④ 월남 ⑤ 조선족 근로자 순서였다. 이 순서는 민족적 자질의 순서가 아니라 자본주와 사회주의 체제의 순서이다. 상위 3개국은 자본주의, 하위 2개국은 사회주의인데다가 부지런하기로 유명한 韓民族이 게으르다는 평가를 받기도 하는 필리핀人보다도 낮은 점수를 받고 있는 데서 잘 알 수 있다. 鄭卓相 이사는 이런 경험담을 이야기한다. 
  
  '한 번은 한국에서 컨테이너 화물이 도착했다는 연락이 와서 러시아 직원을 역으로 보냈습니다. 이 친구가 갔다가 와서 보고하기를 [도착을 확인했다]고 해요. 화물의 내용에 대해서 물었더니 모르겠다는 겁니다. 내가 막 화를 냈더니 [지시하실 때 도착 여부만 알아오라고 하셨지 않아요]라고 되레 원망을 해요. 다시 보냈더니 화물의 내용에 대해서만 알아오고 관세가 얼마인지, 찾는 데 무슨 서류가 필요한지도 알아오지 않았어요. 그래서 다음부터는 일을 시킬 때 일일이 세부적으로 구체적인 지시를 하게 되었는데 시키는 대로는 곧잘 하는데 참 피곤해요.'
  
   게으른 이기주의자
  
  자신에 대한 주체성의 상실은 내 것만 소중히 여기고 회사의 것, 국가의 것은 가볍게 생각하는 이기주의를 필연적으로 결과한다. [게으른 이기주의자]로 되는 것이다. 大宇전자 공장 시설을 처음에 인수했을 때 먼지와 때가 좀 과장하면 10cm쯤 쌓여 있었다고 한다. 자기 집안은 깨끗하게 유지하지만 문밖은 공중변소 취급을 한다. 어느 합작회사의 한국인 경영자는 '내 차 운전사가 너무 자주 기름 살 돈을 달라고 하기에 운행일지를 쓰도록 하여 점검을 해갔더니 기름 청구량이 반으로 줄었어요. 회사 차 운전자들 중에는 기름 깡통을 트렁크에 싣고 다니면서 빼돌리는 사람이 많아요. 이런 식으로 남의 것을 축내니 사회주의 체제가 견디겠습니까'라고 했다.  
  
  [게으른 이기주의자]도 경쟁상태에 놓이면 생존을 위해 달라져야 하며, 달라지는 게 보통이다. 인간이 외부의 자극이 아닌 자신의 良識에만 근거하여 행동하게 되면 십중팔구는 나태로 가버린다. 사회주의 체제엔 이 경쟁도 없다. 시키는 대로만 하면 정해진 봉급을 받고 당과 국가가 관리를 해준다. 잘해보겠다고 나서다가는 우선 동료들의 질시를 받는다. 작업 할당량이 많아지기 때문이다.
  
  북한에서는 어느 농업 기술자가 1980년대에 '집단농장을 개인농化 하는 것만이 식량난을 해결하는 길이다'고 개혁안을 냈다. 여기에 반대한 것은 집단농장의 관리층이었다고 한다. 북한 집단농장에선 人力의 45%쯤이 농사일을 하지 않고 농부를 감독하는 행정·관리직인데 이들은 개인농화 할 경우 일을 해서 먹고살아야 하기 때문에 너무나 뻔한 해결책에 대해서도 저항했다. 大宇측에서는 휴일 근무수당이나 초과 근로수당을 이용하여 종업원들의 근로의욕을 유인하려고 애쓰고 있으나 아직도 [돈보다는 쉬는 쪽]을 택하는 이들이 적지 않다고 한다.
  
   상품경제가 의욕 불러
  
  카자흐 사람들에게 경쟁심을 심어주는 계기가 된 것은 시장과 상품이었다고 한다. 비록 GDP는 계속 축소되고 있으나 백화점과 시장에 등장하는 상품(거의가 수입품이지만)은 풍부해지고 질도 좋아졌다. 大宇자동차 현지 판매법인 사장인 金道根 이사는 '처음 부임했을 때인 1993년엔 돈은 있어도 물건이 없어 못 샀는데 요즘은 물건은 많은데 돈이 없이 못 사는 형편이 되었다'고 말했다. 시장기능이 활성화되자 비로소 카자흐 사람들은 돈의 중요성을 체감하게 되었다. 열심히 일하면 좋은 자동차와 화장품을 살 수 있고, 게으른 사람보다는 더 큰 아파트를 가길 수 있다는 실감이 확산되면서 근로의욕이 서서히 높아지고 있다는 것이다. 이와 아울러 실업자가 많이 생기면서 [일하지 않으면 굶게 된다]는, 사회주의에선 있을 수 없는 자본주의의 비정한 맛을 보게 되면서 태도가 바뀌고 있다.
  
  나자르바예프 대통령은 대규모 중화학공장 등 국영기업체의 민영화를 계속 진행시키고 있다. 삼성(三星)은 구리광산, 최근 독일 회사는 카자흐內 전화사업의 운영권을 맡았다. 많은 국영공장들이 문을 닫거나 가동률이 0에 접근중이며 종업원들이 몇 달째 봉급을 못 받고 있다. 大宇의 金道根 이사는 '차라리 경제가 더 내려 않아 바닥까지 가서 카자흐 사람들의 의식 속에 박힌 사회주의의 뿌리를 뽑아 다시 시작하는 게 낫겠다'고 했다. 막다른 골목에 몰린 실업자들 속에서 미래의 기업인과 부자들이 나타날 것이란 생각이 들었다.
  
   부패 확산
  
  사회주의→자본주의로의 어려운 이행과정에서 부패가 전면적으로 확산되고 있다. 어느 한국인 상사맨은 '우리는 물건을 살 때 깎는 데 신경을 쓰지만 여기서는 비싸게 사줄 테니 얼마를 뇌물로 줄 것이냐 하는 이야기를 노골적으로 하는 분위기다'라고 한탄했다. 회사나 정부의 것을 소중하게 여기지 않는 사회주의적 습관의 연장선상에는 회사나 정부를 이용하여 私服을 채우는 부패가 필연적으로 등장한다. 나태는 사회주의의 소극적 병폐요, 부패는 적극적 병폐인 셈이다. 여기에다가 법과 현실의 괴리가 있다. 카자흐스탄은 근대국가를 만들어 가는 과정에 있다.
  
  최근에 들어서야 변호사·판사 시험제도가 도입되었다. 그 전에는 法大 졸업생이 바로 변호사가 되고 판사가 되었다. 이런 판에서도 외국의 좋은 제도를 그대로 받아들이고 있다. 자동차 바퀴 시험장비도 없는데 합격증을 받아야 수입허가를 내주는 식이다. 이런 형편에서는 法을 운용하는 사람의 재량권이 커지고 법의 적용을 받는 이들은 모두가 위법자가 된 형편에서 부패는 구조화된다.
  
  공무원들이 요구하는 뇌물의 수준도 너무 심할 정도라고 한다. 이런 나라에서 일하는 외국기업들은 자본주의를 가르쳐주는 교육기관 역할을 하고 있다. 외국회사에서 일하는 카자흐 사람들이 가장 먼저 적극적 인간형으로 변해가고 있다는 얘기다. 金道根, 鄭卓相 이사가 들려주는 이야기를 듣고 있으면 국민학교 교사나 군대 내무반장의 체험담을 연상시킨다. 철없는 코흘리개를 학생으로, 버릇없는 젊은이를 군인으로 단련해 가는 교사와 내무반장은 숙명적으로 악역(惡役)을 자임(自任)할 수밖에 없다.
  
  악역을 맡은 사람은 위악(僞惡)을 행해야 한다. 위악(僞惡)이란 사람을 만들기 위해 아들을 매질하는 아버지의 마음이다. 위선(僞善)은 당대에 인기를, 후대엔 경멸을 받는다. 아르헨티나를 망친 페론이 그러했고, 오늘날 한국 정치인 가운데 많은 사람들이 여기에 속한다. 僞惡은 당대에는 비난을, 후대에선 존경을 받게 된다. 朴正熙의 경우이다. 카자흐스탄 사람들도 한 세대쯤 지나면 자신들을 들볶던 金이사, 鄭이사 같은 이들에게 고마워할지도 모른다.
  
   중간관리층의 수구적(守舊的) 태도
  
  러시아 및 카자흐族 사람들의 장점도 많다. 우선 이들은 리더에 대한 습관적 복종심이 강하다. 金道根 이사는 현지인 직원에게 수염을 기르지 말라고 현지인 출신 간부를 통해 지시를 한 적이 있었다고 한다. 그 간부는 '그런 것은 프라이버시의 침해가 아닌가 차마 내 입으로 그런 지시를 전달하기가 어렵다'고 하소연했다. 그래도 金이사가 강하게 지시하니 결국은 수염을 깎더란 것이다. 기본적으로 선량하고 지도자에의 순응이란 공산주의 시대의 전통을 잘 活用할 수만 있다면 자본주의식 직업윤리를 심어주는 전환이 의외로 쉽게 이루어질지 모른다. 그러려면 단점을 죽이는 게 아니라(그렇게 하면 장점도 같이 죽는 게 보통이다) 단점을 장점으로 변환시키는 위대한 리더십이 등장해야 한다. 朴正熙는 사촌이 논을 사면 배가 아파지는 한국인의 질투심을 오히려 살려서 '사촌이 논을 사면 나는 아파트를 사겠다'는 식의 건설적인 오기로 변환시켰다. 大宇전자 현지법인 대표인 鄭卓相 이사는 이렇게 말했다. 
  
  '그 동안 우리가 몰아세웠던 덕택에 카자흐 사람들의 노동 능률은 우리 노동자의 약 80% 수준으로 향상되었습니다. 나자르바예프 대통령을 비롯한 국가 지도부의 경제발전 의욕도 대단합니다. 문제는 그 중간층입니다. 국가기관과 기업의 행정·관리직에 속하는 이들이 펜대를 돌리면서 책임회피·변명·무사안일·권력남용의 구태(舊態)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어 결정적인 걸림돌이 되고 있습니다.' 
  
  어느 민족, 어느 국가, 어느 시대이든 생활인은 현실과 뒤엉켜 살기 때문에 일정 수준 이상의 활력을 유지한다. 문제는 그런 현실을 떠나 관념·권력·철학 같은 것을 추구하는 지식인과 엘리트층(層)의 리더십인 것이다.
  
  징기스칸에 대한 과장
  
  5월31일 오전 카자흐스탄 과학원 소속 동방연구소를 방문했다. 소장인 역사학자 E·Z·카지벡 박사, 부소장인 역사학자 메두네르트 아부세이토바 박사, 고고학자인 아키세브 박사를 만나 세 시간 동안 小세미나를 가졌다. 신설된 한국학부 부장인 고려인 김 게르만 박사가 통역을 해주었다. 세  카자흐스탄 학자는 투르크족과 몽골족이 언어학적으로, 또 문화적으로 갈라지기 시작한 것은 2000년 전, 즉 기원 전후라고 말했다. 몽골族의 한반도 이주에 대해서는 4000년 전에 시작돼 2000년 전까지 계속되었으며, 2000년 전에 이동인구가 최고조에 달했다고 하여 몽골학자들과는 다른 견해를 보였다. 그는 '투르크族은 분파가 40개, 더 세밀하면 1000 개로 불어나는데 흉노로부터 오스만 터키까지 30여 개의 국가를 건설한 위대한 종족'이라고 평했다. 
  
  메두네르트 아부세이도바 부소장은 '징기스칸에 대한 과장된 악선전은 주로 帝政러시아 학자들에 의하여 진행되었다'고 열을 내어서 이야기하기 시작했다. 
  
  '징기스칸은 결코 무차별적으로 사람을 죽이고 도시를 파괴한 것이 아닙니다. 그런 과장은 러시아人들이 적은 기록 때문인데 요사이 발굴되는 기록에는 다른 내용이 많이 있습니다. 징기스칸의 원정이 있은 직후에 중앙아시아의 여러 도시가 문화적으로 크게 발전됐다는 것은 어떻게 설명할 수 있겠습니까. 실크로드도 징기스칸 이후에 아주 안전하게 돼 동서간의 교역이 그 어느 때보다도 활발하게 되었지요.' 
  
  중동 및 지중해 문명에 크나큰 영향을 끼친 투르크族의 西進에 대하여 소장 아부세이토바 박사는 '카자흐스탄 남쪽, 즉 지금 이 알마타 근방에 살던 투르크系 오구스族이 서기 10∼11세기부터 서쪽으로 이동하면서 세계사가 바뀌기 시작했다' 말했다. 투르크族이 西進하면서 이란, 이집트, 東로마 비잔틴 제국지역(지금의 흑해 남쪽), 팔레스타인 지역을 석권하고 셀주크투르크, 맘루크제국, 오스만투르크 제국을 연달아 건설하게 된 배경은 무엇인가. 우선 왜 이 투르크族은 몽골이나 西域(지금의 중국 신강)등 동쪽으로는 나아가지 않았던가.
  
  아부세이토바 부소장은 '동쪽에는 투르크와 친한 몽골族 등이 살고 있었기 때문이다'고 했다. 그래서 서쪽의 이란人등 백인들의 농경 정착 사회를 점령하면서 서정(西征)을 하게 되었다. 대제국을 잇따라 건설한 투르크族의 집단은 기본적으로 군사조직(기마군단)이기 때문에 절대다수를 차지하는 농경선주민(先主民)을 정복하고 마치 여러 국가를 잇따라 탈취하듯이 이동을 계속해갔다는 것이다. 유럽 학자들은 요사이의 국가개념을 가지고 이 투르크族의 조직을 후진, 또는 야만적인 것으로 비판하지만, 당시의 서구 국가조직보다 오히려 뛰어난 면이 많았다고 부소장은 지적했다. 
  
  '이 투르크 지배층은 군사·정치·경제적 기능을 동시에 수행하는 아주 기동성 있고 능률적인 집단일 뿐 아니라 징기스칸 이후엔 그가 반포한 법률인 [야싸]에 의하여 통제되고 있었습니다. 이 야싸는 지금까지도 카자흐스탄의 생활 규범에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징기스칸의 군대는 소수의 몽골인과 다수의 투르크族으로 구성되었습니다. 이 군대 조직은 관료주의 폐해가 거의 없는, 상하간의 인화(人和)와 단결이 잘 돼 있는, 능률이 아주 높은 군대였습니다. 여기에다가 유목민 특유의 기마전술을 구사함으로써 농경민족 국가가 도저히 당해낼 수가 없었던 것입니다. 징기스칸의 법률 [야싸]에 나타난 타 종교에 대한 기본 철학은 존경과 자유였습니다. 즉 다른 사람의 종교를 존경해야 내가 믿고 있는 종교의 자유도 얻을 수 있다는, 아주 개방적이고 관용적인 내용이었습니다.'
  
  부소장은 또 이렇게 말했다. 
  
  '공산당 시절에는 징기스칸에 대해서 나쁘게 설명하는 교육을 받았기 때문에 지금도 일부 국민들은 그런 생각을 하고 있어 안타깝습니다. 징기스칸을 제대로 평가하는 방향으로 교과서를 바꿔가고 있습니다.' 
  
  징기스칸 원정군이 1219년 지금의 카자흐스탄 지역으로 넘어오자, 이곳에 살던 키프차크族 사이에서는 이견이 생겼다고 한다. 키프차크族에서 몽골어를 쓰는 부족은 징기스칸 군대에 협조했고, 투르크語를 쓰는 종족은 징기스칸에 대항했다. 몽골族이 주력을 이룬 것이 징기스칸 군대였으므로 아무래도 피는 진한 쪽으로 따라 갔던 모양이다. 이것은 또 언어가 민족문제에서 가치판단을 좌우한다는 점을 엿보게 한다.
  
   키마크族은 예맥族
  
  한반도와 카자흐스탄의 관련성에 대하여 아키세브 박사는 재미있는 이야기를 했다. 지금 카자흐스탄 동쪽에 살고 있는 키마크族은 기원 전후, 즉 2000년 전쯤에 한반도의 북쪽(만주)에 살고 있던 예맥족이 이동한 것이라고 했다. 예맥(濊貊)은 나중에 부여·고구려·동예·옥저 등의 부족으로 갈라져 한민족 형성의 한 뿌리가 되었다. 예맥족의 제1파는 한반도로, 제2파는 몽골의 예니세이江으로, 제3파는 카자흐스탄 지역으로 이동했다는 주장이다. 아랍인이 쓴 문서에 따르면 서기 7세기에 벌써 키마크民族에 관한 기록이 나오고, 이들은 15세기까지도 몽골語를 썼다는 것이다. 그 뒤로는 이 부족이 투르크語를 사용하면서 투르크化돼 갔다고 한다. 아키세브 박사는 또 카자흐스탄 남부지방에서 발굴된 서기 11세기의 유적에서 온돌이 발견되었다면서 이것도 한민족系의 유입과 관련 있는 듯하다고 말했다.
  
  키마크族이 과연 한국人의 뿌리인 예맥族에서 분파된 것인지는 앞으로 더 깊은 연구가 있어야 할 것이다. 이 키마크族은 10세기에서 13세기에 걸쳐 중앙아시아와 中東을 휩쓸고 다녔던 일종의 프로 기마군단인 키프차크族과도 같은 뿌리라고 학자들은 보고 있다. 키프차크族은 1091년에 헝가리, 1092년에 폴란드, 1093년엔 지금의 터키지방인 비잔틴제국, 1094년엔 키예프에 나타나 약탈을 감행하였다. 키프차크族은 아들을 용병으로 팔기도 했다. 이집트의 아유비王朝는 키프차크族등 투르크族 용병을 사들여 강력한 전사집단을 육성했다. 1250년에 용병장군 아이백이 쿠데타를 일으켜 맘루크王朝를 세운다. 지배층은 대부분 카자흐스탄 초원에서 팔려온 키프차크族이었다. 이들은 1260년에는 시리아를 점령하고 있던 몽골군을 전멸시키고 대장 키트 부카를 사로잡아 처형했다. 몽골군은 페르시아로 후퇴했다. 몽골軍은 이때 본국의 내분 때문에 반격을 하지 않았다.
  
  어쨌든 이것은 몽골軍이 당한 유일한 패배였다. 같은 기마민족끼리의 대결이었으므로 몽골전법이 효과를 발휘하지 못했을 것이다. 세 학자에게 '카자흐스탄 사람들도 한국인에게 친근감을 느끼느냐'고 물었더니 카지벡 소장은 이렇게 말하는 것이었다.

 '카자흐스탄에 사는 여러 민족 중에서 카자흐 사람들이 가장 부러워하고 닮으려고 하는 것이 한국인이다.'

 소장은 또 '고려인과 다른 소수민족의 차이는 고려인은 이곳을 고향으로 여겨 정착하려는 데 반해 독일系등 다른 사람들은 본국으로 돌아가려고 한다는 점이다'라고 했다. 그런 고려인들은 한국으로 귀화하기를 희망하는 사람들이 많은 중국 조선족과는 크게 달라보였다. 조선족이 중국인에 대해 느끼는 감정보다 고려인이 카자흐人에게 느끼는 감정이 더 좋은 것과도 관계가 있을 것이다. 그것은 몽골族과 漢族의 차이 때문이 아닐까.


◎ 金昌根 駐카자흐스탄대사 인터뷰

 '자원외교의 대상국으로서 특수관계 맺어야.'
  
   석유수출 본격화되면 소비 폭증
  
  駐카자흐스탄 한국대사 김창근(金昌根)씨는 '자원의 보고인 카자흐스탄 정부는 다행히 한국에 대해 특별한 친밀감을 보이고 있으므로 우리도 장기적인 자원확보 측면에서 이 나라와 특별한 관계를 유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현재 두 나라 사이의 연간 무역량은 2억 달러 수준입니다만 석유자원이 본격적으로 개발되기 시작하면 사정이 달라질 것입니다.'
  
  金대사는 카자흐스탄의 세대수를 500만으로 잡는다면 1세대당 1人 취업으로 계산했을 때 1가구당 수입이 月40∼50달러, 年 500 달러 정도라고 했다. 그는 만약 석유수출이 본격적으로 이루어진다면 年170억 달러의 외화 수입이 가능해지며 이는 1人당 年1000 달러, 1가구당 4000 달러가 되므로 소비가 크게 늘 것이라고 계산했다. 金대사는 이곳에 진출한 한국기업이 정부가 지불을 보증한 사업인데도 돈을 떼일 위험에 직면하면 적극적으로 나서서 돈을 받도록 할 정도로 맹렬히 뛰고 있어 호평을 받고 있었다. 金대사는 '카자흐 사람들에게 자본주의 정신을 가르쳐 준다는 생각에서라도 가만있지 않는다'고 했다. 
  
  '카자흐스탄 동북쪽 중국과의 국경지대에 가보면 과거에 러시아가 중국을 얼마나 경계했는지 알 수가 있습니다. 미사일기지, 군사도로, 각종 안테나들이 촘촘히 중국을 겨냥하고 있었지요. 지금은 미국이 카자흐스탄의 전략적 위치가 러시아와 중국을 동시에 견제할 수 있다는 것을 간파하여 이곳에 집중적으로 투자하고 있습니다.' 
  
  몽골에서도 느낀 점이지만 미국은 몽골-카자흐스탄-우즈베키스탄-터키의 몽골 벨트에 깊숙이 개입하여, 끈끈한 경제·군사적 관계를 맺어 놓고 21세기에 도전해올 중국에 대하여 이 草原지대를 등 뒤의 비수로 삼으로 하고 있는 듯했다. 중국과 앙숙인 월남(越南)과 미국과의 관계도 급속도로 가까워지고 있어 미국의 對中國포위 작전이 이미 개시된 느낌을 주고 있다. 金대사는 '카자흐스탄 정부는 또 같은 투르크系 민족관계여서 그런지 터키와 아주 친밀하다'면서 '2000명의 유학생이 터키에 가서 공부중이고 약 200개의 터키 회사(주로 건설업)가 이 나라에서 활동중이다'고 말했다.

 '카자흐스탄과 우즈베키스탄은 둘 다 강력한 대통령 리더십으로 정치를 안정시킨 바탕에서 경제발전을 도모하고 있는 점에선 같지만 경제정책에선 카자흐쪽이 보다 개방적이고 우즈베키스탄은 점진적인 점이 다르다'고 했다.
  
  우즈베키스탄은 朴正熙의 개발 모델을 상당히 참고하여 對러시아 자주노선을 추구하고 있는 점에서도 親러시아 정책을 견지하는 카자흐의 나자르바예프 대통령과 비교된다. 알마타의 고려인들은 '서울 올림픽 이후에 우리를 보는 이곳 사람들의 시선이 존경으로 바뀌었다'면서 '일종의 신분상승감을 느꼈다'고 말하고 있었다. 金昌根 대사도 이렇게 말했다. 
  
  '키르기스스탄 대통령에게 대사 신임장을 제정했더니 인사가 끝난 뒤 이 사람이 하는 말이 [한국 때문에 소련이 망했다]고 하는 거예요. 고르바초프가 남북한의 발전과장을 주시하다가 남한의 승리로 끝나는 걸 보고는 한국식을 따르려고 페레스트로이카 정책을 시작했다가 브레이크를 놓친 것이라고 설명합디다.' 
  
  서울 올림픽이 동구공산권 붕괴의 한 계기가 되었다는 말도 있지만 한국식 개발 모델은 지금 몽골, 우즈베키스탄과 같은 舊소련권 나라의 집중적인 연구대상 또는 이상형이 되고 있다. 징기스칸은 軍馬로써 유라시아 大草原을 정복했다면 朴正熙는 경제개발의 금자탑으로써 몽골벨트 국가의 엘리트들을 고무시키고 있다. 朴正熙·서울 올림픽·대우 같은 단어들은 몽골-투르크語 문화권에서 사람들을 흥분시키는 단어가 되고 있다는 얘기다. 만52세인 金道根 이사(대우 알렘자동차 판매법인 사장)는 [(회사의)명령에 살고 명령에 죽는 몸]이란 말을 자주 했다. 金이사보다 두 살 아래인 鄭卓相 이사와 30代인 元유준 (주)大宇 알마타 지사장, 그리고 다른 5명의 大宇사원들(모두 30代)이 회식하는 자리에서 문득 기자의 뇌리에 떠오른 말은 '역시 한국인은 조국을 떠나야 위대해진다'였다.
  
  개발年代엔 졸병그룹에 속했던 金, 鄭이사는 이제 50代가 되어 조국으로부터 3000km나 떨어진 이곳 알마타에서 30代와 함께 뛰면서 카자흐人들에게 땀의 교훈을 가르치고 있었다. 1988년 서울 올림픽 이후 몽골벨트에 징기스칸 군대처럼 홀연히 나타났던 한국인들은 머지않아 북방 草原지대를 韓民族의 새로운 활동무대로 확보할 것이라는 예감이 들었다.
  
  ◎ 나자르바예프 카자흐스탄 대통령 인터뷰-'우리는 이제 최악의 고비를 넘겼다.'
  
  '폭탄은 아니지요.'
  
  기자는 5월 31일 오후 3시30분부터 40분간 대통령 집무실에서 누르술탄 나자르바예프 대통령과 인터뷰를 가졌다. 3시부터 하기로 했으나 대통령과 독일외무장관의 회담이 길어졌다. 한국인과 구별이 안되는 얼굴이지만 키는 1m80cm 정도로 큰 나자르바예프 대통령은 탁자 앞에 앉아서 차분하게 다소 빠른 낮은 목소리로 대답했다. 냉철하고 생각을 많이 하는 사람이라는 인상이었다. 인터뷰가 끝난 뒤 선물을 전달하자 '폭탄은 아니겠지요'라고 농담을 하면서 웃었다. 그 웃음이 아주 매력적이었다.
  
  ―그동안 한국을 두 번 방문하셨는데 한국에 대한 소감을 말씀해 주십시오. 
  
  '1990년 10월에 첫번째로 한국을 방문했을 때는 카자흐스탄이 신생독립국가였던 시절로서, 빠른 시기에 경제발전을 이룬 한국에 대해 알고 싶었습니다. 사람들은 부지런하고 과학기술이 크게 발전한 나라라는 인상을 받았습니다. 그때 盧泰愚 대통령이 아주 친절하게 충고를 해주신 것을 지금도 고맙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盧대통령은 젊은 人材를 양성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우리의 전문가들을 여러 명 초청해 주었습니다}.'

 
  ―오는 6월의 러시아 대통령선거에서 공산당 후보 주가노프가 집권하면 카자흐스탄과 러시아의 관계가 나빠질 것으로 우려하는 사람이 많습니다. 
  
  '어떤 정권이 들어서더라도 러시아가 과거로 돌아가는 후퇴는 불가능합니다. 70%의 국가 재산이 사유화되었습니다. 과거로 회귀하는 정책을 펴면 러시아 내부에서 반발이 일어날 겁니다.'
  
   '정치안정이 우리의 최대성과.' 
  
  ―한국인인 방찬영 교수가 대통령에게 경제발전에 관한 자문을 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朴正熙 대통령에 대한 연구도 하신 걸로 아는데 어떤 교훈을 얻었습니까. 
  
  '方교수는 초기에 우리에게 많은 도움을 주었습니다. 최초의 경영대학원도 우리 나라에 만들어 주셨고 요사이도 자주 만나고 있으며 높게 평가하고 있습니다. 카자흐의 발전에 있어서 정치적 안정은 필수적 요건입니다. 최근 10년간 舊 소련의 여러 지역에서 소란이 있었지만, 우리는 민족과 종교가 다양함에도 불구하고 안정을 유지하고 있는데 이것이야말로 우리 정부의 가장 큰 성과인 것입니다. 이는 카자흐 민족의 이기주의를 자제해간 결과인 것입니다. 박정희 대통령의 경제개발은 30년 전의 것이므로 오늘의 단계에서 그대로 대비, 적용하기는 어렵습니다. 우리 나라는 40여 개의 정당이 있고, 국민이 뽑은 국회도 있으며 정치적 자유는 헌법으로 보장됩니다.'
  
  ―카자흐스탄에 진출한 외국기업측의 이야기를 들으면 대통령과 노동자들은 열심히 일하면서 나라를 발전시키려 하는데 중간의 행정 관리직群이 사회주의 시대의 구습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불평하더군요. 
  
  '그것이 핵심적인 문제입니다. 의식개혁이 필요한 부분입니다. 수십 년간 개인 소유가 없고, 자본주의가 나쁘다는 소리만 듣고 살았으니 잘 바뀌어지지 않습니다. 우선 1단계로 시장 경제를 보장하는 법과 제도를 만들어 놓았으니 시간은 걸리겠지만 중간관리층도 달라질 수밖에 없을 것입니다.'
  
  ―대우전자 TV생산공장의 경우에 공장이 가동중인데도 전기를 끊어 큰 혼란이 생긴다고 하더군요. 
  
  '대우의 잘못 때문이 아니라 전기료를 안내는 사람에게 전기를 끊다가 보니 그 옆에 있는 회사가 억울하게 당하는 경우지요. 발전소를 금년중에 사유화시키면 책임감이 생겨 그런 일은 없어지게 될 것입니다.'
  
  '경제성장률이 플러스로 돌아섰다.'
  
  ―대통령께서는 [21세기의 전야]란 책도 쓰셨는데, 카자흐스탄과 중앙아시아의 장래를 어떻게 전망하십니까. 
  
  '우리나라는 대단히 어려운 시기를 지나고 있습니다. 독립한 지 얼마 되지 않은 상태에서 시장경제로의 전환과 소련 붕괴의 후유증을 동시에 극복해야 했습니다. 이제는 최악의 고비를 넘겼다고 봅니다. 1993년 우리가 독립적인 화폐를 도입한 이래 한때 250%이던 물가상승률을 작년엔 60%까지 낮추는 데 성공했습니다. 환율도 안정을 지속하고 있으며, 올해 ¼분기엔 물가상승률이 6%로 다시 떨어졌습니다. GNP 성장률도 올해부터 플러스로 전환했고, 내년부터는 국민생활 수준향상에 주력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우리는 석유·비철금속·농산물·금·은 등 자원이 풍부하고 중국-카자흐스탄-이란 간의 철로 건설이 완성되면 한국과의 수송도 편해질 것입니다. 최근 중국에서 투르크메니스탄을 통해 이란의 반다르 아바스항(港)에 이르는 철도의 연결공사 준공식에 참석했습니다. 이런 모든 조건은 카자흐스탄의 상품 수출에 좋은 바탕이 될 것입니다. 작년에 벌써 10억 달러의 흑자를 보였고 올해에는 ¼분기에 이미 7억 달러의 흑자를 기록하였습니다.'
  
  ―한국기업이나 한국인에게 하시고 싶은 말씀이 있다면…. 
  
  '카자흐스탄은 대담하게 개방정책을 펴고 있습니다. 외국인이 일할 수 있는 법과 제도를 다 만들어 놓았습니다. 은행제도가 새로 만들어졌고, 평소 외국인이 개인적으로 소유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익금을 외국으로 가져 나가는 것도 자유롭습니다. 우리나라에 들어와 서로가 이익이 되는 사업을 해주시길 바라고 한국이 발전하기를 기원합니다.'


*20년이 지난 2016년 현재 카자흐스탄은 중앙아시아 최고의 성공 스토리를 이어가고 있다. 舊 소련 국가중 가장 빠른 경제 발전과 정치안정을 이룩하였다. 나자르바예프 대통령의 장기집권에 대한 저항도 거의 없다. 인구 1800만 명에 GDP는 구매력 기준으로 약4200억 달러, 1인당 국민소득은 구매력 기준으로 2만4000 달러(명목 기준으론 1만2950달러)이다. 2013년까지 연평균 8%의 고도성장을 지속하였고 2012년엔 140억 달러의 외국인 투자를 유치하였다. 재정도 흑자이다. 카자흐스탄의 경제는 석유와 가스 수출에 많이 의존하고 있지만 개방적 정책으로 국제사회로부터 높은 신뢰를 얻고 있다는 점도 주목할 만하다. IMF로부터 빌린 빚을 상환 기일보다 7년 먼저 다 갚았다. 20년 전 인터뷰에서 나자르바예프 대통령이 다짐하였던 정치안정 속의 개방정책이 놀라운 실적을 남긴 셈이다. 카자흐스탄의 에너지 자원(석유 가스 석탄 우라늄 등) 매장량은  석유 환산 320억 톤이고 2015년 수출액이 550억 달러로서 GDP의 22%, 수출액의 3분의 2, 국가재정의 반을 차지한다.

최근 기름값이 떨어지면서 카자흐스탄도 다른 산유국들과 함께 경제불황 속으로 들어갔다.

<카자흐스탄 국가경제부 통계위원회는 4.12 20161/4분기 고정자본투자액이 전년동기 대비 15.7% 증가한 11,570억 텡게(35억불)를 기록했다고 발표함.

        - 20161/4분기 단기경제지표는 전년동기 대비 0.6% 하락하였으며, 경제 분야별 생산량 증감률은 산업 0.8%, 농업 +2.9%, 운송 +4.1%, 건설 +6.0%, 통신 4.3%, 무역 6%로 집계됨. 20161/4분기 소매거래는 전년동기 대비 3.1% 감소한 15,352억 텡게(46.5억불), 도매거래는 7.4% 감소한 33,086억 텡게(100억불)를 기록함. 

        - 한편, 2016.1-2월간 카자흐 수출액은 前月 同期 대비 34.6% 감소한 558,890만불, 수입액은 34.1% 감소한 322,020만불로 對外교역량은 전년동기 대비 34.4% 감소한 88910만불을 기록함.>(주 카자흐스탄 한국 대사관 자료)

 

*2015년 국가 에너지 보고서의 일부

Energy’s Importance to the Economy of Kazakhstan

             Kazakhstan’s richness in natural resources (and, specifically, oil and gas) predetermines energy’s importance to the country’s economy. The country’s total primary energy reserves (including oil, gas, coal, primary electricity, and uranium) are estimated at roughly 32 billion tons of oil equivalent (toe), representing about 3.6% of total world proved primary energy reserves. The country’s total primary energy production has been increasing at an annual rate of 5.5% since 2000, while primary energy consumption over the same period increased 4.3% annually.


             Kazakhstan’s energy consumption is about a half of its production, making the country net energy exporter. The energy sector of Kazakhstan accounts for 22% of the country’s GDP, two-thirds of total export earnings, and 50% of state budget revenues. Since 2000, the share of fuel and energy sector in the volume of industrial production has risen by 15%, and oil and gas products export volume has increased from 5 to 55 billion USD.


             At the same time, the economy of Kazakhstan remains highly energy-intensive: currently Kazakhstan ranks 25th in the world by energy-intensity of the economy. 


             Major recommendations include maintaining the national fund management of oil and gas profits, and diversifying oil service businesses, increasing the value added of final products. Another important recommendation is to not tighten local content requirements, as well as environmental fees, as these may seem detrimental to energy sector development, especially taking into account diversification plans of the government of Kazakhstan.


 


 


[ 2016-04-27, 21:28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arock     2016-04-28 오전 6:57
텡게화는 반토막 나고, 나자르바에프의 20 년 장기집권으로 부패는 만연하고, 국민들은 짜증이 날대로 났지만 언론통제, 철권통치 때문에 꿀먹은 벙어리로 끙끙 앓고 있는데 "중앙아시아 최고의 성공 스토리 ?" 무슨 허무 개그를 하는건지 도통 모르겠네......
   얼핏보다가     2016-04-28 오전 12:49
투르크족( 돌궐족) + 몽골족...그리고 예맥족까지 포함된 이곳 국민들...
참으로 먼곳까지, 한민족의 부류가 연결되어 있음을 알 수 있다.

아마도 조만간 국가별 DNA가 정리되면, 상상을 초월하는 결과가 나올지도, 철천지 원수간인 이스라엘/팔레스타인-아랍이 가장 핏줄/DNA가 가까운 집단으로 나오거나, 반목중인 한국-일본의 DNA계열이 어떻게 나올지는 흥미진진.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