産資部, 對北송전 땐 수도권 電力차질

동아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對北송전땐 수도권電力 차질
  
  
  
  
  
  북한에 200만 kW의 전력을 공급하면 수도권의 전력 예비율이 적정 수준인 15∼18%의 절반 이하로 떨어져 수도권 전력 공급이 차질을 빚을 수 있다고 산업자원부가 내부 보고서에서 지적했다.
  
  그러나 산자부는 15일 언론에 배포한 보도참고자료에서 대북 송전의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 수도권의 전력 예비율 추이를 숨긴 채 전국의 전력 예비율이 대북 송전 시 23.9%에서 19.7%로 소폭 감소한다는 내용만 공개해 실상을 감추려 했다는 의혹을 샀다.
  
  
  산자부는 또 송배전시설 완공 후에도 매년 전력공급 비용으로 1조 원 이상이 들 것으로 추산했으나 이 사실도 보도 자료에서 제외했다.
  
  
  15일 본보가 입수한 산자부의 ‘대북 전력공급방안 검토’ 보고서에 따르면 2008년 수도권 전력 예비율은 15.2%에서 대북 송전을 시작하면 6.6%로 크게 떨어질 것으로 예상됐다.
  
  
  
  
  
  
  
  
  
  산자부는 보고서에서 “예비율 저하로 수도권 전력 수급에 차질이 우려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대북 송전을 위해서는 수도권의 발전설비를 확충해야 한다고 보고 △충남 보령복합발전소 전체 180만 kW 가운데 135만 kW의 발전설비를 서울화력발전소(옛 당인리발전소)로 옮기고 △인천 남동공단의 영흥발전소 준공 시기를 당초 2009년 3월에서 2008년 6월로 앞당기는 방안을 제시했다.
  
  
  전문가들은 보령의 복합발전설비를 서울로 이전하려면 3000억 원 이상의 비용이 들 것으로 추정했다.
  
  
  이 비용은 정부가 추산한 대북 송전비용에 포함되지 않았기 때문에 북한에 전기를 보내려면 전체 투자금액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중부발전 유진찬(兪辰贊) 관리본부장은 “보령복합설비의 가동률은 55%로 일반 액화천연가스(LNG) 화력발전소보다 20%포인트 높다”며 “큰돈을 들여가며 설비를 옮기는 건 말도 안 된다”고 말했다.
  
  
  보고서는 또 시설투자비 외에 매년 1조 원 이상 들어가는 전력공급 비용에 대해서는 북한의 천연자원으로 대신 받거나 남북협력기금에서 일부 보조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홍수용 기자 legman@donga.com
  
  
  
  
  
  
  
[ 2005-07-16, 06:26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