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권 정권 10년이 한국정체의 원인"

dailynk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이명박 '운동권 정권 10년이 한국 사회 정체 원인'
  젊은 세대 '보수는 나쁘고, 진보는 개혁적이라는 인식 바꿔야'
  [2005-07-16 14:17]
  
  ▲ 16일 'Leader's Camp' 참가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강연에 나선 이명박 서울시장(출처:투유)
  
  '우리 사회가 운동권 정권'을 10년간 경험하며 더 이상 전진하지 못하고 있다'
  
  이명박 서울시장은 16일 오전 경기도 가평에서 진행된 '2005 New Leader's 대학생 Camp' 참여 대학생 500여 명을 대상으로 한 강연에서 한국 사회발전이 정체된 원인을 김대중 정부시절부터 계속된 '운동권 정부'책임이라고 주장했다.
  
  이 시장은 “국민소득 1만불 달성 10년이 지났지만 2만불에 근접도 하지 못하는 등 우리사회는 운동권 정권을 10년간 경험하며 더이상 전진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경험 없는 운동권 정치로 불안한 나라가, 그나마 기업하는 사람들과 국민들의 노력으로 이만큼 유지하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 시장은 “운동권의 경험만 가지고 한 국가를 운영하기에는 부족하다”며, “이 과정에 겪게 되는 수많은 시행착오들의 결과는 결국 국민들이 떠안게 됐다”고 지적했다.
  
  21세기는 우리가 아닌 세계와 경쟁해야 하는 시대
  
  정부와 큰 마찰을 빚었던 행정수도 이전 문제에 대해 “현재 정부가 200조 빚을 지고 있고, 노 대통령 퇴임 후에는 빚이 300조원으로 늘어나는데 무슨 수로 통일을 감당 하냐”고 물으면서 “촌각을 아끼면서 정부가 절약해야 하는데 수도 이전문제와 같은 쓸 데 없는 일을 벌여 돈을 아끼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한 사람이 실수하면 한 사람에게 피해가 돌아가지만, 국가의 리더가 실수하면 전 국민이 피해를 본다”고 했다. 그는 “이 정권을 만든 것은 여기 있는 젊은 여러분이다”며 젊은 세대의 인식전환을 촉구했다.
  
  이 시장은 “학생들로부터 시장님의 정책은 진보적인데, 왜 보수적인 한나라당에 있냐'는 질문에 대해 “21C를 살아가는 젊은 대학생들이 진보는 좋고 보수는 나쁘다는 맹목적 믿음에 빠져있다”고 안타까워했다. 그는 “지금 시대는 국가통치에서 국가경영으로 전환했다”면서 “우리의 경쟁상대는 우리가 아닌 전 세계”라고 강조했다.
  
  이 시장은 정치권에서 벌어지고 있는 과거 청산 작업에 대해서도 비판적인 시각을 드러냈다.
  
  과거 산업화세대 긍정성 인정하는 자세 필요
  
  “2차 세계대전 이후 후진국에서 선진국 문턱으로 진입한 국가는 우리밖에 없다”면서 “과거 산업화 세대들의 부정적인 면을 부인한다는 것은 아니지만, 그들의 긍정성 또한 인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 당시 상황에 대한 정확한 분석을 통해 긍부정성을 따져야지 모조리 나쁘다고 평가해버리기 때문에 지금 우리가 대립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경험과 자본, 기술 등 아무 것도 없는 상황에서 없이 도전정신 하나로 전 세계에 우리를 알렸다” 면서 “선배들이 가진 선구자적 정신은 이어받아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대학생들과 기념사진을 찍고있는 이명박 시장 (출처 : 투유)
  
  
  이 시장은 “대학시절 같이 학생운동 했던 친구들은 졸업 후 바로 정치권에 뛰어들었지만, 나는 경제인이 되어 다양한 경험을 쌓은 다음 정치를 해도 해야겠다고 결심하게 됐다”며 “그 친구들 중 반절이 평생을 투쟁만 하다 갑자기 권력을 잡게 되면서 실수를 저지르게 됐다”고 밝혀 자신의 경영 마인드가 대권 경쟁력의 주요 원천임을 시사했다.
  
  세계화시대 국제 리더 양성을 목표로 ‘대학생 인터넷신문 투유(www.tou.co.kr)'와 원광대 총학생회가 공동 주최한 '2005 New Leader's 대학생 Camp'는 경기도 이천 덕평수련원에서 13일부터 3박 4일 일정을 마치고 이날 오후 행사를 마무리 한다.
  
  
  양정아 기자 junga@dailynk.com
  
  221.159.208.166
  
  
[ 2005-07-16, 21:56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