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utdated Concept of "Guilt by Association" Applied to President
(1) Difference Between Watergate and Choi Soon-sil Scandals

Kim Pyung-woo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Watergate was a criminal indictment adhering to due process. But Choi Soon-sil gate is outdated method of targeting President Park Geun-hye through guilt by association by using Choi Soon-sil’s alleged corruption scandal as excuse.

by Kim Pyung-woo (Attorney and former head of Korean Bar Association)

 

After the Choi Soon-sil gate was reported in October of last year and hordes of candle-light protesters gathered in downtown Seoul calling on Park to step down, almost all news media organizations featured interviews with so-called experts on U.S. history to compare the scandal to Watergate. Some even contributed writings to newspapers recommending the president to step down voluntarily as U.S. President Richard Nixon did when Watergate broke out in 1974 resulting in the commencement of impeachment proceedings. I have lived in the U.S. for only seven years, including my time there as a student. But I spent the entire period in the U.S. either at school or at a law firm comparing and researching U.S. and Korean constitutional law and litigation. As a result, I believe I have the credentials to comment on this subject.

 

Let’s first look at the Watergate scandal. Richard Nixon, the 37th president of the U.S., ran for the top office as a Republican Party candidate in 1968 and in November of 1972, defeating Democratic Party candidate George McGovern by a wide margin to be re-elected (won 520 electoral college votes and grabbed 61 percent of popular votes marking the largest number of votes in U.S. presidential elections at that time). In June of 1972, when the election campaign was in full swing, former CIA officers E. Howard Hunt and James McCord were caught burgling the Democratic National Committee's headquarters at the Watergate Complex in Washington, D.C.—ostensibly to photograph campaign documents and install listening devices in telephones. The pleaded guilty in January of 1973 and were sent to prison. The incident did not grab much attention at the time due to election-related news. But a Washington Post reporter wrote an exclusive article citing a credible source claiming that the Nixon re-election campaign (CREEP) was behind the Watergate scandal as well as presidential aides at the White House. The exclusive story turned the entire U.S. upside down.

 

The U.S. was the first country in the world to devise a system where the public elects a president into office. This fair election process to choose a leader marks the alpha and omega of American democracy. It is an American tradition to hold fair presidential elections and to accept the outcome without question and entrust the newly-elected leader with state affairs until his term ends. The U.S. has a two-party system. In other words, the Republican and Democratic parties hold presidential election campaigns. The two parties are not merely political parties. They form the two pillars supporting American democracy. They are legally viewed as state institutions.

 

Yet the election committee of the Republican Party, which forms one of the two pillars of U.S. democracy, attempted to photograph campaign documents and install listening devices in telephones inside the Democratic National Committee's headquarters. This incident was a grave offense that threatened to overturn U.S. national policy. It was a blatant violation of the U.S. constitution and unprecedented in the country’s history. Americans were outraged and held massive protests, which was not surprising to say the least. The focus of attention was on Nixon and his White House aides who denied any knowledge or involvement. The Watergate scandal appeared to be ending with McCord and his team of burglars going to jail along with two CREEP officials who were found guilty of ordering the men to infiltrate the Democratic National Committee’s headquarters.

 

This is the gist of the Watergate scandal in a nutshell. It was a burglary incident at the Watergate building. A lot of Americans were suspicious that the president and his aides may have been involved in the incident. But as long as there was no evidence, it was impossible to seek responsibility. No American news media organization and the public held candle-light protests demanding Nixon to step down. This is where the U.S. and Korean news media, politicians and public differ. As long as there was no objective evidence linking Nixon and his aides to the Watergate scandal, nobody held them legally responsible. Americans were fully aware of the fact that an individual is held legally responsible for an offense only after the principle of due process has been observed.

 

When the Korean news media reported that Choi used her close ties to the president tointerfere in the appointment of government officials and meddle in government projects for personal gain, Park confessed that she was completely unaware of such acts and apologized deeply. She also vowed to appoint an independent counsel and to cooperate with him, while promising to take full responsibility if any wrongdoing is discovered. She was displaying model behavior seen among all past presidents in the face of corruption scandals involving aides. Korea’s Constitution also ensures that no individual will be punished without due process.

 

But the Korean news media, National Assembly and candle-light protesters held the president responsible for the Choi Soon-sil scandal even though there was no evidence connecting Park. They accused the president of delivering an “insincere apology” or that her amends were “too brazen” and “disappointing.” Suddenly, the focus of attacks shifted from Choi to the president. Rather than seeking to punish Choi, they demanded that Park step down or be impeached.

 

Candle-light protesters demanding the ouster of the president converged regularly in central Seoul for around two months. The news media and opposition parties also unveiled their true intentions. From the beginning, the Choi Soon-sil gate was an excuse to drive the president out of office through guilt by association and grab power for themselves. Guilt by association was originally included in the Chosun dynasty constitution. If somebody committed high treason, not only that individual but his immediate family and the family of his wife, as well as relatives and even distant kin were held responsible by guilt by association and either put to death or banished. Their assets were confiscated and incorporated into the royal coffers or meted out as rewards to whistle blowers. The wives and children of the guilty were divided as spoils to be shared by the winners of the power struggle. It was a truly primitive form of punishment (seen nowadays in North Korea). The factional feuds seen during the Chosun dynasty stemmed from the principle of guilt by association. In those days, marriages took place based on family ties and members of a particular faction were intertwined by marital ties. As a result, one member being found guilty of high treason led to the entire faction facing its downfall through guilt by association. This is the nature of the factional feuds that led to the downfall of the Chosun dynasty.

 

The Minjoo Party, the news media and candle-light protesters, which pride themselves on their progressive policy stance, are engaged in a factional feud reminiscent of the Chosun dynasty by seeking to oust the president through guilt by association and grab power. Let us assume that the Grand National Party had attempted to do the same thing to President Kim Dae-jung when his three sons and aides were accused of receiving hundreds of billions of won in bribes, demanding Kim’s apology and having him read out loud a letter like what Park did. Would the Minjoo Party, news media, bar association and scholars stood still if the GNP had demanded that Kim’s apology was too weak, holding him responsible through guilt by association and staging massive candle-light protests? Wouldn’t those groups have been outraged by the very mention of guilt by association? They would have accused the GNP of engaging in North Korean-style tactics and called for punitive measures. Yet those very politicians, news media, lawyers and scholars are holding Park responsible through guilt by association, simply because she is a member of a rival political party and staging candle-light protests demanding her resignation or impeachment. If this is not the face of Chosun dynasty factional feuding, then what is? This is why I refuse to call the so-called progressives in Korea progressive. They are not progressive at all. They are not conservatives either. They simply reinterpreted Chosun dynasty practices into a modern day context and claim it is democracy. They have no idea of due process, rule of law or justice.

 

In conclusion, the Watergate scandal was a major political crime that rattled the very foundations of America’s two-party politics and fair elections, which are considered hallowed principles of U.S. democracy. The Choi Soon-sil gate in Korea involves a case of corruption endemic to Korea in which a close confidante of the president used her ties to Park to obtain personal wealth. This is something that has been repeatedly seen during the 500-year history of the Chosun dynasty and has also been common since the establishment of the Republic of Korea.

Watergate was clearly a criminal offense (burglary, theft and wiretapping) with all individuals involved confessing to their guilt and being sent to prison. But all of the individuals involved in the Choi Soon-sil gate are denying charges. The case is currently being tried in court so we must not assume that any of them are guilty. If the court rules in favor of their innocence, what will happen? Will the scores of media reports and protests we’ve seen so far have been in vain? If so, how embarrassing will that be?

 

Lastly, the Watergate scandal was revealed following an exclusive article written objectively by a Washington Post journalist based on credible information provided by an informant (deep throat who was later revealed to have been the vice director of the FBI). It was not a biased article written specifically to oust Nixon. In the Choi Soon-sil gate, almost all of Korea’s news media simultaneously and concertedly used the term “monopolization of state affairs,” which belongs in the Chosun dynasty, to describe the alleged offenses. The flurry of reports that took place like clockwork all took on the same biased, exaggerated and one-sided perspective. The target was the president from the onset.

 

Watergate ended in criminal charges and punitive measures according to due process. But the Choi Soon-sil gate involves an attempt to snare the president through guilt by association. This is the fundamental difference between the two scandals. So-called experts in U.S. affairs who are seeking Park’s resignation by comparing her to Nixon appear to have no idea what the Choi Soon-sil gate involves.

 

Jan. 11, 2017

 


 

朴 대통령에게 조선조式 연좌제 적용

워터게이트와 최순실 게이트는 어떻게 다른가(1):

워터게이트는 적법절차에 따른 형사처벌이었지만, 최순실 게이트는 최순실의 비리, 부정을 구실로 하여 朴 대통령을 연좌제로 잡는 조선시대 黨爭의 再版(재판)이다.

 

작년 10월 소위 최순실 게이트가 언론에 터져 나오고, 촛불 시위대가 朴 대통령의 下野·탄핵을 외치자, 거의 모든 언론이 소위 미국 전문가들을 내세워 워터게이트와 비교했다. 일각에선 ‘朴 대통령도 1974년 닉슨 대통령처럼 탄핵까지 가지 말고 자진 사퇴해야 한다’고 충고하는 글을 기고하기도 했다. 나는 유학 생활을 포함해 미국 생활이 7년밖에 안 된다. 그러나 7년을 전부 학교와 변호사 사무실에서 미국법 특히, 미국의 헌법과 소송법을 한국과 비교·연구하며 지냈다. 그래서 나도 이 주제에 대하여 한 마디 할 자격은 있다고 믿는다.
  
  먼저 워터게이트를 보자. 미국의 제37대 대통령 닉슨은 1968년에 이어 1972년 11월 대선 때 공화당 후보로 나가 민주당의 맥거번 후보를 압도적으로 누르고 재선되었다(선거인단 수에서 520표를 획득했으며 유권자 투표에선 61%의 지지율을 획득했다. 당시 美 대선 사상 최고 득표율 기록이었다). 선거운동이 한창이던 1972년 6월 맥코드(Mc Cord) 등 5명의 전직 FBI 및 CIA 요원들이 워싱턴 D.C. 다운타운에 있는 워터게이트(Watergate) 빌딩 내 민주당 중앙본부에 침입해 도청기를 설치하려다가 발각, 체포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그들은 1973년 1월, 有罪(유죄)를 인정하고 교도소에 갔다. 당시에는 선거 뉴스에 밀려 별 주목을 못 받았다. 그후 워싱턴포스트의 기자가 믿을 만한 정보제공자로부터 이 사건의 배후에는 공화당의 대통령 재선위원회(CREEP)의 지시가 있었고, 더 나아가 백악관의 대통령 참모들도 관여되었다는 제보를 받고 특종 보도를 냈다. 온 나라가 뒤집혔다.
  
  미국은 세계 최초로 국민이 선거로 대통령을 뽑는 제도를 만든 나라이다. 공정한 대통령 선거는 미국 민주주의의 출발점이자 종착점이다. 대통령 선거가 공정하게 치러지면 그 결과에 무조건 승복하고 임기를 마칠 때까지 대통령에게 국정을 맡기는 것이 미국 민주주의의 확립된 전통이다. 미국은 兩黨制(양당제)이다. 즉, 공화당, 민주당 양당이 대통령 선거전을 치르는 것이 전통이다. 兩黨은 그냥 정당이 아니다. 미국 민주주의를 운영하는 兩軸(양축)이다. 법률상 국가기관으로 취급한다.
  
  그런 兩黨의 한 축인 공화당 선거본부가 상대 黨인 민주당의 선거본부에 침입해 선거전략을 훔치려는 盜聽(도청)장치를 설치하려 했다니. 이것은 완전히 미국의 國是(국시)를 송두리째 뒤집는 중범죄에 해당했다. 명백한 違憲(위헌)행위였다. 미국 역사에 처음 있는 일이었다. 미국 국민들이 경악하여 총궐기한 것은 너무나 당연했다. 초점은 닉슨 대통령과 그의 백악관 참모들에게 쏠렸다. 닉슨 대통령과 참모들은 관여 사실을 否認(부인)했다. 결국 워터게이트 사건은 워터게이트 침입에 관여한 행동대 5명과 이들에게 침입을 지시한 2명의 대통령 재선위원회 인사가 구속되어 유죄 판결을 받고 교도소에 가는 것으로 끝나는 듯했다.
  
  여기까지가 좁은 의미의 워터게이트, 즉 워터게이트 빌딩 침입사건이다. 상당수의 국민들은 ‘과연 대통령과 그의 측근들이 관여하지 않았을까’ 하며 의문을 가졌다. 침입을 전혀 몰랐다는 대통령과 그의 측근들의 否認이 진실일까 의문이 들었지만, 증거가 없는 이상 책임을 논할 수는 없었다. 미국의 언론, 국민 누구도 닉슨 대통령에게 下野나 탄핵을 요구하는 촛불시위를 하지 않았다. 바로 이 점이 우리나라 언론, 정치인, 국민과 다른 점이다. 닉슨 대통령과 측근이 워터게이트 침입에 관여하였다는 객관적 증거가 없는 이상 누구도 이들에게 법적 책임을 묻지 않는다. 법적 책임은 위법을 저지른 사람에게 적법절차를 거쳐서 묻는다는 헌법의 적법절차와 개인책임의 원칙을 국민 모두가 熟知(숙지)하고 준수하는 것이다.
  
  최순실이 대통령과의 친분을 이용하여 정부 인사에 관여하고 이권에도 개입하였다고 언론에 보도되었을 때, 朴 대통령은 자신은 몰랐지만 도의적으로 책임을 느껴 깊이 사죄한다고 했다. 특검을 만들어 조사하면 적극 협조하고 자신의 관련이 드러나면 책임지겠다고 했다. 측근비리가 터지면 역대 대통령들이 다 해온 관례적인 모범 답안이었다. 한국도 헌법에 적법절차의 원칙, 즉 누구도 적법한 절차에 의하지 아니하고는 처벌받지 않는다는 원칙이 있다.
  
  그러나 한국의 언론, 국회, 촛불세력은 박근혜 대통령이 최순실 비리에 관여하였다는 아무런 증거가 없는데도 무조건 連帶(연대)책임을 물었다. 대통령이 최순실의 국정농단 비리에 대하여 ‘형식적인 사과를 했다’, ‘사과가 너무 실망스럽다’, ‘뻔뻔하다’며 오히려 공격의 초점을 최순실에게서 朴 대통령에게로 돌렸다. 잘못이 있다는 최순실의 처벌을 요구하는 것이 아니라 아무 관련이 없다는 대통령의 처벌, 즉 下野 또는 탄핵을 요구하고 나왔다.
  
  대통령의 下野, 탄핵을 요구하는 촛불시위가 두 달여 간 나라를 덮었다. 언론, 야당이 본심을 드러낸 것이다. 최순실 게이트는 처음부터 朴 대통령에게 연대책임, 즉 연좌제를 적용하여 대통령의 자리에서 몰아내고 정권을 잡기 위한 싸움[黨爭(당쟁)]의 구실이었던 것이다. 연좌제는 원래, 조선시대 헌법 經國大典(경국대전)에 있었다. 어느 누가 大逆罪(대역죄)를 저지르면 본인뿐 아니라 본인의 直系(직계) 가족, 妻家(처가)의 直系 가족, 이렇게 三族(삼족)은 기본이고 더 나아가 9族에게도 연대책임을 물어 죽이거나 귀양 보냈다. 재산은 모두 몰수하여 고발자들에게 償(상)으로 나누어 주고 국고에 귀속되었다. 죄에 걸린 부인과 자녀들을 官婢(관비)로 만들어 당쟁에서 이긴 측이 나누어 가졌다. 정말 원시적인 형벌이었다(지금 북한의 형벌제도가 바로 이런 식이다). 조선의 四色黨爭(사색당쟁)은 바로 이 연좌제로부터 나온 것이다. 그 시절엔 婚事(혼사)가 친족의 연줄로 이루어졌기 때문에 같은 당파의 사람들은 대부분 혼사로 얽혀 있어 한 사람이 대역죄에 걸리면 일당이 모두 대역죄에 연좌되어 몰락하였다. 이것이 바로 조선을 패망시킨 四色黨爭이다.
  
  한국의 소위 진보를 자처하는 민주당, 언론, 촛불세력은 조선시대의 연좌제를 통해 朴 대통령을 몰아내고 정권을 잡으려는 四色黨爭을 벌이고 있다. 만일 김대중 대통령 시절 대통령의 아들 삼형제와 그 측근들이 저지른 수백, 수천억의 뇌물사건을 이유로 당시 한나라당 의원들이 金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하고 金 대통령이 朴 대통령이 쓴 것과 비슷한 사과문을 읽었다고 가정하자. 그런데도 한나라당이 金 대통령의 사과가 부족하다며 연대책임을 물어 下野, 탄핵을 요구하고 촛불시위를 했다면 한국의 민주당, 언론, 변호사단체, 학자들은 가만히 있었을까? ‘지금 시대가 어느 시대인데 연대책임이냐. 연좌제는 舊시대의 유물이다. 여기가 북한이냐?’고 흥분하며 유엔에 달려가 한국의 야당을 혼내 달라고 하지 않았을까? 내 눈에 선하다. 
  
  그런데, 바로 그 정치인, 그 언론, 그 변호사, 그 학자들이 오로지 당이 다르다고 하여 朴 대통령에게는 연대책임을 묻고 下野와 탄핵을 외치며 촛불시위를 하고 있다. 이것이 바로 조선의 四色黨爭이 아니고 무엇인가? 내가 한국의 진보를 진보라고 부르지 못하는 이유이다. 저들은 진보가 아니다. 보수도 아니다. 그냥 공자왈 맹자왈 하던 것을 민주왈 민족왈 인민왈로 바꾸어 三民(삼민)의 주문을 외우는 조선시대 양반들이다. 법치가 무엇인지, 정의가 무엇인지, 적법절차가 무엇인지 전혀 모르는 舊시대의 양반들이란 이야기다.
  
  정리하여 보자. 먼저, 미국의 워터게이트는 미국의 國是(국시)인 공정한 대통령 선거제와 미국의 전통인 兩黨制(양당제) 정치의 근간을 뒤흔든 미국 역사상 초유의 중대한 정치적 범죄이다. 한국의 소위 최순실 게이트는 대통령의 친구가 대통령과의 친분관계를 악용, 개인적 이득을 취하는 소위 한국의 토착형 비리이다. 이는 조선시대 500년 내내 계속되었다. 대한민국 건국 후에도 권력자 주변에 흔히 있어왔던 통상적 비리이다.
  
  워터게이트는 명백한 범죄행위(주거침입 절도와 도청)로, 관련자들이 모두 유죄를 인정하고 교도소로 갔다. 최순실 게이트를 보면, 관련자들이 범죄를 부인하고 있다. 현재 재판 중에 있으므로, 저들이 유죄라는 어떠한 추정도 하면 안 된다. 만일 법원에서 무죄 판결이 나면 어떻게 할 것인가? 지금까지 몇 달 동안 온 나라를 뒤흔든 언론의 보도와 촛불시위는 모두 헛발질한 것 아닌가? 그렇다면 이 무슨 국가적 불행이고 망신인가?
  
  마지막으로 워터게이트는 워싱턴포스트 기자가 믿을 만한 정보 제공자(deep throat·FBI 부국장이 정보를 제공한 것으로 훗날 드러남)의 제보를 받아 객관적 사실을 보도한 것이다. 닉슨을 사임시키기 위해 의도적으로 기획·편집한 보도가 아니었다. 최순실 게이트는 국내의 거의 모든 언론이 동시에 연합해 ‘국정농단’이라는 희귀한, 조선시대 때 나올 법한 漢字 용어를 한날한시에 국내의 거의 모든 언론이 거의 동시에 사용했다. 일사불란하게 한 박자로 보도한 것이다. 그러나 그 내용이 하나같이 과장·허위·조작의 일방적 보도였다. 처음부터 최순실이 아니라 朴 대통령을 노린 기획보도였다고 본다.
  
  결국 워터게이트는 적법절차에 따른 형사처벌이었지만, 최순실 게이트는 최순실의 비리, 부정을 구실로 하여 朴 대통령을 연좌제로 잡는 조선시대 黨爭의 再版(재판)이다. 미국의 워터게이트와 한국의 최순실 게이트는 근본적으로 이렇게 다르다. 兩者(양자)를 같이 놓고 朴 대통령의 下野를 요구하는 소위 미국 전문가들은, 한국의 최순실 게이트가 무엇인지 모르는 것 같다.

 

(2017.1.11.)

 


언론의 난
출처 : Translated by Simon Lim
[ 2017-03-17, 15:30 ] 조회수 : 5252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