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고영태 녹음파일' 소유자 김수현 씨에게 拘引狀(구인장) 발부
금일 최순실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할 예정이었으나 불출석… 崔 씨 측 이경재 변호사가 재판부에 拘引 요청

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이른바 '고영태 녹음파일'의 소유자인 김수현 前 고원기획 대표가 법정에 증인으로 출석하지 않자, 법원이 拘引狀(구인장)을 발부했다.
  
  6월2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최순실(61) 씨와 안종범(58) 前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에 대한 35차 공판이 열렸다. 金 씨는 이 재판의 증인으로 출석할 예정이었으나, 건강상 이유로 불출석했다.
  
  崔 씨의 변호인인 이경재 변호사는 金 씨의 拘引을 재판부에 요청했고, 재판부는 이를 받아들여 金 씨에게 구인장을 발부했다. 崔 씨 측은 그간 녹음파일 속 대화들을 근거로, 고 씨와 그 주변 인물들이 국정농단 사태를 '기획폭로'한 것이라고 주장해왔다.
  
  '고영태 녹음파일'이란 고 씨와 그의 측근 김수현 씨 등이 나눈 전화 통화 내용이 녹음된 다량의 음성파일이다. 지난 2월 <조갑제닷컴>은 이 녹음파일을 입수해 보도한 바 있다(관련기사 참조). 고 씨는 ▲“내가 제일 좋은 그림은 뭐냐면…이렇게 틀을 딱딱 몇 개 짜놓은 다음에 빵 터져서 날아가면 이게 다 우리 거니까 난 그 그림을 짜고 있는 거지" ▲"좀 더 강한 것으로 한꺼번에 터트려야 한 방에 죽일 수 있지" ▲"내가 재단에 副사무총장으로 들어가야 해. 거기는 우리가 장악해야 해"라고 말한 것으로 확인된다.
  
  이와 관련해 고 씨는 지난 2월 崔 씨 재판의 증인으로 나와 "대화한 것은 사실이지만 김씨와 농담式으로 한 이야기"라고 주장했다고 한다. '재단 장악 의도를 가진 것이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선 "절대 사실이 아니다"고 부인했다고 한다.●
[ 2017-06-02, 16:50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kimjh     2017-06-02 오후 5:31
법원을 믿어야 한다고 생각하는가? 법원은 이 사회가 자유민주주의 인지 인민군민주주의인지 전혀 관심이 없는 것 같은데...이제까지 희망을 했지만 흉내만 내는척 할 뿐었다. 인민해방구가 되면 우리보다는 법원이 먼저 부서지고 죽을 것이니 자기들이 알아서 하겠지....면죄부 마일리지 쌓으려는 것인지도..양측으로부터....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