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축가들이 최고로 치는 건물 판테온

부대진(상미회)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라파엘로(Raffaello)가 잠든 판테온(Pantheon)
❶ 달리의 라파엘로식 폭발. ❷ 판테온 단면.
  지난 9월(2015년) 尙美會 ‘시칠리아와 남부 이탈리아’ 여행단의 마지막 저녁은 나폴리의 미식가들이 즐겨 찾는 식당 Il Ristorantino dell’Avvocato로 어렵게 정해졌다. 쉬는 날 식당을 열기로 한 것이다. 멀리 동방에서 단골이 찾아왔으니 그 또한 즐겁지 아니한가! 셰프의 손맛이 묻어나는 신선한 티레니아 해산물 요리와 캄파니아의 으뜸 포도주 TAURASI의 마리아쥬는 우리의 눈과 입을 행복하게 만든다. 포도주가 한 순배 돌자 모두들 다음날 스케줄 변경에 대한 의견을 내 놓기 시작한다. 예정된 Caserta 궁전 관람을 취소하고, 로마로 직행하여 패션의 거리 콘도티에서 자유시간을 가진 후 공항으로 가자는 의견이 다수다. 로마에 가면 먼저 고대 로마 최고의 건축에 경의를 표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되면서, 판테온(Pantheon) 관람 후 자유시간을 갖는 것으로 의견이 수렴된다.
 
  고대 그리스인들은 자(尺)와 컴퍼스(compass)를 이용해 그릴 수 있는 직선이나 원 그리고 이를 응용한 평면과 입체적 형태를 통해 만든 기하학적인 아름다움이 자연의 아름다움을 능가한다고 믿었다. 절대적이고 영원한 아름다움을 황금비(黃金分割, Golden Section)를 통해 구현한 그리스인의 美學은 그 후 2000 년에 걸쳐 서양세계를 지배한다.

  고대 그리스인들이 꿈꾸던 기하학을 기초로 한 원통, 구(球), 육면체, 삼각뿔과 같은 형태로 만들어진 건축이 고대 로마시대에 그 절정을 이룬다. 그 중에서도 가장 이상적인 도형인 원형 평면의 원통 위에 반구(半球)를 올려놓은 판테온은 구조적 완결성을 보여주는 결정판이다.

 현재의 건물은 서기 125년에 帝政 로마제국의 오현제(五賢帝) 중 세 번째 황제 하드리아누스(Hadrianus)가 직접 설계에 관여하여 만든 세 번째 판테온. 우주의 모든 신들에게 바치는 만신전(萬神殿)이다. 둥근 천정의 무주공간(無柱空間)은 그 정점에 뚫린 원형 개구부(開口部 Oculus)를 통해 빛을 받아들이면서 계절, 시간, 날씨에 따라 변하는 신비스러운 우주의 향연을 연출한다. 빛과 기하학적 형태가 조화를 이룬 경이로운 공간을 보여주는 로마 건축의 최고 걸작이다.

 개구부는 내부 공간의 조명, 환기, 온도와 음향을 조절하는 다양한 기능을 소화한다. 바닥에서 개구부까지의 높이와 돔(Dome) 내부 원의 지름은 43.3m로 동일하다. 실내는 지름이 43.3m인 완벽한 구체를 감싸고 있는 형상이다. 간명한 구조, 균형과 밝음을 갖춘 거대한 내부 공간은 화장하지 않은 여인처럼 맑고 깨끗하고 아름답다.
 
  기독교가 로마의 國敎가 되면서 종교 본래의 의도와는 달리, 종교의 이름으로 상당수의 고대 로마의 문화재들이 파괴되고 약탈당한다. 서기 609년 Santa Maria ad Martyres라는 이름의 성당으로 축성(祝聖) 된 덕분에 보존 상태가 양호한 판테온에서 지금도 중요한 祝日에는 미사를 집전한다.
 
  르네상스 시대 이후 판테온은 聖人과 유명 인사들의 무덤으로도 사용된다. 입구에서 오른쪽으로 세 번째 벽감에 라파엘로(Raffaello Sanzio)가 잠들어 있다. 스케치를 여럿 남길 정도로 판테온을 사랑하고, 최고의 건축으로 칭송하였던 라파엘로다. 자기가 사랑한 건물에서 행복하게 잠든 르네상스의 만능인 라파엘로의 비문을 읽어보자. 

  ‘여기 라파엘로가 잠들어있으니, 그가 살아 있을 때 정복될까 두려워했던 자연(Nature)이 이제 그와 함께 죽을까 두려워한다.’ 

  절친한 친구인 추기경 피에트로 벰보(Pietro Bembo)가 라파엘로의 죽음을 애도하며 읊은 헌시(獻詩)다. 어떤 예술인이 이런 찬사를 받을 수 있을까? 참으로 부러운 대목이다.
  판테온은 공간과 빛의 관계를 가르치는 스승이다. 뛰어난 예술, 혁신적이고 높은 질(質, quality)의 건축은 시공(時空)을 초월하여 영원히 우리와 함께한다.
 
  <尙美會 이사>
기사본문 이미지
판테온 내부 벽에 비친 돔의 꼭대기 구멍
[ 2017-08-21, 12:01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