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갑제의 여행 가이드/일본 센다이의 세계 일주 항해 사무라이 이야기

趙甲濟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武士의 세계일주
  
 수년 전, 인천 공항에서 오전 10시30분에 이륙한 아시아나 여객기(에어버스)가 2시간 30분의 비행 끝에 일본 東北지방의 가장 큰 도시 센다이(仙台)에 내렸다. 미야기縣의 센다이는 인구가 약100만 명. 한때 일본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로 뽑힌 적이 있다. 센다이 근교에 마쓰시마(松島)라는 일본 3대 절경의 하나가 있다. 수백 개의 섬이 모여 있다.
   센다이의 시립박물관에 가니 한 방이 온통 국보들로 꽉 차 있었다. 하세쿠라 츠네나카(支倉常長)라는 일본 무사가 1613년부터 7년간 유럽을 왕복하면서 갖고 온 유물 47점이 국보로 지정되었다. 하세쿠라는 일본에서 포교중이던 스페인 신부 소테로와 함께 帆船을 타고 태평양을 건너 지금의 미국 서해안에 기착한 뒤 다시 멕시코로 항해하여 아카풀코에 도착했다. 4개월이 걸린 대항해였다.
  
   이들은 멕시코에서 배를 갈아타고 대서양을 횡단, 스페인에 도착했다. 일행은 멕시코를 떠난 지 여덟 달만에 마드리드에 나타나 펠리페 3세를 알현했다. 하세쿠라는 스페인에서 세례를 받은 뒤 로마로 간다. 1615년10월 하세쿠라는 로마의 성베드로 사원 광장으로 들어갔다. 축포가 터지는 가운데 기병이 안내하는 가운데 일본 사무라이는 말을 타고 들어갔다. 법왕청은 그를 잘 대우했다. 하세쿠라는 임진왜란 때 참전하여 항해술을 인정받았고 반란군 토벌 때는 외교술을 평가받아 센다이의 영주 다테 마사무네(伊達政宗)에 의해 사절로 발탁된 것이었다.
  
   그해 11월 하세쿠라는 교황 바오로 5세를 알현했다. 그는 바오로 5세가 스페인에 부탁하여 멕시코를 상대로 센다이가 통상을 할 수 있도록 주선해줄 것을 요청했다. 하세쿠라가 교황에게 제출한 서신에는 '奧州(지금의 동북지방)의 왕 伊達政宗'이란 표현이 있다. 당시 다테 마사무네는 막부의 장군 도쿠가와 이에야스에게 신하로서 복종하고 있을 때였으므로 王운운은 과장이다. 교황측에서 다테 마사무네는 일국을 대표할 외교권이 없는 것이 아니냐고 따졌다. 하세쿠라를 수행했던 스페인 선교사 소테로는 이렇게 말했다고 한다.
  
   '마사무네公이 다음의 막부 장군이 될 실력자입니다. 지금 일본에서 박해를 받고 있는 30만 천주교도의 도움을 받아 왕위에 오를 것입니다.'
   이런 무엄한 말이 막부의 도쿠가와 이에야스에게 몰래 전해졌지만 도쿠가와는 모른 척해버렸다고 한다. 마사무네는 배를 만들 때부터 막부의 허가를 얻었고 막부의 선박담당자를 항해사로 초빙했기 때문에 반역의 의사기 있다는 오해를 받지는 않았다. 교황청과 하세쿠라의 교섭은 성공적이지 못했다. 일본에서도 1620년부터 막부에 의한 천주교 박해가 시작되었다.
  
   센다이 시립박물관에는 하세쿠라가 가져온 성경, 십자가, 그림들이 있다. 하세쿠라가 십자가상의 그리스도를 향하여 기도하는 초상화, 그에게 주어진 로마시민증서(羊皮紙에 금박글자가 쓰여 있다) 등은 國寶이다. 하세쿠라는 돌아오는 데 3년이 걸렸다. 그는 1617년 스페인의 세빌리아에서 귀국 길에 올랐다. 대서양을 건너 멕시코에, 멕시코에서 태평양을 건너 마닐라에, 마닐라에서 센다이로 온 것이다. 마젤란이 세계일주를 한 지 약100년 뒤의 일이었다.
  
   하세쿠라는 귀국한 2년 뒤 52세에 죽었다. 그의 아들은 천주교를 믿다가 발각되어 처형되었고 그가 가져온 물건들은 압수되어 명치유신 이후까지 공개되지 않았다. 하세쿠라를 수행했던 소테로 신부도 순교했다.
  
   센다이를 큰 도시로 발전시킨 藩主(번주. 막부시대의 영주) 다테 마사무네의 숨결과 발자취는 이 도시 곳곳에서 살아 있다. 일본은 서구식 봉건제도를 거친 나라이다. 봉건제도란 영주가 번(藩)이란 영지를 거의 독립국가처럼 통치하고 다만 중앙정부인 幕府의 조정과 견제를 받던 제도이다. 이 제도하에서 영주들은 藩의 경제발전에 경쟁적으로 힘을 쏟았고 이 덕분에 도쿠가와 막부 약250년간 일본은 평화속의 번영을 이룩할 수 있었다. 이 시기에 축적되고 단련된 지식, 國富, 제도, 민족성이 명치유신의 물적인 토대가 되었다.
  
   일본의 지방에 가보면 그 지방을 번성케 했던 옛 영주(藩主=大名)를 기리는 기념관이 많다. 중앙집권적인 조선조下에서는 지방관리들의 독자성이 허용되지 않아 기억할 만한 인물들도 별로 남아 있지 않는 것과 대조적이다.
   센다이에서는 '다테 오도코'라는 말을 쓴다. 다테 마사무네처럼 멋진 남자란 뜻이다. 그런데 다테 마사무네는 어릴 때 천연두로 오른쪽 눈이 실명된 애꾸였다. 그의 별명은 獨眼龍이었다. 다테 마사무네는 오다 노부나가, 도요토미 히데요시, 도쿠가와 이에야스의 3雄이 천하를 놓고 대결하던 시절에 태어났다.
  
   그는 젊었을 때는 일본의 동북지방을 근거로 삼아 천하의 패권을 노려볼 만한 인물로 꼽히기도 했으나 결국은 도요토미 히데요시에게 복속한다.
   1590년의 일이었다. 그 전해 마사무네는 지방 영주와 전투를 벌여 아이츠 지방을 손에 넣었다. 당시 이미 패권을 쥐고 있던 도요토미 히데요시는 영주들에게 전투금지령을 내려놓았었다. 이 명령을 어긴 마사무네에 대하여 히데요시는 지금의 도쿄 근교인 오다와라(小田原)까지 와서 해명하도록 명령했다. 마사무네는 잘못했다가는 목이 달아날 위기에 처하게 되었다. 上京 명령을 거부하고 싸울 것인가, 천하쟁투를 포기하고 복속할 것인가. 마사무네는 후자를 택했다.
   오다와라에서 10만 대군을 이끌고 攻城戰을 벌이고 있던 53세의 히데요시는 무릎을 꿇고 절을 하는 23세의 청년장군 마사무네의 목등을 막대기로 툭툭 치면서 '조금만 늦었더라면 여기가 위험했어'라고 말했다고 한다.
  
   그 3년 뒤인 1593년4월 히데요시의 명을 받은 마사무네는 1300명의 부하병사들을 이끌고 대마도를 거쳐 부산항에 상륙한다. 그 1년 전 임진왜란이 시작되어 약14만 명의 일본군이 한반도 남부에서 작전중이었다. 마사무네는 후방군수지원을 담당했다. 그는 제2차 진주성 전투에 참전했다. 1차 진주성 싸움(1592년10월)에서 참패했던 일본군은 1593년6월 제2차 진주성 싸움을 벌인다. '한 명도 살려보내지 말라'는 히데요시의 특명을 받은 일본군은 약9만 병력을 집결시킨다. 그 7년 뒤 전국시대의 막을 내리고 도쿠가와 시대를 연 대결전 세키가하라 전투 때 東西 양군은 각각 9만을 동원했으니 진주성 공략에 히데요시가 얼마나 집착했는지 잘 알 수 있다.
  
   2차 진주성 싸움에서 이긴 일본군은 진주성 안에 있던 5만의 조선인들을 학살했다. 다테 마사무네가 남긴 기록에 따르면 '소, 말, 닭, 개까지 남기지 않고 죽였다'고 한다.
[ 2017-09-24, 15:39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멋진나라     2017-09-24 오후 7:54
좋은 지식 언제나 감사합니다.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