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련을 무너뜨린 레이건의 '악의 제국' 연설

趙甲濟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983년 3월8일 플로리다州 올랜도에서 미국 복음주의 기독교 협회의 전국 대회가 있었다. 이 자리에서 로널드 레이건 대통령은 연설을 통해서 소련을 ‘악의 제국’(The Evil Empire)이라고 불렀다. 이 단어 때문에 이 연설은 역사적인 연설이 되었다. 이 연설이 소련 및 동유럽 공산권을 무너뜨린 한 계기가 되었다고 보는 역사가들도 있다.
   연설문 작성자 안토니 돌란이 기초한 연설문 초안을 검토한 국무부와 백악관 안전보장회의 등은 이 자극적인 용어를 삭제했다고 한다. 그때마다 레이건 대통령이 직접 다시 써 넣었다는 것이다.
   레이건은 이 연설에서 레닌의 말을 인용하여 “(공산주의자들은) 도덕성이란 것은 계급의 이익에 종속되는 것이며, 舊사회체제를 말살하는 데 필요한 모든 것이 도덕적이라고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또 “공산주의자들은 현 세계에서 악의 중심이다”고 못박았다. 그는 “악의 제국이 가진 공격적 본능을 애써 무시하고서 美蘇 양국을 똑같이 비판해야 자신이 우쭐해지는 위선에서 벗어나 옳은 것과 그른 것, 善과 惡을 직시하자”고 강조했다.
   레이건은 소련을 惡의 제국이라고 부름으로써 도덕적으로, 또 선전전에서 우위에 서려고 했다. 기자들은 소련 지도자들에게 묻게 되었다.
   ―소련이 악의 제국이란 말이 사실입니까.
   소련 지도자들은 물론 부인한다. 그러면 다음 질문이 나온다.
   ―그렇다면 스탈린의 대숙청은 惡이 아닙니까.
   ―1930년대의 재판극(show trial)은 악이 아닙니까.
   ―인위적인 우크라이나 大饑饉(대기근)은 악이 아닙니까.
   소련 지도자들이 이런 질문에 대답하는 순간부터 그들은 레이건이 판 함정에 빠지는 것이다. 소련의 실력자들이 “스탈린의 대숙청은 과오였지만 지금 소련은 인권을 존중한다”고 대답한 이후에는 실제로 그렇게 해야 할 의무가 생기는 것이다.
   소련이 붕괴된 몇 년 뒤 미국과 러시아 군축회담에 참석했던 한 러시아 장군이 술을 마신 뒤 갑자기 흥분상태에 빠져 주먹으로 책상을 내려치면서 미국 측 대표들을 향해서 말했다고 한다.
   “당신들은 소련이 왜 망했는지 아십니까?”
   “···.”
   “그 망할 놈의 「악의 제국」 연설 때문이랍니다. 소련은 정말 악의 제국이었단 말입니다!”
   1983년 9월1일 대한항공 007편이 소련 요격기에 의해 격추되어 수십명의 미국인을 포함한 269명의 승객이 사망하자 레이건은 소련에 대한 비난을 강화했다. 그는 대한항공기 격추를 2차 세계대전 때 소련군이 폴란드 장교 1만5000명을 학살한 사건과 비교하여 공격했다. 
   
   
   
   1981~5년 사이 줄기차게 진행된 레이건 대통령의 對蘇강경정책은 소련 지도부를 고민에 빠뜨렸다. 소련 지도부는 레이건과 상대할 인물로서 54세의 새로운 型의 지도자 고르바초프를 공산당 서기장으로 뽑았다. 고르바초프는 레이건의 작품이라고 보는 학자들도 있다. 고르바초프는 레이건의 압박에 대응하기 위해서라도 체제 개혁을 서둘러야 한다는 입장이었고, 동시에 레이건이 시작한 군비경쟁을 끝내어 소련경제의 내출혈을 막아야 한다는 입장이었다. 레이건-고르바초프 대화가 시작되었다. 고르바초프는 소련의 월남전으로 변한 아프가니스탄 전선에서 소련군을 철수시키고 싶어했다.
   고르바초프와 레이건은 인간적으로 친밀해졌다. 레이건은 소련을 붕괴로 몰아가면서도 항상 웃는 얼굴로 소련 지도자들을 대하여 그들을 혼란에 빠뜨렸다. 그는 고르바초프의 개혁 개방정책에 대해서는 정치적, 외교적 응원을 아끼지 않았으나 물질적 지원은 일체 하지 않았다. 레이건은 데탕트가 소련을 현상유지시켜 준 것에 대해서 반감을 가졌다. 레이건은 소련과 대화하면서도 소련의 지배체제를 강화시켜주는 협력과 교류는 절대로 하지 않았다. 레이건은 비로드로 감싼 쇠주먹으로 소련을 친 것이다. 웃으면서 소련을 죽여간 것이 레이건이었다. 여기에 이 대전략가의 위대성이 있다. 레이건은 어릴 때부터 성경의 가르침을 실천하는 생활을 해온 사람이다. 그는 특히 “죄를 미워하라. 그러나 죄인은 사랑하라”는 성경 말씀을 소련 지도부에 대해서도 적용했다.
   많은 전문가들은 레이건의 對蘇정책이 스탈린類의 강경파를 지도자로 등장시킬 것이라고 걱정했으나 오히려 개혁파인 고르바초프가 등장하여 스스로 체제를 붕괴시켜나갔던 것이다. 공산주의자들을 변화시키는 것은 설득이 아니라 힘이다.
언론의 난
[ 2017-10-11, 00:41 ] 조회수 : 514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