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들끼리요, 욕하고 싶으면 김정은이 욕해요."

趙甲濟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몇년 전 할아버지가 외손자(5세)에게, '친구한테 욕을 하면 안된다. 그런데 김정일한테 욕하는 건 괜찮다.'
  외손자: '뭐라고요?'
  할아버지: '개XX'라고 해!
  
  그날 이후 외손자는 텔레비전에서 김정일만 나오면 시키는대로 했다. 그런데 어느날 김정일이가 나왔는데, 외손자는 '평양에 사는 김정일 씨'라고 하는 게 아닌가?
  할아버지: '왜 그래?'
  외손자: '아빠가 그러는데요, 김정일이 욕하면 다친대요.'
  
  최근 어느 날 초등학교 1학년이 된 외손자가 '할아버지!'하고 말을 건넸다.
  할아버지: '왜 그래?'
  외손자: '친구들끼리요, 욕하고 싶으면 김정은이 욕해요.'
  할아버지: '왜 욕하지?'
  외손자: '김정은이 할아버지가 우리나라 쳐들어왔잖아요? 그래서 욕해도 선생님이 화 내지 않아요.'
  할아버지: '뭐라고 욕하는데?'
  외손자: '변태XX, 기생충XX, 씨XXX'
  
  동요를 들으면 民心을 안다고 한다. 어린이 마음은 天心일 것이다. 김정은을 天心도 버리는가?

''''''''''''''''''''''''''''''''''''''''''''''''''''''''''''''''''''''''''''''''''''''

 東西 냉전 시절에 西獨과 東獨 정보기관은 서로 우스개 수집 작전을 벌였다고 한다. 유행하는 우스개를 통하여 사회의 변동과 民心의 동향을 파악하기 위함이었다. 양쪽 정보기관 간부들은 수집된 우스개에 대한 보고를 받기를 고대하였다고 한다. 우스개를 읽을 때만은 마음 놓고 웃을 수 있었기 때문이다. 당시 東獨 비밀경찰 슈타지는 약10만 명의 정규직원과 약20만 명의 정보원을 고용하여 약1800만 명의 東獨 사람들을 감시하였다. 1950, 60년대엔 反共的인 우스개를 하는 이들을 붙들어 고문하고 투옥하기까지 하였다. 그래서 東獨엔 이런 우스개가 유행하였다.
  
   '우스개를 하는 사람들이 있다. 우스개를 모아서 이야기해주는 사람들이 있다. 그리고 우스개를 이야기하는 사람들을 모으는 사람들이 있다.'
  
   'There are people who tell jokes. There are people who collect jokes and tell jokes. And there are people who collect people who tell jokes.'
  
   *소련에서 말하는 의견 교환(exchange of opinion)이란 무슨 뜻인가?
  
   정답은, '한 모스크바 시민이 자신의 의견을 지닌 채 KGB에 붙들려 가서 고문을 받은 뒤 나올 때는 자신의 의견을 거기에 놔두고 KGB의 의견을 갖고 나오는 것, 그것이 소련식 소통이다.'

 *1987년 12월 워싱턴에서 열린 美蘇(미소) 정상회담 때 레이건은 고르바초프 서기장에게 이런 농담을 했다.
 
  고르바초프가 소련 공산당 서기장이 되었을 때 보드카 판매를 제한하는 정책을 펼쳤다. 국민들이 보드카를 너무 많이 마셨기 때문이었다. 이 조치 후 사람들은 보드카를 사재기 하려고 상점 앞에서 몇 시간 동안이나 줄을 서 있었다.  하루는 한 젊은이가 '더 이상 기다리지 못하겠다. 정말이지 진절머리가 난다. 고르바초프를 찾아 가서 그를 직접 쏘아 죽이겠다'하고는 사라졌다.  그런데 한 시간쯤 지나자 그 젊은이가 다시 왔다. 같이 줄을 서고 있던 사람이 물었다.
 '그를 죽였습니까?'
 그러자 그 젊은이가 답했다.
 '말 말아요. 거긴 여기보다 줄이 더 깁디다.'

 *레이건은 소련 농업의 4大 문제는 뭐냐고 묻고 이렇게 自答(자답)하였다.
 '봄, 여름, 가을, 그리고 겨울.'
 그는 이렇게 덧붙였다. '공산주의자는 마르크스 레닌을 읽은 사람이고, 반공주의자는 마르크스 레닌을 잘 아는 사람이다.'
 
 *이탈리아 사람들의 행복은 애인과 파스타를 먹으면서 축구를 구경하는 것이다.
  영국사람들의 행복은 짓궂은 농담이 적중했을 때이다.
  독일사람들의 행복은 계획대로 일이 진행될 때이다.
  스페인 사람들의 행복은 맛 있는 식사를 하고 낮잠을 잘 때이다.
  일본인의 행복은 식사를 빨리 끝내고 다시 일을 시작했을 때이다.
  북한 사람들의 행복은 집안으로 들어온 비밀경찰이 집을 잘못 찾은 것을 알고 돌아갈 때이다.
  한국인의 행복은? 김정은이 몰락하는 상상을 할 때인가?
  

 *벌레소년

 니들이 날 극우라 지X해도
 난 빨갱이는 되지 않아
 좌좀들아
 니들이 날 벌레 취급해도
 난 문빠는 되지 않아
 
 니들이 댓글 조작해도 이젠
 대통령 지지율 빼고 다 올라 다다
 청년 취업률 빼고 다 올라 다다
 
[ 2018-02-13, 05:37 ] 조회수 : 1261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