킨타나 “북한, 인권 개선 위한 대화 시작해야”
"4·27 판문점 선언과 6·12 미북 공동합의문에서 북한 인권에 대해 명확한 언급이 없었고 해결 전략도 부재했다"

RFA(자유아시아방송)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이 10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방한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RFA PHOTO/ 노재완
앵커: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이 판문점 선언 등에서 북한 인권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의지나 전략이 없었다며 앞으로 있을 한반도 평화구축 과정에서 인권 의제가 포함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서울에서 노재완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 인권 실태 관련 조사차 지난 2일 한국을 방문한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이 10일 기자설명회를 열고 방한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킨타나 보고관은 이 자리에서 남북 대화가 진행되는 동안 북한 정부가 인권에 대한 논의에 나서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 북한 당국은 그동안 유엔 인권기구와의 접촉을 거부해왔습니다만 이제는 대화를 시작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북한이 구체적인 의견을 표명하는 방법으로서 대화를 시작하기 바랍니다.
  
  킨타나 특별보고관은 4·27 판문점 선언과 6·12 미북 공동합의문에서 북한 인권에 대해 명확한 언급이 없었고 해결 전략도 부재했다며 한반도 평화구축 과정에서 인권 의제가 반드시 포함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킨타나 특별보고관은 방한 기간 북한인권단체들로부터 한국 내 북한 인권 활동과 관련된 상황에 대해서도 청취했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인권단체들이 최근 인권 활동을 하는데 많은 제약을 받고 있다며 한국 정부가 북한인권단체들과 대화를 확대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 한국 정부가 북한의 인권침해 책임규명 의제와 관련해 노력을 기울이는 시민사회 단체를 포함해 관계자들과 논의를 확대하고 이들의 참여를 독려하기를 촉구합니다.
  
  킨타나 특별보고관은 또 중국 내 북한 식당에서 일하다 집단으로 탈출한 종업원들 중 일부를 만났다고 밝혔습니다. 킨타나 특별보고관은 면담 결과 종업원들이 한국에 오기까지 부족한 경위가 있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이들 중 일부는 어디로 가는지 알지 못하는 상태로 한국에 오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킨타나 특별보고관은 한국 정부가 자국민의 북송이란 법적 예외를 두려면 인도주의적인 근거하에서 송환 검토를 할 수 있다면서도 이는 한국 정부가 판단할 사항이라고 말했습니다.
  
  킨타나 특별보고관의 이 같은 발언에 대해 한국 정부는 종업원들의 자유 의사에 따라서 입국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또 킨타나 특별보고관이 ‘한반도 평화 구축 과정에 북한 인권 의제가 포함돼야 한다’고 지적한 데 대해선 북한 주민들의 인권을 실질적으로 개선하는데 긍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도록 국제사회와 긴밀히 공조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 우리 정부는 최근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남북 간의 교류협력 강화가 북한 주민들의 인권을 실질적으로 개선시키는 데 긍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도록 유엔 등 국제사회와 긴밀히 공조해 나갈 예정입니다.
  
  킨타나 특별보고관은 지난 2일부터 한국에 있는 탈북자들과 북한인권단체 관계자들을 만나 북한 인권상황에 대한 정보를 수집하고 북한 인권 개선을 위한 논의를 벌여왔습니다. 킨타나 특별보고관은 오는 10월 유엔 총회에 이번에 작성된 북한 인권 실태보고서를 제출할 예정입니다.
[ 2018-07-11, 05:47 ] 조회수 : 158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뱀대가리     2018-07-11 오후 12:34
문제인 대통령은 평화통일을 주창한다. 옳은 말이다. 그런데 전제 조건이 있다.
지금 북한은 정상국가가 아니다. 노예제국이다. 인민들은 이웃동네를 가려면 허가를
받아야 한다. 말 한마디 잘못하면 사돈의 팔촌까지 처벌을 받는다. 이런 북한의 구조를
바꿔야 한다. 그런데 철저한 신분사회 그리고 2400만을 노예화하고 있는 사회의 근저부터 바꿔야 한다. 이 제도를 바꾸면 김정은과 그 수하세력들은 목숨을 내 놓아야 한다.
북의 인권상상이 바꿔지지 않는한 한반도의 평화적인 통일은 신기루일뿐이다.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