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클린오션봉사단’, 廢플라스틱 수거에 앞장
누적 봉사자 2만 명, 水中정화 봉사활동 실시

趙南俊 전 월간조선 이사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포스코(대표이사 회장 崔正友) 산하 ‘포스코 클린오션봉사단’이 최근 경북 포항 발산리의 항구 및 해안 방파제에서 해양 플라스틱쓰레기 수거 등 수중정화 봉사활동에 나섰다.
  
  2009년 포스코 임직원 중 스킨스쿠버 동호회원을 중심으로 출범한 포스코 클린오션봉사단은 제철소가 위치한 포항∙광양 지역뿐 아니라 인천∙강릉 등 인근 바다에서 각종 쓰레기와 불가사리 등을 수거하는 봉사활동을 펼쳐왔다.
  
  
  포스코 클린오션봉사단이 지난 8일 포항 발산리의 항구 및 방파제에서 폐플라스틱 등 5톤의 해양쓰레기를 수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posco
  
  포스코 클린오션봉사단은 8월 1일부로 일회용품 사용 줄이기가 핵심인 ‘자원의 절약과 재활용 촉진에 관한 법률’이 시행됨에 따라 올해 하반기부터는 폐플라스틱 수거 활동에 중점을 두기로 했다.
  
  서울과 포항 클린오션봉사단 봉사자 30여 명이 참여한 이번 봉사활동에서는 플라스틱쓰레기 1t과 폐타이어∙불가사리 등 총 5t의 해양쓰레기를 수거했다.
  이날 봉사에 참여한 지수영씨는 “전세계적으로 바다에 버려지는 플라스틱이 매년 800만t 이상으로 알고 있다”며, “잘게 쪼개져 심각한 해양생태계 파괴를 일으키는 바닷속 폐플라스틱을 집중적으로 수거했다”고 말했다.
  
  포스코 클린오션봉사단은 2009년 창단 이래 누적인원 2만300명이 500회 이상의 수중정화 봉사활동을 통해 1,500t의 해양 쓰레기를 수거했으며, 앞으로도 우리나라의 수자원과 바다의 생태계를 보전하기 위해 봉사활동을 지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 2018-09-12, 18:33 ] 조회수 : 102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골든타임즈     2018-09-13 오전 11:27
산업전사들은 철강 만드는데 전념하고, 그런 하찮은 일은 남아 돌아가는 고액 연봉 공무원들이 하게 놔두시오.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