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장관 “북한 인권보다 비핵화가 먼저”(WP 인터뷰)
미국에 북한의 선(先)핵무기 목록 신고 및 검증’ 요구 미룰 것을 제안

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강경화 외교통상부 장관이 워싱턴포스트(WP)와의 인터뷰에서 “처음부터 핵무기 목록을 요구하면 이후 검증을 놓고 이어질 논쟁에서 협상을 교착상태에 빠지게 할 위험이 있다”며 “미국에 북한 비핵화 협상 진전을 위해 ‘북한의 선(先)핵무기 목록 신고 및 검증’ 요구를 미룰 것을 제안했다”고 밝혔다.

WP에 따르면 강 장관은 2008년 조지 W.부시 정권 시절 북한이 플루토늄 관련 시설에 대한 자료를 넘긴 후 협상이 오히려 악화했던 것을 주된 근거로 들어 미국 측을 설득한 것으로 전해졌다. 강 장관은 “(2008년 조시 정권 시절) 핵 목록 신고를 받은 뒤 그걸 검증할 상세한 프로토콜을 산출해내려고 하다가 결국 실패했다. 우리는 다른 접근을 하길 원한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또 영변 핵시설 폐기와 종전선언을 놓고 미·북 간 ‘빅딜’을 해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강 장관은 “영변 핵시설 영구 폐기는 북한의 핵 프로그램에서 매우 큰 부분이다. 만약 북한이 종전선언과 같은 미국의 상응조치에 따라 핵시설을 영구 폐기한다면 비핵화를 향해 나아가는 대단히 큰 도약”이라고 주장했다. WP는 강 장관이 종전선언은 법적 구속력이 있는 ‘협정’이 아니라 ‘정치적 문서’가 될 것이라며 미국 정부 내의 종전선언에 대한 우려를 일축했다고 전했다.

인권변호사 출신인 문재인 대통령과 유엔 인권고등판무관 출신 강경화 장관에게 가해지는 북한 인권유린 관련 문제에 대해서 강 장관은 '한국은 국제사회의 북한인권 개선 노력을 지지하지만, 비핵화가 가장 중요한 관심사'라고 말했다.

“북한의 인권문제는 국제적인 문제이며 한국도 이에 동참하고 있다. 인권문제가 제기되야 할 때가 있겠지만, 비핵화 문제를 진전시켜야 하는 지금은 아니다.”


▼워싱턴포스트 강경화 장관 인터뷰 원문 보기
https://www.washingtonpost.com/world/national-security/south-korea-reveals-plan-to-break-stalemate-in-us-north-korea-talks/2018/10/03/6302d2ff-859b-479e-8071-001b18c8af2c_story.html?utm_term=.6515624658ca

[ 2018-10-04, 14:55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