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지식인이 본 朴正熙

趙甲濟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979년 10월26일 박정희 대통령이 김재규에게 피살되었을 때 아사히 신문 서울특파원 출신인 다나카 메이(田中明) 교수(日本拓殖대학)는 "그는 한국의 봉건과 싸우다가 전사했다"고 말했다. 적어도 형이상학적인 의미의 정치분야에서 勝者는 양반(민주화세력)이고 敗者는 朴正熙(군인)였다는 것이 그의 역사 해석이다. 그는 1992년 大選 직전에 쓴 '例外시대의 종언'이란 논문('한국정치를 투시한다'란 책에 수록. 吉安社 발행, 1995년)에서 주목할 만한 분석들을 제시했다.
  
  富國强兵을 외면한 양반
  
  <지금까지도 몇 번이나 언급해 온 바 있지만, 1961년 朴正熙 장군이 일으킨 군사쿠데타와, 그로 말미암아 성립된 軍人정권은 한반도의 정치·문화사상 참으로 희귀한 존재였다. 한국의 역사상에서 軍人정권의 前例를 찾아본다면, 700년 전의 고려시대 후기까지 거슬러 올라가지 않으면 안 된다. 그로부터 조선시대 600년 동안 文民우위·武人멸시의 풍조로 일관해 온 것이 한국사회였다. 따라서, 朴正熙 장군에 의한 쿠데타가 일어나기 전까지는 군인이라는 '人種'이 집권을 한다는 것은 상상조차 할 수가 없었던 것이다. 1965년, 즉 군사쿠데타가 일어난 지 4년 후에, 해방 후 한국을 처음으로 방문한 나는 당시 一流 지식인으로부터 참으로 놀라운(나로서는) 고백을 들었다.
  
  "우리들은 군사혁명을 겪고 나서야 비로소 우리나라에도 정부를 넘어뜨릴 수 있는 무장집단이 존재하고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 그때까지 우리들의 시야에 있었던 것은 학생이나 노동자들뿐이었다"는 것이다. 한국사정에 어둡고, 역사적으로 武人정권에 익숙해 있었던 일본인들은 그것이 예외라는 것을 모르고 '通常의 한국'이라고만 착각했던 것이다. 그것이 '한강의 기적'이라고 불릴 만큼 눈부신 경제건설을 이룩함으로써 일본인의 착각을 한층 더 북돋웠다. 그만큼 성과를 올린 정권이니 기필코 한국의 체질에 맞는 것이려니 하고 생각했지, 예외적인 존재라고는 생각하지 않았던 것이다.
  
  그러면 한국의 '通常'이란 무엇일까. 어떤 사회에 있어서 '통상'이란, 그 사회가 무리 없이 자연스럽게 빚어내는, 때문에 그 사회의 토양에 가장 알맞은 인간의 존재양식일 것이다. 한국 정치에 있어서 '통상'이란 보수유산층(保守有産層)의 인사들이 이합집산을 되풀이하면서 벌여 온 권력쟁탈전이었다. 해방 직후부터 연면히 명맥을 유지해 온 한국의 정당은, 공산세력의 진출에 위기감을 느낀 地主·사업가·관료들에 의해서 조직된 한국민주당(한민당)의 계열로서, 김영삼씨나 김대중씨도 이 계열 속에서 정치가로서의 기량을 연마해 왔던 것이다. 그들은 자기들을 부정하고 도전해 온 공산세력이 모험주의로 치달아, 美군정의 탄압으로 以北으로 도망하고 난 후부터는 부전승자(不戰勝者)로서 한국정치를 독점해 왔다.
  
  이들은 거의가 왕조시대의 지배층·양반의 가문에 속해 있던 사람들이며, 으레 전통적인 색채를 짙게 띠고 있었다. 이 양반이라는 것은 중국의 학예를 습득하고 있는 지식인으로서, 도덕(修己)과 정치(治人)를 두 기둥으로 하는 유교의 학습자였다. 그들은 자기들만이 백성을 敎化하고 지배하는 有資格者라고 굳게 믿어마지 않는 사람들이었다. 그들은 춘추의 필법을 구사하여 대의명분(이데올로기)을 논함에 있어서는 능하나, 대개의 경우 실용적인 학문에는 어두워 육체를 쓰는 무예나 노동을 천시했다.
  
  그들이 풍기는 태연자약한 大人의 풍모에는 동양인의 정신적인 고향을 연상케 하는 그 무엇이 있지만, 그러나 부국강병(富國强兵)이라는 과제를 어쩔 수 없이 수행해 나가야만 하는 근대국가의 경영자로서는 바람직스럽지 못했다. 조선시대 말기, 일부 志士들이 그런 중세적인 사상 풍속으로부터 벗어나서 근대화를 이룩해야 한다고 깨닫기 시작했을 때는 이미 亡國의 길로 굴러 떨어지고 있었을 때이며 탈피의 기회를 영영 잃고 말았던 것이다. 이후 일본의 식민지 통치하에서는 조선인에게 근대政治의 훈련장은 거의 없었다. 따라서 해방한국의 정치를 담당한 사람들은 전통사회로부터 양반들의 작풍과 그 정치감각을 그대로 이어받고 있었다.>
  
  양반의 나라와 민초(民草)의 나라
  
  <그들(朴正熙와 그 부하들)을 舊시대 사람들과 확연히 구별짓는 것은 무엇보다도 '국가'감각이 아닌가 생각된다. 양반정치가들의 '나라'와 압도적인 농촌출신자들이 많은 군대를 배경으로 하는 장교들(박정희 장군을 비롯해서 빈농출신이 많다)의 '나라'와는 미묘하게 다른 점이 있다. 생각해보면 그들은 양반의 후예이며, '나라'라는 것은 인민을 지도하고 지배하는 자기들의 관장물이라고 생각해온 조상의 피를 이어받고 있었던 것이다. 그들은 '나라'를 자기들의 소유물이라고 생각하고 있었기 때문에 침략자에 대해서는 격렬한 저항을 했다.
  
  하지만 그들이 '나라'를 자기들의 소유물이라고 생각하고 있었던 만큼, 지도·지배를 받는 일반 백성들은 '나라'로부터 소외되어 있었던 것이다. 그렇다면 나라의 '소유자'인 양반은 하층의 백성들보다 훨씬 애국자(오늘날의 의미에서)였는가 하면 그렇지도 않은 것 같다. 유교라는 초국경적(超國境的)인 이데올로기의 신봉자이며 모화사상(慕華思想)에 흠뻑 젖어있던 양반의 '나라'는 우리들이 생각하고 있는 국가보다도 훨씬 상대적인 것이었다. 우리는 韓末(한말)의 의병투쟁 때 조상의 忌日이 다가오면 戰場(전장)에서 이탈, 황망히 집으로 돌아가 버리는 선비의 이야기를 듣고 있으며, 현대에서는 60년대의 말엽이라고 기억하고 있지만, 有名인사들의 자제가 징병을 기피하는 데 골머리를 앓고 있던 정부가, 그러한 젊은이들과 부친의 이름을 나란히 해서 신문에 광고 형식으로 발표한 것을 본 적도 있다.
  
  서양에서 말하는 노블레스 오블리제(Noblesse Oblige), 즉 귀족의 의무와는 정반대의 현상이다. 朴정권은 그러한 종래의 '나라'를 농민들도 '내 나라'라고 여길 수 있도록 하는 근대 국민국가로 재편성하려고 했다. 박정희씨는 군인이었지만, 군사에 관해서는 거의 언급함이 없이 오로지 경제건설에만 심혈을 기울였다. 나라를 부강케 하고 국민에게 안정된 사회를 보장한다. 그렇게만 하면 거기서 얻어지는 안정감이 이번에는 나라를 지키려는 국민 상호간에 유대(紐帶)를 형성하고, 그렇게 함으로써 국제사회에서 살아가는 것을 가능케 한다―라고 그는 생각했던 것이다.
  
  박정희 시대의 한국정치를 더듬어 보면, 어떤 민족의 역사에 있어서 전통에 반역해서 '예외'를 지속한다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것인가를 잘 알 수 있다. 그때까지 야당이나 학생 등 反정부운동 그룹들은 독재자의 가혹한 탄압으로 자기들이 얼마나 학대를 받아왔는가를 정력적으로 호소해 왔기 때문에 사람들은 '강한 정부·여당, 약한 야당'이라는 통념을 구축해 왔던 것이다. 실제로 체포하고 투옥하는 권력측은 한없이 강해 보인다. 하지만 선거에서 나타나는 정치력이라는 시각에서 보면 야당도 결코 약하지만은 않았던 것이다. 국민들은 '예외'의 정부가 쌓은 성장의 과실은 향수(享受)하면서도, 한국의 토양에 알맞는 야당인들의 언설·행동에는 심정적으로 공명하고 야당에 한 표를 던져왔던 것이다.
  
  朴정권 성립 이래 실시된 9회의 총선거 중 야당 전체의 득표율이 여당의 득표율보다 밑돈 것은 불과 세 번뿐이었다. 더구나 그 중 두 번은 4.3%, 0.7%라는 미세한 차였다. 따라서 '예외'의 정권은 정권유지를 위해서 정신없이 뛰지 않으면 안되었다. 정권이 그나마 유지가 될 수 있었던 것은, 名士 정당의 고질(痼疾)로서 야당이 분열을 거듭하고 있었던 것과, '예외'측에 朴正熙라는 카리스마가 있어서 가까스로 劣勢를 부축해 왔기 때문이었다. 하지만 카리스마가 죽은 뒤엔 어쩔 수 없이 쇠퇴의 길로 들어갔으며, 90년대에는 여당이 김영삼씨를 영입함으로써 政界는 舊야당세에 의해서 좌지우지되게 되었다. '예외'의 시대는 완전히 끝장이 난 것이다.
  
  여기서 또 착각이 생겼다. 군인정권이 퇴장하고 '예외'로부터 '통상'으로 추이(推移)하는 과정을 민주 저항의 승리, 즉 민주화의 진전이라고 보는 착각이다. 야당 세력이 민주화의 깃발을 높이 치켜들고 권력에 항의하고 저항해 온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민주화를 부르짖은 사람이 곧 민주주의자가 되는 것은 아니다. 우리는 박정희 대통령이 암살 된 후의 서울의 봄(80년)이라고 불린 시기나, 1987년 말의 대통령 선거, 혹은 이듬해 봄에 있었던 국회의원 선거 때―각종 규제가 소멸되고, 민주화 열기로 전국이 들떠 있던 시기―에 어떤 광경이 벌어졌는가를 알고 있다.
  
  지난날 권력의 폭력을 규탄하고 민주화를 절규하고 있었던 兩金氏의 지지자들이 각목을 휘두르면서 난장판을 벌인다든가, 돌이나 화염병으로 반대파 후보의 연설을 방해하는 등, 폭력 광경이 빈번히 일어나고 있었다. 그것이 政界 일부의 현상으로만 머물지 않고 사회 전체에 '민주세력이 막무가내로 행패를 부리는' 언어 모순적인 현상을 빚었으며, 민주주의의 핵심이라고 해야 할 언론의 자유마저 위협을 받는 사태까지 일어났던 것이다. 한국정치가 '예외'의 시대를 매장해 버리는 '통상'으로 복귀한 것은, '예외'라는 것을 참아가면서 새나라 건설을 추진해 온 견인차 격인 지도자가 없고, '통상'과의 갈등에 견디어낼 만한 에너지가 체제 측에 없었기 때문이었다. 그 에너지가 없어지면 한국의 정치토양에 알맞는 '통상'이 부활한다는 것은 극히 자연스러운 이치다.>
  
  
  "朴正熙 18년은 한국 역사상 例外의 시대"
  
  다나카 교수는 全·盧정권을 예외의 시대, 즉 武人시대로 보지 않고 있다. 이 두 군인출신 지도자는 朴正熙와 같은 논리와 배짱을 갖지 못하고 양반정치 文化에 굴복해 갔기 때문이란 평가이다. 金泳三 대통령의 이른바 文民정부가 출범하기 직전에 쓴 이 논문에서 그는 또 의미심장한 예언을 했다.
  
  <예외에서 통상으로 복귀했을 때, 즉 한국인의 기질에 알맞는 文民정치가 되돌아오려 할 때 금방 막다른 골목으로 몰리는 현상이 일어나고 있다. 자기체질에 맞지 않는 예외의 시대에 건설과 성장이 이루어지고 체질에 맞는 정치가 부활하려 할 때 막다른 골목 현상이 나타난다는 것은 커다란 문제를 내포하고 있다.>
  
  다나카씨가 지적한 兩班(양반)정치, 즉 통상적 한국정치의 본질은 무엇인가. 그는 임진왜란―정묘호란·병자호란―한일합병의 예를 들어 양반정치의 단점을 지적하고 있다. 조선조의 지배엘리트는 임진왜란의 교훈을 깨닫지 못하고 국가 위기 관리에서 똑같은 실수를 그 뒤 세 차례나 되풀이하여 민중들의 고통을 가져왔다. 1591년 일본에서 돌아온 조선통신사의 正使 黃允吉의 전쟁임박론에 대해 副使 金誠一이 전쟁 가능성이 없다고 보고한 것은 다분히 당파적 이해관계에 따른 것이었다. 국가의 운명과 관계된 문제에 대한 판단에서도 당파적 이해관계를 앞세운 사람이 어떻게 존경받는 학자로 지금껏 추앙될 수 있는가―이런 분위기가 바로 국가나 국민에 대한 애정 없이 오직 권력투쟁만 해온 양반文化의 전통이 아니겠는가―라고 다나카 교수는 지적했다.
  
  다나카 교수는 또 金誠一을 옹호하는 다음과 같은 주장을 들어 과오를 인정하지 않는 한국 지식인의 풍토를 비판한다.
  <요컨대 선생(김성일)은 군자인(君子人)이고 소인편(小人便)은 아니다. 일본 수신사로서는 적격자이지마는 탐정군(探偵軍)으로는 대부당(大不當)한 것이다. 참으로 왜군이 쳐나올 것을 몰랐다면 탐정군으로서의 자격은 없었던 것이지만 王命을 존봉(尊奉)해서 굴욕은 당하지를 않았으니 수신사로서의 임무는 다하시었던 것이다. 수신사는 최고의 인물을 선견(先遣)하는 것이나 탐정군은 최하의 인간만이 가능한 것이다. 그러면 최고의 인격만이 할 수신사의 임무는 수행하였는데 최하의 인간만이 할 탐정군의 자격은 없다고 해서 충신을 간신으로 폄하(貶下)시키는 자는 탐정군의 편(便)이고, 수신사의 편(便)은 아닌 것이니 그러면 그는 최고의 인물이 아니라 최하의 인물이 아닐까(柳正基, '國譯 鶴峰全集' 해설에서).>
  
  
  文民정부는 양반정치문화로의 복귀인가
  
  
  조선조의 양반은 보통인간과 자신도 지킬 수 없는 명분론을 정치무기로 삼아 政敵제거 게임을 벌이는 데는 열정을 불태웠으나 自主국방이나 民草들의 고통에 대한 관심은 약했다. 自主국방에 무관심하니 외교감각도 둔감했다. 망해가는 明에 충성하다가 신흥제국 淸에 두 번이나 국토가 유린당한 뒤에도 또다시 국제정세를 오판하고 내부분열을 일으켜 韓日합병을 불렀다. 국방과 외교와 경제에 대한 무관심과 反비례한 내부권력투쟁의 격화라는 양반 지배층의 본질은 일본에 나라를 내준 뒤에도 제대로 비판받지 않고 온존되었다.
  
  해방 뒤에는 자유민주주의로 옷을 갈아입고 다시 한국정치를 주도하다가 6·26남침을 당했으나 이번에도 외국의 힘을 빌어 겨우 國體를 보존했다. 반성이 없는 이 양반정치세력은 朴正熙 18년의 예외적 시대를 견뎌낸 뒤 全, 盧 정권하의 과도기를 거쳐 金泳三 시대에 와서 만개(滿開)하고 있다는 것이 다나카 교수의 해석이다. 여기서 다나카씨는 위대한 건국대통령이자 개혁가인 李承晩을 한민당類의 守舊的 양반정치인과 구별하지 않는 오류를 범하고 있다.
  
  文民이란 말은 먹물, 선비, 士, 또는 양반으로 통한다. 金泳三의 소위 문민정부에서 이뤄진 학자우대, 역사관논쟁, 옛 중앙청 철거, 군사 문화 비판, 국방·외교정책의 혼란, 더 극렬해진 정치판의 권력투쟁, 관념적 정치구호의 범람. 이런 것들은 비정상이 아니라 한국의 통상적인 양반정치 文化에 알맞는 정상적 행태라는 것이 다나카 교수의 해석이었다.
  
  朴正熙는 유교적 관념론에 문제를 제기한 유교적 실용주의, 즉 실학의 실천자였다. 실학의 핵심은 士農工商의 신분제도에서 생산성이 약한 양반계급, 즉 士를 약화시키는 대신 商工을 강화시키자는 것이었다. 朴正熙는 商工農士식의 계층서열을 주장하였다. 1962년 5·16기념식에서 그는 '농민, 노동자, 소상인, 기업인, 지식인, 학생'의 순번으로 호칭했다. 朴正熙는 생산계층을 키우면 양반계층이 자연스럽게 약화될 것이라고 예상했을 것이다.
  
  민주화가 되자 한국에선 士를 대표하는 현대의 양반세력인 정치인, 검사, 기자가 칼자루를 잡고 기업인과 군인들(공교롭게도 구속된 두 대통령은 工高출신이고 구속시킨 현직 대통령은 문리대 출신이다)을 벌벌 떨게 하였다.
  
  양반적 政治문화는 관념적, 위선적, 사대적이란 점에서 한국식 좌익문화와도 많이 닮았다. 한국의 좌익세력이 끈질긴 것은 양반문화의 토양 위에 뿌리를 내린 때문이다. 李承晩, 朴正熙 노선은 이런 토양을 바꾸려 한 실용적, 현실적, 자주적 노선이었다. 이승만의 建國혁명, 박정희의 근대화 혁명은 한국 정치문화의 기반이 되는 사회경제적 구조를 개선하는 데 성공하였다. 그리하여 자유와 자율을 기반으로 한 한국사회의 力動性을 창출하였다. 이 力動性이 한국 정치의 문제들을 주체적으로 해결하고, 남북한의 守舊세력을 역사의 쓰레기더미로 던져버리는 마지막 혁명과업, 즉 자유통일을 완수할 수 있는가. 이것이 문제이다.
  
[ 2018-12-02, 21:58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동탄사람     2018-12-03 오후 3:27
이승만의 머리는 미국사람이 되어 있었고, 박정희의 머리는 일본화 되어 있어서 교양이 메이지유신으로 꽉차 있는 사람이었다. 그러기에 국내에서 요리조리 이전투구 하는 정치인을을 초월하여 국가 경영을 한 분들이었다. 건국초기 대한민국은 조선 정신이 통치를 한게 아니라 미국, 일본의 정신세계가 한반도를 지배한 덕에 대한민국이 이만큼 성장 한 것이다.
마찬가지로 삼성을 창업한 이병철 회장도 한국인이기에 앞서 철저하게 일본을 보고 배우며, 일본식으로 사고하여 삼성을 거대한 기업으로 일구었다. 삼성전자를 들어가 보면 철저히 일본화 되어 있다. 만약 한국식으로 해 왔다면 삼성은 국내에서 어느정도 돈을 벌었을 런지는 모르지만, 초일류기업이 되진 못했을 것이다.불행인지, 다행인지 모르지만 건국 초기 이승만, 경제성장기 박정희는 좀 심하게 이야기 하면 미국사람, 일본 사람이 대한민국을 일구어낸 것이다.
   논현거사     2018-12-03 오후 12:32
양반 계층은 전통적으로 노동자들을 부리는 종 정도로 생각해왔는데, 요즘 노동자 단체와 똘똘 뭉쳐서 나라를 망가뜨리는 것은 어떻게 설명해야 할까요? 먹물들이 노동자를 이용해서 권력 투쟁에만 집착하고 있는 건거요, 아니면 노동자의 탈을 쓴 공산주의자들이 먹물들을 이용하고 있는 건가요? 두 세력이 지향하는 목표가 같은 건가요?
   自由韓國     2018-12-03 오전 2:55
아주 예리한 분석글입니다 다나카교수가 대단합니다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