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오와 볼튼의 대답, "실험 중단은 김정은이 미국 대통령에게 한 약속. 원칙 지키면서도 대화 용의."

趙甲濟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북한의 외무성 副相인 최선희가 미국과 대화 단절, 그리고, 핵 미사일 실험 재개 가능성을 언급하면서 폼페오와 볼튼을 공격하자 두 사람이 즉각 답장을 내어놓았다. 아래는 미국의 소리 방송 보도이다.
  ........................................................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은 북한과의 협상을 지속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핵과 미사일 실험을 하지 않을 것이라는 약속을 지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폼페오 국무장관은 15일 국무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북한과 대화와 협상을 계속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폼페오 장관] “We are hopeful that we can continue to have conversation negotiations.”
  
  폼페오 장관은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이날 평양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미국이 황금 같은 기회를 날려버렸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최 부상의 발언을 봤다며, 최 부상이 협상을 계속할 가능성을 열어놨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문제에 대해 계속 대화를 하고자 하는 것이 미 행정부의 바람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두 지도자가 만났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비핵화를 약속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하노이에서 밝혔듯이, 북한의 제안은 그들이 대가로 요구한 것을 고려하면 수용할 수 있는 수준이 아니었다고 말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대북제재는 국제적 제재, 유엔 안보리 제재라며, 이 제재가 요구하는 것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미사일과 무기시스템, 전체 대량살상무기라고 덧붙이며, 이는 유엔 안보리가 요구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이 핵과 미사일 시험 유예를 계속할지 여부를 곧 결정할 것이라는 최 부상의 발언과 관련해서는, 김 위원장이 하노이에서 한 약속을 지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폼페오 장관] “He spoke directly to the president and made a commitment that he would not resume nuclear testing Nor he resume missile testing.”
  
  김 위원장이 하노이에서 여러 차례 트럼프 대통령에게 핵실험이나 미사일 실험을 재개하지 않을 것이라고 직접 이야기했다는 설명입니다. 그러면서 이는 김 위원장의 말로, 북한이 그 같은 약속에 부응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자신이 불신과 적대적인 환경을 조성했다는 최 부상의 비난과 관련해, 북한의 그 같은 말은 틀린 말이라고 반박했습니다.
  
  [녹취:폼페오 장관] “I have my relationship with Kim Yong Chol is professional we have Detailed conversations. I expect that we will continue to do that he's the counterpart that the North Koreans have put forward”
  
  북한의 대화 상대인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과 전문적인 관계를 맺고 있고, 세부적인 대화를 하고 있다는 겁니다. 폼페오 장관은 북한의 비난이 처음이 아니라며, 전에 북한을 방문했을 때 ‘강도 같다’고 불린 기억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그 이후 매우 전문적인 대화를 계속하면서 서로 자신들의 입장을 대변하고 서로 협력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며, 계속 그렇게 할 수 있을 것으로 충분히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이날, 자신과 폼페오 장관이 불신과 적대적인 환경을 조성했다는 최 부상의 비난은 부정확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의 대화 상대와 북한의 그 같은 주장에 대해 논의했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은 15일 평양에서 외신 기자단과 외교관들을 대상으로 기자회견을 열고, 김정은 위원장이 미국과의 비핵화 대화와 핵·미사일 시험 유예를 계속할지 여부를 곧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최 부상은 지난 2차 미-북 정상회담에서 양측이 합의에 실패한 데 대해 북한이 깊이 실망했다며, 미국이 황금같은 기회를 날려버렸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북한이 지난 15개월 동안 미사일 시험발사와 핵실험을 유예한 것 등에 대해 미국이 상응 조치를 하지 않고 정치적 셈법을 바꾸지 않으면 타협이나 대화를 계속할 의도가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 2019-03-16, 04:52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