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北 발사 미사일, 핵탄두 탑재 가능”
미국의 핵∙미사일 전문가인 미들베리 연구소의 제프리 루이스 동아시아 비확산 프로그램 국장의 분석 보고서.

RFA(자유아시아방송)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러시아 미사일 ‘이스칸데르(IsKander)’(왼쪽)과 북한 미사일(KN-23) (오른쪽). 사진출처: 미국 미들베리연구소 제프리 루이스 동아시아 비확산프로그램 국장 ‘Preliminary Analysis: KN-23 SRBM’
앵커:미국의 핵∙미사일 전문가인 미들베리 연구소의 제프리 루이스(Jeffrey Lewis) 동아시아 비확산 프로그램 국장은 북한이 지난달 발사한 단거리 미사일은 핵탄두 탑재가 가능하다고 밝혔습니다. 이상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이 지난 5월 4일과 9일에 발사한 단거리 미사일은 그동안 러시아 미사일인 ‘이스칸데르’와 유사하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이에 대해 루이스 국장은 지난 5일 이 북한 미사일을 분석한 보고서를 발표하고 이 미사일은 2018년 2월 북한에서 열린 열병식에 등장했던 북한 미사일(KN-23)과 동일한 것이라며 ‘이스칸데르’와 달리 긴 전선관(cable raceway)를 갖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사진참고)
  
  루이스 국장은 전선관은 미사일 유도장치와 방향조절장치 간의 전기선을 담고 있는 데 ‘이스칸데르’에서는 전선관이 미사일 중간 부분에서 미사일 밑으로 연결되어 있는 반면, 북한 미사일에서는 원뿔 모양의 미사일 윗부분에서 미사일 아래로 길게 연결돼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이렇게 긴 전선관을 갖고 있다는 것은 북한 미사일이 재래식 탄두뿐 아니라 핵탄두 탑재가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루이스 국장은 6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보낸 이메일 답변에서 그 이유에 대해 긴 전선관은 미사일에 탑재한 핵탄두를 우회하는 데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The elongated cable raceway is needed to bypass the nuclear warhead.)
  
  그는 전선관이 미사일 윗부분에서 밑으로 길게 연결된 것은 미사일 유도장치가 핵탄두 탑재 공간 앞에 있다는 것이라며 이는 미사일에 핵탄두 탑재 공간을 최대한 확보하려는 차원인 것 같다고 추정했습니다.
  
  핵탄두를 미사일에 탑재하기 위해서는 크기를 줄여야 하는데 이렇게 하는 것이 기술적으로 매우 어려워 북한은 미사일에 핵탄두 탑재 공간을 최대한 확보하려는 차원에서 유도 장치를 미사일 윗부분으로 옮긴 것이란 설명입니다.
  
  이와 관련해 한국의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지난 1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아시안안보회의에서 북한이 발사했던 단거리 미사일에 대해 "러시아 '이스칸데르' 미사일과 많이 유사하다"고 말했습니다. 정 장관은 러시아 이스칸데르와 동일한 신형 미사일이라고 말하기도 하지만, 한국 정부는 현재 분석 중이라면서 “이스칸데르와 많이 유사하지만 조금 다른 부분도 분명히 있기 때문에, 여러 가지 확인 가능한 자료로 분석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 2019-06-07, 06:19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