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체조 중단 이유는 재정난인가
동원된 학생들에게 식량 공급 못해 탈락 속출 "아이들이 배고프다고 울면서 전화 오니 부모들은 모두 가슴이 아픕니다"

강지원· 이시마루 지로(아시아프레스)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평양에서 6월 3일부터 막 시작한 집단체조 '인민의 나라'가 10일부터 중단된다고 관람 투어를 진행하는 여행사가 전했다. 관람한 김정은이 제작에 미비한 점을 비판한 것이 이유라고 보도되고 있지만, 그 전에 장기 공연을 계속할 재정적 여력이 없는 듯하다. 지방으로부터 공연에 동원된 학생들이 열악한 식사 때문에 굶주림으로 고통받는 실태가 밝혀졌다. 재정난으로 참가자에게 공급해야 할 식량을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강지원 / 이시마루 지로)
  
  함경북도에 사는 아시아프레스 취재협력자는 공연이 시작되기 직전인 5월 말, 집단체조에 아이들을 참가시킨 부모와 동원을 담당한 관계자와 만나 이야기를 들었다. 취재협력자의 보고는 다음과 같다.
  
  ◆ 배가 고프다고 울면서 전화 온 참가자
  이번 집단체조에 참가하는 학생 등 인원의 60%는 지방에서 선발됐다고 한다. 지방 예술단, 인민군 악단, 예술학원 무용과 학생 등이다. 동원된 사람은 모두 평양 시내의 여관에 나뉘어 숙박하고 있다고 한다. 가장 큰 문제는 참가자들의 열악한 식사다. 예술학원 무용과 학생의 부모는 이렇게 말한다.
  
  "평양에 있는 아이들이 배고프다고 울면서 전화 오니 부모들은 모두 가슴이 아픕니다. 한 끼 공급량은 중국 쌀 160g 정도로, 반찬은 염장무뿐이라고 아이들이 전화로 말합니다"
  
  평양의 동원 책임자와 관계자는 불만을 호소하는 부모에 대해 "지금은 연습 중이니 식사가 불충분하지만, 본 공연이 시작되면 공급이 좋아질 것이다"라고 설득하고 있다고.
  
  부모들의 금전 부담도 크다. 아이를 평양에 보낸 부모는 "40만 원(약 55,000원) 정도를 쥐어주든지 송금하든지 해야 합니다. 의상 수선 비용과 교통비 등으로 매월 3~5만 원을 징수하는 데다가 배고픈 아이가 빵과 간식을 사 먹을 돈도 필요하기 때문에"라고 대답했다.
  
  ◆ 탈락자로 인해 카드섹션 인원 부족
  또한 카드 섹션에 참가하는 학생 중에 결원이 많이 나오고 있다고 한다. 일반적으로 학생 70명당 5명 정도의 예비 인원을 준비하는데, 감기나 대장염 등의 질병에 걸리는 사람에다가 굶주림으로 탈락하는 학생도 늘고 있어서 예비 인원을 더 추가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한다.
  
  집단체조 경기장인 5.1 경기장 주변에는 식당과 매점이 12개 있고, 연습의 휴식 시간이 되면 참가자는 거기에서 간식을 사 먹는다. 하지만 돈이 없는 아이들은 허기진 배를 안고 그냥 쉴 뿐이라고. 또한 지방에서 동원된 참가자는 군대식으로 관리된다. 여관에서 외출이 허용되지 않아 개인 시간이 없어서, 부모에게 전화로 고통을 호소한다고 한다.
  
  ◆ 김정은의 비판으로 이례적 중단
  집단체조는 10월 초순까지 계속될 예정이었다. 관광 투어 메뉴에도 포함된, 외국인 대상으로 한 중요 관광 상품이다. 프로그램의 내용은 신중히 검토된 뒤 김정은에게도 보고했을 것이다. 하지만, 공개한 날 김정은에게 비판받아 개최가 중단됐다.
  
  이례적인 공연 중단의 이유는 확실하지 않다. 참가 인원의 결원과 굶주림으로 나타난 미비한 연기를, 관람한 김정은이 비판했을 가능성이 있다. 그리고 긴 공연 기간 중 식사를 안정적으로 공급할 전망이 서지 않자, 김정은의 비판을 구실로 일시 중단 결정을 내렸을 가능성도 있다. 북한의 집단체조는 아이와 학생을 혹사한, 관광의 '구경거리'라는 비판이 끊이지 않는다.
  
  ※아시아프레스는 중국의 휴대전화를 북한에 반입해 연락을 취하고 있다.
  
  
[ 2019-06-07, 13:57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