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목선 입항 당시 근무한 육군 일병, 한강서 투신”

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지난달 15일 북한 목선의 강원도 삼척항 경계작전에 투입됐던 육군 23사단 소속 병사가 숨진채 발견됐다는 언론보도가 나왔다.

<조선닷컴>은 9일 군 당국을 인용, 정모(22) 일병이 서울 한강 원효대교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정 일병은 전날 오후 9시 43분쯤 원효대교에서 투신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한다. 정 일병은 이후 여의도 한강성심병원으로 옮겨져 심폐소생술을 했지만 의식이 돌아오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조선닷컴>에 따르면 정 일병은 23사단 소속으로 해안가 소초 근무를 하면서 상황을 전파하는 임무를 맡았다. 육군 관계자는 정 일병이 “소초 근무자인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북한 목선이 접안할 당시에는 오전 비번이라 근무를 하지 않았고 오후에 뒤늦게 투입됐다”고 전했다.

정 일병이 속한 23사단은 국방부 합동조사단의 해안 경계 태세 관련 조사 대상이었다고 한다. 그러나 정 일병은 목선 사건 발생 당시 근무를 하지 않아 조사 대상은 아니었다. 육군 측은 정확한 사실관계를 파악 중이다.

[ 2019-07-09, 10:25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skt2007     2019-07-09 오후 2:59
타살 아닌가요? 정일병이 죽을 이유가 없지 않나요?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