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여권(旅券) 파워 2006년 이후 최저…무비자 방문국 39개국
1위는 일본과 싱가포르로, 총 189개 나라를 비자 없이 방문 가능. 한국은 187개 나라로 공동 2위.

VOA(미국의 소리)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북한의 여권 영향력이 지난 2006년 이후 세계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습니다. 북한 여권으로 비자 없이 방문할 수 있는 나라는 39개국에 불과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 여권의 영향력이 계속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세계 여권 지표를 발표하는 영국 ‘헨리 앤 파트너스’의 최신 자료에 따르면 북한은 비자 없이 방문할 수 있는 나라가 39개국으로, 조사 대상 199개국 가운데 북한보다 여권 파워가 센 나라는 184개 나라, 약한 나라는 10개국에 불과했습니다.
  
  북한의 올해 여권 파워는 지난 2006년 78위를 기록한 뒤 가장 낮은 것으로, 핵·미사일 개발과 국제사회의 강력한 제재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됩니다.
  
  유엔에 따르면 북한은 161개국과 수교를 맺고 있고 있지만, 평양에 있는 외국 대사관은 24개국에 불과합니다. 또 요르단이 지난해 2월 북한과 외교관계 단절을 공식 발표했고 그 전에 사우디아라비아와 카타르, 아랍에미리트 등도 외교관계를 끊는 등 국제사회에서 입지가 계속 축소돼 왔습니다.
  
  북한은 캐나다의 금융업체인 아톤 캐피털이 올해 발표한 ‘2019 여권지수’에서도 여권 영향력이 세계에서 가장 낮은 나라 가운데 하나로 뽑혔습니다. 북한보다 비자 없이 방문할 수 있는 나라가 적은 나라는 아프가니스탄과 시리아, 소말리아, 리비아, 수단 등 9개 나라에 불과했습니다.
  
  아울러 북한 국민이 비자 없이, 혹은 현지 도착 뒤 비자를 받을 수 있는 나라들은 에리트리아와 감비아 등 대부분 아프리카 빈곤국들과 벨라루스, 팔레스타인, 하이티 등이었습니다.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 관계자들은 과거 VOA에, 북한 정권이 주민의 해외여행 등 이동의 자유를 탄압해 해외 여행객이 적은 것도 여권 파워에 영향을 주고 있다고 말했었습니다.
  
  한편 ‘헨리 앤 파트너스’의 여권 지표에서 여권의 영향력이 가장 강한 나라는 일본과 싱가포르로, 총 189개 나라를 비자 없이 방문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은 187개 나라로 공동 2위, 미국은 183개 나라로 공동 6위에 올랐으며, 중국은 비자 없이 방문할 수 있는 나라가 70개국으로 공동 74위를 차지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 2019-08-13, 06:44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