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문제 없는데 다른 사람들이 알아서 부적절한 행동 했다?

이언주(국회의원) 페이스북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조국의 기자 간담회를 보고나니 하도 어이가 없어서 헛웃음이 나온다. 짜고치는 고스톱에 블랙코미디 수준이다. 국민을 얼마나 우습게 생각하면 그런 말도 안되는 변명들이 통할 것이라고 생각하나. 전례없이 혹독한 검증, 언론의 과도한 검증이었다고 짜고 치는데 말은 바로 해야지... 비리 의혹이 차고 넘쳐서 국민들과 일일이 검증을 해야 하는 국회와 언론이 정신이 없을 지경인 것이다.
  
  조국 기자간담회에 따르면 자기는 아무 문제가 없는데 다른 사람들이 알아서 부적절한 행동을 했다는 변명으로 일관하고 있다. 장학금 신청도 안했는데 서울대에서 알아서 줬고, 달라도 하지도 않았는데 부산대 의전원에서 알아서 줬고, 제1저자 문제도(논문을 주도적으로 기획하고 실험하고 작성한 것도 아닌데) 책임저자인 장 교수가 알아서 제1저자로 시켜줬으며, 대학입시제도 문제라서 대충 입학되었다는 취지다. 기가 막힌다.
  
  결국 남 탓으로 일관하고 있다. 다른 관계자들은 처벌을 받더라도 자신은 결백하다는 건가. 입시 제도가 아무리 나빠도 자기가 실험도 안하고 주도적으로 기획하고 작성한 것도 아닌 논문에 제1저자로 등재한 것은 논문조작(저자조작)이고, 조작된 논문을 제출해서 평가받고 입학한 것은 입시부정이 맞지 않나. 딸과 배우자가 몰래 했다고 해서 그러고도 본인이 대한민국 법무부 장관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하나? 그 연구를 기획하고 밤새 실험하고 고민해가며 실제 논문을 쓴 분들과 임상실험에 본인 아기의 혈액을 제공하신 분들께 죄송하지 않는가?
  
  조국펀드 관련 사모펀드 투자는 당연히 불법이 아니다. 누가 그걸 궁금해하나? 본인에게 쏟아지는 의혹은 펀드 투자 자체가 아니라 국책사업 참여와 관급공사로 수익을 얻는 기업들의 투자하는 펀드의 거액을 태운 것이다. 본인은 구체적으로 알 필요가 없다.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에서 보았듯이 경제 공동체 관계에서 그런 식의 비즈니스 모델로 이익을 얻을 수 있다는 미필적 인식이면 충분하고 10억이 넘는 재산을 태우고 수십억을 약정한 가장이 자기가 투자하는 사모펀드에 비즈니스 모델 자체를 전혀 몰랐다는 것은 말이 안된다. 금융상품에 투자할때 그 수익 모델이 어떻게 되는지 전혀 모르고 거액의 돈을 내놓는 사람이 어디 있는가? 답변하다가도 불리하면 검찰수사 드립을 치고있다.
  
  조국은 지금 기자간담회에서 오히려 큰소리를 치면서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고 있다. 자신은 과거 많은 사람들에게 잔인하리만큼 몰아붙이지 않았는가? 물에서 빠진 개가 물 밖으로 나오면 살려주지 말고 더 두들겨 패라는 게 누구였나? 악어의 눈물 흘리지 마라! 가증스럽다. 내 가족과 내 딸만 사람이고 다른 사람들은 개돼지라는 말이냐? 어디서 감정팔이 쇼 하는가. 조국은 더이상 쇼를 멈추고 자중하면서 검찰 수사에 응해라. 더이상 못 들어주겠다. 본인은 정신승리할지 모르겠지만 보고있는 국민들은 그 위선에 홧병이 날 지경이다.
[ 2019-09-02, 22:13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조고각하     2019-09-03 오후 3:05
가증스러운 넘..........모릅니다, 그런일없습니다, 그러지 않았습니다....호로 ㄱ ㅅ ㄲ
   고호     2019-09-03 오전 11:28
조국,민주당,청와대의 뻔뻔함에 혐오를 느낀다. 도둑놈을 감싸고 숨겨서 더 크게 한판 해먹자는 거냐? 국민들은 선거로 도적의 소굴을 청소해야 한다.
   뱀대가리     2019-09-03 오전 10:54
신문만 보면, 티비 뉴스만 보면 조국 일색이다. 이젠 時井雜輩들도 복잡한 법률문제의
어스름한 실체를 알게 되는것 같다. 생긴 얼굴만큼이나 뻔뻔스럽다. 어쨌거나 대단한
인물임에 틀림없다. 아쉽다, 저런 잔머리를 진정으로 국가와 사회를 위한 일에 매진
했으면 얼마나 좋을까? 역사는 결코 조국의 뻔뻔함을 잊지 않을것이다. 그리고
이언주의원님, 오묘하고 寸鐵殺人하는 당신의 글, 언제나 보는 사람의 가슴에 와
닿습니다.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