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자 '조국이 조국에게'

배진영(월간조선 기자) 페이스북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조정래, "조국을 위해 조국을 반드시 법무부 장관을 시켜야 한다."
  유시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의혹 확인 과정에서 온갖 억측과 짐작, 추측, 희망사항을 결합해 '절대 부적격' '위선자' '이중인격자' '피의자'라고 하는 것은 다 헛소리라고 생각한다."
  장호준(장준하 아들), "조양 아버지에게 하이에나처럼 달려들고 있는 자들로 인해 조양이 겪을 아픔의 시간들을 자랑스럽게 새겼으면 하는 마음."
  
  진짜 진보라면 보수보다 더욱 매섭게 조국의 위선을 비판해야 하건만, 반대로 '전위대'로 나서고 있으니 한심하다.
[ 2019-09-04, 01:43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白丁     2019-09-04 오전 2:10
애비만한 자식이 없다더니, 그 말이 맞군.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