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의 ‘데스노트’에 정의당이 들어갈 차례다
붕어빵에 붕어가 없듯 정의당에 ‘정의’는 없었다.

김현아(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지난 7일 정의당은 조국 후보자 임명 관련 입장문을 발표했다. 조국 딸이 제1저자로 오른 병리학 논문만큼이나 일반 국민은 이해할 수 없는 ‘궤변’을 늘어놓았다. 붕어빵에 붕어가 없듯 정의당에 ‘정의’는 없었다.
  
  ‘사법개혁의 대의 차원에서 대통령의 임명권을 존중할 것’이라는 정의당의 입장은 당명이 부끄러운 수준이다. 대의가 아니라 선거법 개정이라는 정의당의 ‘소의’를 위해 사법개혁을 포기했다. 대통령 임명권을 핑계 삼아 국민의 민심을 외면하는 얌체 짓을 하고 있다.
  
  정의당은 금수저 기득권의 위법과 불법마저 눈을 감으며 국회의원 숫자를 늘려서 무엇을 얻겠다는 것인가? 어떻게 대한민국에서 정의를 외치는 세력은 모두 이렇게 ‘불의’한지 답답하고 화가 난다. 정의당의 ‘데스노트’에 이번에는 ‘정의당’이 들어가야 할 것 같다.
  
  2019. 9. 8.
  
[ 2019-09-08, 16:05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