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방위성 “북한, 핵무기 소형화 이미 성공”

VOA(미국의 소리)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북한이 탄도미사일 탄두에 장착할 수 있도록 핵무기를 소형화하는데 성공한 것으로 보인다고, 일본 방위성이 평가했습니다. 북한이 생물무기나 화학무기를 사용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일본 방위성은 북한이 이미 핵무기 소형화에 성공한 것으로 평가된다고 밝혔습니다. 일본 방위성은 자체 웹사이트에 공개한 ‘최근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 보고서에서, 북한이 2016년 9월 9일 5차 핵실험 후에 첫 번째 성공적인 핵탄두 폭발 실험이었다고 발표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북한은 6차 핵실험 후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에 장착할 수소탄 시험 성공을 발표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기술적인 성숙도(technical maturity)를 고려할 때, 북한이 탄도미사일 탄두에 장착할 수 있도록 핵무기를 소형화하는데 이미 성공한 것으로 평가된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요미우리’ 신문 등 일본 언론들은 지난달 21일, 일본 정부가 곧 발간할 2019년판 방위백서에 북한의 핵무기 소형화·탄두화가 이미 실현되고 있다는 표현을 명기할 예정이라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보고서는 북한이 지난해 6월 열린 미-북 정상회담에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노력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북한은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를 중단하고 풍계리 핵실험장을 공개적으로 폭파할 것이라고 발표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나 이런 조치들이 북한이 거듭된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를 통해 획득한 기존의 핵과 탄도미사일 능력을 변화시키지는 못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아울러 북한은 모든 대량살상무기와 탄도미사일들을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이킬 수 없는 방식으로 폐기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의 화학무기와 생물무기 개발과 관련해선, 북한이 이들 무기를 탄두에 탑재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보유하고 있는 화학무기에 신경성 독가스인 사린과 신경작용제인 VX, 겨자가스 등이 포함돼 있고, 보유량은 약2500t에서 5천t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북한은 대포와 탄도미사일에 이 무기들을 탑재할 수 있는 능력이 있는 것으로 간주된다고 말했습니다. 또 생물무기로는 탄저균과 천연두, 페스트 등이 있다며, 북한이 생물무기 사용을 하나의 선택 방안으로 고려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 2019-09-10, 05:52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