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이 다 후련한 한국당 논평-범인은 현장에 다시 나타난다!

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문재인 대통령은 피의자 조국을 법무장관으로 임명 강행 하였다. 임명 직후 국민의 분노를 뒤로하고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에서 국무회의를 열었다고 한다. 국무회의를 외부에서 한 것도 이례적이지만 조국 자녀 입시 비리 의혹 사태의 중심지인 KIST를 인사 후 첫 국무회의 장소로 택한 것은 대국민 선전포고와 다름없다.
  
   입시 비리 의혹과 관련하여 부인이 검찰에 기소당한 가짜 국무위원 조국도 국무회의에 참석했다고 한다. 이는 그동안 진실의 목소리를 내던 공익제보자들에 대한 명백한 협박 행위이자 간접적 증거인멸 교사이다.
   문 대통령은 다음에는 교육 혁신을 주장하며 조국 사태와 관련한 또 다른 사건 현장인 동양대학교에서도 국무회의를 열 것인가?
  
   범인은 사건 현장에 다시 나타난다는 말이 있다. 문 대통령이 국민의 뜻을 계속 거스르고 범죄 의혹을 감싼다면 조국 사태와 관련한 역사적 공범을 자처하는 것이다.
   국민들은 정부의 협박, 증거인멸성 국무회의를 보며 대한민국 헌정질서를 어지럽히는 범인들이 누구인지 똑똑히 목격하고 계신다.
   문 대통령은 지금이라도 법무장관 임명을 취소하고 국민께 석고대죄하기 바란다.
  
  
  
  2019. 9. 10.
  
  자유한국당 상근부대변인 장 능 인
  
  
[ 2019-09-10, 15:33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