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통령, 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경질
폼페오 "나는 전혀 놀라지 않았다, 대통령의 생각에 대해 잘 알고 있다."

VOA(미국의 소리)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10일 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좌관을 경질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나는 어젯밤(9일)에 존 볼튼에게 그가 더 이상 백악관에서 근무할 필요가 없다고 통보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나는 많은 부분에 있어서 그의 제안에 강하게 동의하지 않았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이에 따라 나는 존(볼튼)에게 사임을 요구했으며 그는 오늘 아침 이를 제출했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음주에 새 백악관 국가안보좌관을 지명할 예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볼튼 보좌관은 북한과 이란, 아프간 문제 등을 둘러싸고 이견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볼튼은 지난 2018년 4월 9일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으로 취임했으며 미국내 대표적인 대북 강경파 인사입니다. 또 볼튼은 지난 2월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미-북 정상회담에서 핵과 미사일, 생화학 무기 등 북한의 모든 대량 살상무기 폐기를 주장했습니다. 한편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은 10일 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사임에 전혀 놀라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이날 백악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볼튼 보좌관의 경질과 관련해 "나는 전혀 놀라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대통령과 긴밀하게 협력하고 있다"며 "대통령의 생각에 대해 잘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대통령은 자신이 '신뢰'하고 '가치'가 있으며 그들의 '노력'과 '판단력'이 국가안보에 도움이 되는 참모들에게 권한을 부여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자신도 볼튼 보좌관의 견해에 여러 번 동의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백악관은 찰스 마틴 쿠퍼맨 백악관 국가안보 부보좌관이 직무대행을 맡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 2019-09-11, 01:51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