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웨덴 美-北 실무협상 결렬

VOA(미국의 소리)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미-북 실무협상이 결렬됐습니다. 북한은 미국이 해결책을 들고나오지 않아 결렬됐다고 주장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북 실무협상의 북한측 대표인 김명길 외무성 순회대사는 5일 스웨덴 주재 북한대사관 앞에서 성명을 발표하며 미국과의 협상이 결렬됐다고 밝혔습니다.
  
  미국과 북한은 이날 스톡홀름 외곽의 빌라 엘비크 스트란드에서 실무협상을 열었었습니다. 김 대사는 “협상이 우리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하고 결렬됐다”며 “매우 불쾌하게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협상이 결렬된 것은 “전적으로 미국이 구태의연한 입장과 태도를 버리지 못한 데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미 대표단은 아직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습니다. 이번 협상은 미국에서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북한은 김명길 북한 외무성 순회대사가 양측 대표를 맡았었습니다.
  
  김 대사는 미국이 그동안 유연한 접근, 새로운 방법, 창발적인 해결책을 시사하며 기대감을 부풀게 했지만, 아무것도 들고나오지 않아 크게 실망하고 협상 의욕을 떨어뜨렸다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그리스를 방문 중인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은 5일 협상이 진전되길 바란다며 “우리는 일련의 아이디어를 갖고 왔다”고 말해 기대감을 내비쳤었습니다. 아울러 “북한도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싱가포르에서 합의한 것들을 진전시키고 이행하기 위한 유익한 정신과 의지를 갖고 왔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미국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최종목표와 정의, 이에 따른 로드맵을 강조해왔습니다. 그러나 북한 당국은 단계적 합의에 따른 제재 해제에 더 관심을 보여 양측의 큰 간극이 이번 협상에서 좁혀질지 주목됐었습니다.
  
  앞서 앤 린드 스웨덴 외무장관은 5일 ‘트위터’에 자신은 “미국과 북한의 실무 대표단이 스웨덴에서 현재 회담을 열고 있는 데 대해 고무돼 있다”며 “비핵화와 평화적 해결에 도달하기 위한 대화가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스웨덴의 중재 노력도 협상 결렬로 빛을 발하지 못했습니다.
  
  미-북 실무협상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6월 판문점에서 만나 하노이 정상회담 결렬 이후 중단된 협상을 재개하기로 합의한 뒤 처음 열린 공식 실무협상이었습니다.
  
  이번 협상 결렬로 미-북 간 냉각기가 한동안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북한은 앞서 신형 단거리 미사일에 이어 지난 2일에는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성공적으로 발사했다고 주장하며 대미 협상력 강화를 위해 미국을 압박했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 2019-10-06, 05:33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